스칼렛의 부모 이야기가 먼저 나온다.
아일랜드에서 형제 많은 집에서 자란 아버지 제랄드, 첫사랑에 실패하고 고향을 등진 프랑스계의 우아한 어머니 엘렌. 제랄드가 맨손으로 미국으로 건너와서 자리 잡는 과정과 그 시대의 서술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여자의 ‘바른’ 길과 결혼에 대한 훈계와 그에 반발하는 스칼렛 (비록 고래뼈로 만든 코르셋을 조이면서)의 모습은 현대극 같기도 하다. 그리고 ... 남부 목화 농장의 노예들.

책 읽다가 간식으론 스윗 스칼렛 포도.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0-10-14 17: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포도 이름이ㅋㅋㅋㅋㅋㅋㅋㅋㅋ책이랑 딱이네요!!!

유부만두 2020-10-14 21:54   좋아요 0 | URL
그렇죠? ^^

파이버 2020-10-14 17: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포도의 붉은색이 보석처럼 예쁘네요~

유부만두 2020-10-14 21:55   좋아요 1 | URL
예쁘고 또 달콤해요.

Falstaff 2020-10-14 20: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소설엔 용서할 수 없는 게 몇 개 있는데요, 첫문장도 포함됩니다.
˝스칼렛 오하라는 미인이 아니지만....˝
세상에나! 스칼렛, 하면 비비언 리가 저절로 떠오르는 게 인지상정인데 비비안 리 보고 미인이 아니라고요? 이거, 뒤집어지는 겁니다.
두 번째, 작가 마거릿 미첼 여사가 전형적인 남부 백인 우월주의자로 심지어 이 책을 통해 KKK단까지 미화시켰다는 점이고요.

ㅎㅎㅎ 근데 프로필 사진이 바뀌었습니다. 크너센의 아동용 오페라 <히글리 피글리 팝>과 <거친 것들이 사는 곳>의 음반 표지를 위해서 사용했던 괴물들이네요. 재미있습니다. 그림은 약간 다릅니다만.

유부만두 2020-10-14 22:01   좋아요 0 | URL
용서할 수 없는 게 많은 책이에요. 초원의 집 처럼 이 책도 저자의 행보와 더불어 재평가 되고 비판 받고 있어요. 하지만 요즘 남부에선 되려 더 인기라는데 ...왜 하필 전 지금 이걸 읽고 있는 걸까요? ;;;;

하지만 정말 재미있게 썼더라고요. (이런 젠장) 아버지/어머니 결혼 이야기나 풍광 묘사, 사람들 배경과 심리(랄 것도 없지만) 묘사가 재미있어요. 성공/전쟁/재건에 거친 사랑이 더해지니 우리나라 (예전) 주말 드라마 같은 느낌도 들어요. 첫문장 읽으면서 저도 바로 비비안 리 생각에 고개를 저었어요. 그나저나 스칼렛이 16살, 엄마가 32살인데 아빠가 환갑인 가족이라 러시아 소설인줄 알았어요.

프로필은 그림책 작가 모리스 샌닥의 1979년 독서캠패인 포스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