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라노 연애조작단 (1disc)
김현석 감독, 박신혜 외 출연 / 프리지엠 / 2011년 2월
평점 :
품절


  쥐도새도 모르게 인연을 만들어 드린다는 '시라노 연애조작단'   시라노...  집에 책도 사두었는데 아직 읽지 못했다.  하지만 대충 어떤 내용이 담고 있는지는 안다.  거기서 나오는 주인공 시라노 처럼, 연애조작단은 사랑을 이루기 위해서 조력한다(도와준다기 보다는 적극적으로 꾸민다). 하지만 재미있게 보면서 나는 생각했다.  아무리 진심이라도 어느정도 갖추지 못하면 그 진심이 바래버리고 한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이렇게 인형 움직이듯 해서 이루어진 사랑이 대체 어떤거지?...  그런점에서 중반 이상을 달려갈때 조작단에게 생긴일을 생각하면 그런 문제가 터질 줄 알았다.  

하지만...  상용이 시라노 이야기를 하면서 했던 말을 듣자니 공감할 수 있었다.   

'얼마나 절실했으면 대필을 부탁했을까요?'   

아마도 이런 상용의 모습에 그 프로포즈를 받아 준게 아닐까?... 절실함이 보여서?...

 그리고... 재치있는 마지막도 좋았다.  

 

ps.  박신혜...  약간 어리게만 봤는데, 이런 분위기를, 표정을 낼 수 있는 배우가 된 것 같다. 좋았다.  그리고 이민정.  아주 예뻤다. 난 이런 스타일이 좋아...ㅎㅎ;  

ps2. 시라노도 곧 읽어야 겠다.  영화도 마찬가지로. 

ps3.. 감독판에 리뷰를 적으신 분 말씀처럼  남자들은 왜 다 그래? 나도 순간 절망했다.  나도 그 상황에는 자신없어함을 생각하며.. 

너무 사족이 많다. 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종욱찾기 - 아웃케이스 없음
장유정 감독, 공유 외 출연 / CJ 엔터테인먼트 / 201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종욱찾기는 말 그대로 김종욱씨를 찾는 영화다.   수 많은 김종욱씨를 찾아가며 보여주는  지우와 기준의 이야기다.  그런데 첫사랑...은 아름다운 것일까.  내게도 첫사랑은 있다. 그냥 처음으로 좋아한 친구를 말한다면.  그러나 나의 가슴은 설렘도 없고 아무런 기억도 없으니, 정말 첫사랑을 못 만난 건지도 모르겠다.   그래도 간혹 대구로 가서 돌아 다니다 보면 그 첫사랑을 보고는 하는데 말을 쉽사리 못 걸겠다(같은 동네다).^^;;; 절대로 첫 사랑 찾아다니고 할 필요 없는 경우라 하겠다. 

어쨋든 첫사랑을 찾아주는 사업... 제법 재미있는 아이템인 것 같다.  이혼식 플래너라는 특이한 직업도 [일본에서]있다고 들었는데.    

그만큼 첫사랑이 내게는 어떤 설렘을 주지 못해서일까.  그다지 이입을 못하겠다는 생각을 한다. 그냥 임수정이 내게는 그렇게 예뻐보이지는 않지만, 키스할때는 왜 저렇게 예뻐보일까... 하는 생각만 했을뿐?...   

 그리고... 배우자들의 연기가 다소 아쉬운 느낌이였다. 난 보는 눈도 그렇고 듣는 귀도 그렇고 특별히 뛰어나지 못하니 그냥 그런 느낌이 든다라고 말할 수 밖에 없다.  한기준으로 분한 공유도 그렇고, 지우로 분한 임수정도 마찬가지로  다들 어색했다.  특히 그 임수정의 보이시하게 보이려는 행동들.  이건 아닌 것 같은데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그리고 편집이 너무 불친철했다.  이야기 굴러가는 걸 보면서 왜? 라는 생각을 자꾸 떠오르게 했다. 

책도 나오고 뮤지컬로도 인기있고 해서 기대했는데.  많이 아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 포스티노
마이첼 레드포드 감독, 마씨모 뜨로이지 외 출연 / 키노필름 / 2009년 9월
평점 :
품절


 우편배달부와 시인 파블로 네루다의 우정을 보여주고, 마리오가 시와 은유의 세계에 빠져드는 장면은 여전히 아름답지만,  소설과는 달리 베아트리체와의 에피소드가 뭉뚱그려서 잘라져나간 것 같다.  뭔가 떠들석 하고 풋풋하면서도 열정적인 사랑의 느낌이 있었는데.  

 그리고 너무 정적인 느낌이 강해서  소설을 보면서 상상한 것과는 너무 달랐다.  기대를 많이 했었는데...ㅠㅠ;   소설을 안 보고 봤더라면  별 세개 까지는 줄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    영화야 소설과 또 다를 수 밖에 없기는 하지만.   또 하나 좀 아쉬운 점은 화질... 이라기 보다는 자막.  화질이야 오래되었으니까 비디오 수준의 화질을 기대할 수 밖에 없지만, 자막은...  오타도 좀 보이고...  내용을 제외한 외적인 면에서는 아쉬운 수준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들… (2disc)
이규만 감독, 류승룡 외 출연 / 캔들미디어 / 2011년 6월
평점 :
품절


  살인의 추억과 마찬가지로 미제사건인 일명 "개구리소년 실종 사건"을 다룬 영화다.  실종 당시에는 내가 어려서 기억은 못하지만, 93년 부터는 기억이 난다.  그때 당시에는 나도 조심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안했던 것 같다(특히 대구에 살고 있어서 더 그런 것 같다).   그리고 2002년에 그들의 유골이 발견되었을때, 나마저 울컥해버렸다.  정말 얼마나 추웠을까 하는 생각에.  공소시효의 필요성은 자세히 모르겠지만, 화성연쇄살인사건이나 개구리 실종 사건 같은 경우에는 공소시효의 적용을 받지 않게 하면 좋지 않을까?  물론 세월이 흐른만큼 잡기 어렵긴 하겠지만... 보는 내내 그런 생각을 했다.   

 영화를 보면  재미는 없다. 아마 내가 어느정도 아는 실화를 바탕으로 해서 그런 것이 아닐까.  다만 종호 아버지가 그 난리를 피우고 난 뒤에 종호어머니와 함께 했던 대사가 생각난다.   사람들은 종호가 죽었다고 생각하나봐...     억장이 안 무너질까?...    

아이들은 괴롭게 죽었지만 하늘에서는 편하게 뛰어 놀고 있을까?... 

 가슴이 아픈 영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루레이] 조선 명탐정 : 각시투구꽃의 비밀
KD미디어(케이디미디어) / 2011년 7월
평점 :
품절


  아, 듣기로는 김탁환이 한 작품이 원작이라고 했던가?...  김명민의 연기변신이 있다기에 보게 되었다.  하얀거탑이나 베토벤 바이러스의 캐릭터와는 달리 뭔가 엉뚱하고 어디 자꾸 실수를 연발하는 캐릭터라니.  생각보다는 무리없이 소화해낸 듯하다.   

 내용은 정조 시대를 배경으로 하나 판타지적이다.  중간중간에 개그는 빠지지 않는다.  감동까지는 없었지만, 캐릭터들에 재미에 푹 빠졌다. 이야기보다는. 

그리고 가장 충격적인 건 한지민의 변신....-_-;;;    풍만한가슴(이라기 보다는 어떻게 모으면 그렇게 보이지 않나 싶기도;;;)...  뭔가 섹시함 마저 느껴지는.... 아무래도 청순이미지가 있어서 그런지 약간은 충격적이였다.  이 때문인지 연기가 전혀 안된다는 둥 하는 소리도 하는 걸 들었는데, 그정도는 아닌 듯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