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달리는 소녀 SE 2011 - 실사판 (2disc) - 아웃케이스 없음
타니구치 마사아키 감독, 나카 리이사 출연 / 아인스엠앤엠(구 태원) / 201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간을 달리는 소녀의 실사판이 나와서, 이게 애니메이션의 이야기를 단순히 옮겼는가 했더니  앞부분을 보고나서야 아니란 걸 알았다.  주인공 아키라의 어머니의 첫사랑을 찾기 위하여 과거로 달려가는데, 이 아키라의 어머니가 바로 애니메이션 주인공 마코토의 이모라고 한다. 자세히는 모르겠다. 원작은 본 적 없으며, 애니메이션도 본지가 괘나 지나서 생각이 잘 나지 않는다.  다만 실사판과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건의 발단부분은 좀 이해하기가 어렵지만, 이런 믿음의 전제가 안깔려 있다면 영화를 감상 할 수 없다. 하지만 왜 그런지 일본영화의 그런 느낌은 좀처럼 익숙해지지 않는다. 어쨋든 과거로 돌아간 아키라는 료타라는 감독을 꿈꾸는 료타라는 남학생을 만나게 되고, 그 친구와 어머니 첫사랑 찾기를 시작한다. 그러는 동안 젊은 날의 어머니도 보고, 아버지도 보고...  정말 어떤 느낌일까?... 어머니와 아버지의 젊을 시절을 직접 눈으로 본다는 건...  어쨋거나 저쨌거나, 아키라는 자신이 미래에서 온 것임을 증명하기 위해서 여러가지를 보여주는데, (이건 그런 의도로 보여준 건 아니지만)잡지를 보여주면서, 자신의 영화에 출현중인  친구가 2010년도에는 유명인이 되었음을 알게 되었고, 그런 아키라에게 자신은 유명한 감독이 되었냐며 물어보는데, 아키라는 모른다고 했다.   여기서 쉽게 유추가능한 이야기 되겠다.  하도 이런 비슷한 내용(판타지적 설정을 가지고 있는건 아니였지만)패턴인지라, 앞에 주어지는 몇가지 단서를 조합하면 뒤의 내용은 얼추 알게 된다.  

 그냥 심각한 것도 아니고, 진한 감동까지도 아니고, 그냥 so so~~ 

아무래도 애니메이션 시간을 달리는 소녀가 더 좋았던게 아닐까 생각한다. 특히 마지막 장면을 보자니 더...-_-;;; 그 눈물을 마지막 장면에서 보였다면 어땠을까?...   ] 

 P.s 벌써 품절이네?  뭔 문제라도 있는 건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천사와 악마
론 하워드 감독, 이완 맥그리거 외 출연 / 소니픽쳐스 / 2010년 10월
평점 :
품절


 원작은 읽지 않았다.  다빈치 코드도 마찬가지로.     

  다빈치 코드에서와 마찬가지로 랭던 교수가 등장하며,  그의 신에 대한 믿음을 확인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과학vs종교라는 테마가 등장하지만, 그냥 치고 박는 수준이다. 어떤 깊은 생각을 가지게 하지는 못한다.  다만 헐리우드적인 재미는 넘쳐난다.  2시간을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마지막은 광신이 모습을 드러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즌 오브 더 위치 : 마녀 호송단
도미닉 세나 감독, 니콜라스 케이지 외 출연 / KD미디어(케이디미디어) / 2011년 7월
평점 :
품절


 마녀사냥이 득세하던 중세의 이야기이다.  마을에 흑사병이 번지고, 흑사병의 원인으로 한 마녀가 지목된다. 이 저주(?)를 풀 수 있는 건 한 수도원에 가는 것인데, 말 그대로 마녀를 그곳까지 호송해야된다.  

  근데 처음에 보면 광기의 십자군과 마녀사냥에 대해 조금이라도 이야기를 해줄 것 같은 느낌을 받지만, 그게 다다. 전혀 그런 것 없고, 마지막에 가서는 생뚱맞게 이야기가 전개 된다.  

 재미있다고 할 사람은 많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터스 투 줄리엣 - 일반판 - 아웃케이스 없음
개리 위닉 감독, 아만다 사이프리드 외 출연 / UEK / 2011년 6월
평점 :
품절


  소피는 작가지망생이다.  그녀는 약혼자와 함께  신혼여행겸 하여 이탈리아로 가게 된다.  그렇지만 약혼자는 일 중독자인지 악혼녀인 그녀를 혼자 내버려 둔다.  마지막에 장면에 봐서는 소피를 사랑하지 않은 것은 아닌것 같았다. 일이 우선인 것 같았지... 이런 사람들이 괘나 많지 않을까?  어쨋든 이탈리아의 베로나라는 도시에서 이 세상 모든 줄리엣들이 남긴, 사연이 담긴 편지에 답장을 해주는 사람들과 만나게 되면서 이야기는 본격적으로 흐른다.  오래전에, 발견되지 못했던 50년 전의 편지를 그녀가 보게 된 것이다. 그리고 그녀에게 편지를 보내고.... 

50년이 지났던 편지의 답장을 받은 그녀는 할머니의 모습으로, 손자와 함께 첫사랑을 찾기위해 베로나로 왔다. 손자 찰리는 상당히 삐딱하지만 속 깊은 사람이다. 그렇게 할머니의 사랑을 찾아주다가 손자 찰리와의 감정을 나누어 간다.  그 누구도 모르는 사이에.  이미 눈치챘을때는 벽에 막혀 사랑을 이야기 하지 못하고...  

그러나, 이 영화는 그런 안타까운 영화가 아니다.  적당히 달콤한 그런 영화니까. 그러고 보니 근래에 사랑을 찾아 주다가 자신의 사랑을 찾는 다는 이야기를 한편 본적이 있다.  아나 국내영화인 '김종욱 찾기' 김종욱 찾기는 코미디에도 더 힘을 주었던 것 같다. 어느정도 부담스러운 면도 있었고...    

 반면 레터스 투 줄리엣은 그런 부담스러운 건 없다.  장면도 좋고, OST도 괜찮고, 배우들도 미남미녀들이고...   그냥 크게 재미있지는 않았지만,  내가 이 영화를 고른 기대에는 충분히 부합했다.  

이런 달콤한게 보고 싶었으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루레이] 조 블랙의 사랑
마틴 브레스트 감독, 브래드 피트 외 출연 / 유니버설픽쳐스 / 2011년 1월
평점 :
품절


  98년도 쯤에 나왔던 영화다.  브래드 피트가  저승사자로 출현한다.   저승사자가 외로움과 지루함에 못 견디고 곧 죽을 사람에게 협박을 한다(거래라고 하지만, 그정도면 거의 협박이지). 그리고 세상에서 지내기 위해 한 사람의 몸을 빌린다. 그 이후에 보여주는 호기심 충만한 어린아이와 같은 눈빛과 행동들은 웃음을 만들어냈다.  그것뿐이라면 3시간이나 되는 긴 러닝타임이 너무 지루했을 것이다.  그렇게 몸을 빌린 '조 블랙'과 수잔과 나누는 감정의 흐름을 따라가면서 더욱 더 재미있게 볼 수 있었다.  회사를 둘러싼 음모도 나름 재미있었고.  

 다만 아쉬운 건 2시간 넘어서는 느닷없이 긴장감과 재미가 뚝 떨어져 버린 것이다. 왜 그랬을까? 마지막 50분이 문제였다. 그냥 봐서는 실망스런 결말까지는 아닌데도 그렇다. 나도 나를 잘 모르겠다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