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랑한 백제 - 백제의 옛 절터에서 잃어버린 고대 왕국의 숨결을 느끼다
이병호 지음 / 다산초당(다산북스)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본서는 박물관 큐레이터 이자 백제사 연구자의 수기로  어떤 연구의 아이디어가 어떻게 나오고 형성되어 가는지 보여주고 매우 흥미롭다.  거기다 (본인의 자기검열을 넘어)가능한 솔직하게 적어내려가려 한 것이 더 매력이 있었다.  저자가 연구한 내용 중에서 정림사지, 소조상에 대한 것은 대략적으로 인정할만 한 것 같은데, 뒷 장의 내용으로 봐서는 크게 반응이 있지는 않았던 모양이다. 그리고, 백제가 일본에 여러 기술자들을 보내 기술을 전수하기도 했는데, 백제의 입장에서 그렇게 했던 이유를 설명하는데(당시 강세를 보였던 신라에 대한 군사적 견제의 필요성 등등...), 왜 이제껏 그런 생각을 못했는지 모르겠다. 은연중에 아스카데라 사원의 원조로서의 백제를 강조하는 것과 같은 일제 식만사관이 만들어 놓은 구도에 익숙해진 건지도 모르겠다.


마지막 장에 문화교류에 대한 저자의 견해가 가장 공감이 갔다(저자의 박사논문에서 재인용한 것이다):


 백제의 불교 사원은 중국의 남조나 북조뿐 아니라 고구려의 영향을 함께 받았고, 백제에서는 그것을 일본뿐 아니라 신라에 전수했다. 신라는 백제 뿐만 아니라 고구려를 통해서 불교를 적극 수용 했다. 이처럼 6세기대 한반도는 '불교'를 매개로 하나의 문화공동체가 형성되어 갔다고 볼 수 있다. 고구려, 백제, 신라는 정치적,군사적인 대결 구도 속에서도 다양한 방면의 문화 교류를 통해 중국이나 일본과 다른 정체성을 확립해 갔다. 그 과정에서 불교나 불교 사원은 사상체계뿐만 아니라 기술 문명의 공유라는 측면에서도 크게 기여했다. 그리고 백제 멸망 이후에는 대다수의 주민이 통일 신라의 체제 안에 흡수되어 통일신라의 문화를 형성하는데 기여했다. 따라서 백제 불교 사원의 연구는 동아시아 교류사라는 측면뿐 아니라 그 자체로 한국 고대사 연구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라코트 심해 행복한책읽기 SF 총서 7
아서 코난 도일 지음, 이수현 옮김 / 행복한책읽기 / 2004년 1월
평점 :
품절


읽어버린 세계와 달리 완전 처음 읽는 것이라 그런지 너무 지루하지는 않았다. 고대 아틀란티스 이야기... 하루 사이 일어난 종말. 흥미롭긴 해도 예전만큼 흥분을 일어나게 하지는 않는다.

그래도 흥미로움을 가졌던 부분이라면 <독가스대>에서 세상을 마지막의 모습을 멀론이 적어 놓는 부분이였다. 내가 인지하는 가운데 종말이 일어난다면 어떤 느낌일까 하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귀족계급인 존 경과 챌린저와 서멀리의 사이의 이해하기는 힘든 미묘한 사회문화적인 부분에서도 막연한 궁금증이 일어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잃어버린 세계 행복한책읽기 SF 총서 1
아서 코난 도일 지음, 김상훈 옮김 / 행복한책읽기 / 2003년 4월
평점 :
품절


  예전에 황금가지에서 출간된 <잃어버린 세계>를 읽은 적이 있었는데, 그게 거의 17년 전쯤인가 그렇다.  그때는 이런 모험이 즐거웠으나, 지금 현재 다시 읽고 나서는 그 매력이 반감되었음을 분명히 느꼈다. 작가의 다른 유명한 작품이 셜록 홈즈도 비슷한 이유로 그랬던 것 같은데,  글이 쓰여진 그 시절에(제국주의 시절에) 가지고 있었던 편견들, 감정들.,.. 때문이다. 


흥분되는 지점이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이제는 차후에 이 작품은 다시 펴볼일이 없을 것 같다....


또 모르는 일이긴 하지만.   그리고 오식이 제법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렇게 살아가도 괜찮은가 - 이기적인 사회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한 희망의 실천윤리
피터 싱어 지음, 노승영 옮김 / 시대의창 / 201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몇 해 전부터 나는 더 많은 물질적인 부를 원하기 보다는 그냥 잘사는 삶을 원했다. 그렇다고 그런 삶이 무엇인지를  정색하고 고민하지도 않았고, 그런 정도의 이성은 있지 않았따. 


그럴때는 나의 고민에 도움을 줄 책을 탐색하고 읽으면 상당히 도움이 되었다.  그 중 하나가 피터 싱어의 책들이었다.  <물에 빠지 아이>도 그랬지만 피터 싱어는 윤리적 삶이 어렵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소수의 사람에게만 가능한 삶은 아니며,  기꺼이 선택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그렇다고 그런 선택과 행동이 달콤한 초콜릿을 입안에 넣어 녹여 먹는 것처럼 간단한 일은 아니기에 용기를 주는 역할을 해준다.   

이 책의 원저가 나온지 오래 되었고, 이러한 주장도 식상한 것이 되었지만,  여전히 권할 수 있는 책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20-01-24 19: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넷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여~

가넷 2020-01-24 19:04   좋아요 0 | URL
초딩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갑자기 악역 비슷한 역으로 아이돌 그룹 출신의 배우가 나왔다.   근데,  오히려 악역인 경우 연기력이 제일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왜 악역에 연기력이 부족한 사람을 쓰는지 모르겠다. 


그나저나 오정세 좋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카스피 2020-01-23 18: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저도 스토브 리그를 가끔보는데 그 아이돌 배우가 누군지 무척 궁금해 지네요.가넷님 설 명절 잘 보내셔요^^

가넷 2020-01-24 17:55   좋아요 0 | URL
카스피님도 설 명절 잘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