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레이]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 아웃케이스 없음
데이비드 핀처 감독, 브래드 피트 외 출연 / 워너브라더스 / 2009년 6월
평점 :
품절


  영화를 먼저 보기 전에 원작을 먼저 읽었었다.  솔직히 그냥 그랬던 것 같고, 영화는 보지 않았다. 한참 뒤에 보게 된 것은 왜 그런걸까.  소설을 읽은지 시간 조금 흘렀고, 그렇게 인상깊게 보지도 않아서, 정확한 내용은 기억나지 않는다. 하지만 원작과 조금씩 다른 부분이 있었던 것 같기도 하다.   

 영화의 처음은 임종을 맞이하기 직전의 한 노인이 병실에서 딸에게 한 일기장을 읽어달라고 이야기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그것은 벤자민 버튼의 일기장이였다.  그 일기장의 주인공은 특이하게 태어났다.  일반적인 사람들과 다르게 그는 늙은 몸으로 태어났다.  그리고 버려진다. 맡겨 진 곳은 아마 노인복지관이였던 것 같다. 많은 노인들과 함께 지내던 그는 죽음과 삶에 대해 더 깊게 생각하게 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어쨋든 그곳에서 데이지라는 또래의 여아를 만나게 된다.  그녀와의 인연은 운명을 다할때까지 계속되었다.  

 서로의 시간이 교차하면서 지나가는 운명은 사랑을 슬프게 했다.  

영화의 소재자체가 판타지와도 같지만, 버튼의 이야기는 (영화소개에서도 있듯) 평범하다.  대개 영화소개는 과장이 많아 별로 공감하는 바가 없지만, 이 영화만은 그런 소개에 걸맞는 것 같다.("<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는 시공을 뛰어넘는 대작으로 인생의 즐거움, 슬픔, 죽음 그리고 사랑을 이야기 한다.") 

 3시간 가까이나 되는 러닝타임에도 지루함 없이 빠져 들어 감상하였다.  빌려다 놓은 DVD가 한 가득이지만, 이런 영화를 보고 나서는 여운을 더 즐기고 싶어서 다른 영화를 보기가 싫어 진다.   

 

가치있는 것을 하는데 있어서.. 늦었다는 건 없다...
하고 싶은 것을 시작하는데... 시간의 제약은 없단다.
넌 변할 수 있고 혹은 같은 곳에 머물 수도 있지... 규칙은 없는 거니까

최고로 잘 할 수도 있고... 최고로 못할 수도 있지...
난 네가 최고로 잘 하기를 바란단다. 그리고 너를 자극시키는 뭔가를
발견해 내기를 바란단다.
전에는 미쳐 느끼지 못했던 것들을 느껴보길 바란단다.
서로다른 시각을 가진 많은 사람들을 만나보기를 바란단다.
너가 자랑스러워하는 인생을 살기를 바란단다.

이게 아니다 싶으면

다시 처음부터 시작할 수 있는 강인함을 갖기를 바란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버지를 마지막으로 본 것은 언제입니까?
아넌드 터커 감독, 콜린 퍼스 출연 / 이오스엔터 / 201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흔히 겪는 아버지와 아들간의 갈등. 솔직히 저는 아버지가 늦게 낳아 키우신 거라 다른 친구들이 사춘기때 겪었던 그런 갈등과는 거리가 멀었던 것 같다. 특별히 사춘기가 있었던 것도 아니고 말이다.  그래서 이런 이야기에 크게 감동을 안 받는 편이기도 하지만, 이 본 영화는 아주 지루하고, 영 이야기가 안되는 영화였던 것 같다.   

  이런 이야기는 회상씬이 반을 차지 하는데,  도대체 이해가 안갔다. 왜 회상씬을 넣었던 건지 모를만큼...  화해의 과정이랄지, 아니면 이해의 과정이랄지... 그런게 제대로 안 보여진 것 같달까?...  그래서 마지막에 주인공이 우는 장면에서는 뭐지? 하는 생각이 들게 된 것 이다.  

아니다 싶으면 그냥 잘라 버려야 하는데, 난 그러지 못해서 탈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월동화 - [할인행사]
이인항 감독, 양자경 외 출연 / 아인스엠앤엠(구 태원) / 2007년 10월
평점 :
품절


레슬리가 출연하는 것 빼고는 아무것도 없는 영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천녀유혼 트릴로지 박스세트 (3disc, dts-ES) - 할인판
정소동 외 감독, 장국영 외 출연 / 아인스엠앤엠(구 태원) / 2007년 6월
평점 :
품절


 천녀유혼 2011을 보고 한번 다시 보게 되었다.   이걸로 보면 세번째 보는 것인데, 보면 볼 수록 처음봤을때는 느낌은 사라져만 간다.  여튼 다시 보게 된 계기가 하도 2011리메판이 욕을 먹어서 그런데,  2011 리메판 자체가 그렇게 좋은 영화라는 느낌이 안드는 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원작이 범접할 수 없을 정도의 작품이다라고도 할 수 없는 것 같다.   다만 2011은 삼각관계라는 구도를 어설프게 만들어서 영화의 집중도나 애절함을 반토막 낸게 아쉽기는 하지만.  

 그리고 왕조현은 유역비가 대신할 수 없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나 한테는 이미 끝이 난 것 같다. 유역비의 섭소천이 생각나니... 나의 서재이미지를 보면 알 수 있겠지만. ㅎㅎ;;;  뭐 굳이 말하자면 난 왕조현을 좋아하는 세대가 아니다. 그녀의 풍기는 청순하면서도 섹시한 느낌이 싫은 건 아니지만.   유역비의 섭소천은  섹시함은 없지만, 청순함과 장난끼가 가득찬 것 같다.   

나에게 대체 불가능 한 것은 장국영의 영채신이다. 어릴 적(?)의 장국영을 보자니 참 귀엽고 잘생겼다. 영채신=장국영이라는 나의 공식(?)은 결코 사라지지 않았을 것이다(천녀유혼 2011의 영채신 역의 여소군은 너무 아니라도 장국영이 자꾸 생각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을 카피하다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감독, 윌리엄 쉬멜 외 출연 / 컨텐트존 / 2011년 8월
평점 :
품절


무슨 이야기인지 모를 영화. 시간을 죽여버리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1-09-04 20: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ㅎㅎㅎ 아 가넷님. 저 이영화가 좀 지루하긴 했지만 나름 괜찮았는데 말입니다. ㅎㅎㅎㅎ

가넷 2011-09-04 21:39   좋아요 0 | URL
지루해도 괜찮은건 또 괜찮은데, 이 영화는 대체 무슨 소리를 하는건지 제 머리나 가슴으로는 알 수가 없어서 말이죠.ㅎㅎ;; 솔직히 그냥 이 영화리뷰글이 더 좋으니...-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