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Flying (Paperback)
Crews, Donald 지음 / Greenwillow / 198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랜만에 집에서 사전을 펼쳤다. 여러 사정에 의해 당분간은 카페 나들이가 어려울 듯도 하고 마침 큰 택배가 오다는 소식은 자연스레 나를 집에'만' 있게 한다. 전날 택배 아저씨는 전화도 없고 들르지도 않은 채 경비실로 직행해서 힘겨웠으므로.

 

 

아들이 기찻길을 만들어놓고 간지라 '탈것'에 관한 그림책을 골라보았다. 사전이 무색하게 두 권의 책은 글밥이 적었고 다행히 맨 앞의 'trains'는 공부가 필요했다^^ 그중 가장 매력적인 책은 도널드 크루즈의 [Flying]이다. 우리에겐 [화물 열차]로 잘 알려졌고 그 책은 여러모로 재미가 있는 책이라 작가의 다른 책도 사는 편인데 개인적으로는 이 책이 참 맘에 들었다.

 

글은 단순하면서도 많은 것을 살펴보게 하고, 그림은 색감이 예쁘고 명료하면서도 역시 볼 것이 많다. 그림책의 가장 기본적인 매력에 충실한 것이 아닌가 싶다.

 

앞쪽 내지와 뒤쪽 내지. 이런 포장지가 있었으면 싶은 마음이 절로 든다.

낮에 공항에서 이륙하여 밤에 착륙하는 비행 일정을 함축적으로 잘 나타낸 그림이 내지에도 고스란히 담겨 있다. 역시 좋은 그림책은 모든 면이 다 작품이다!

 

얼마 전 아이에게 존 버닝햄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읽어주던 중 아이가 표지를 살펴보더니 씩 웃었다. 왜냐고 물으니 존 버닝햄일 줄 알았는데 존 버닝햄이 맞아서 웃었단다. 그 생각이 나서 이 책을 쓴 사람은 누굴까 물었더니 모르겠단다. 그래서 도널드 크루즈라고 말해주고 이 사람이 쓴 책이 우리집에 있다고 했더니 찾아보겠단다. 몇 번 실패한 후 힌트를 달라기에 결정적인 그림을 보여줬더니 대번에 [화물 열차]를 찾아온다.  한 페이지의 작은 그림이지만 그 그림에서조차 작가의 특색이 묻어난다.

아이가 짚고 있는 저것이 [화물 열차]를 그대로 떠올리게 한다. 저게 무엇일까를 두고서도 아이와 한참을 이야기했다. 이야깃거리가 많은 좋은 그림책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르는 낱말! 전혀 모르는 낱말이라기 보다는 다른 뜻이 있었구나! 싶은 낱말이다.

 

board  탑승하다

taxi 이륙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결혼을 하고부터 나는 '자기만의'에 굶주려 있다. 그 증상의 첫번째로 버지니아울프의 '자기만의 방'을 모으고 있으며, 책 제목에 '자기만의'가 들어가면 너무 소중하게 여겨진다. 레오리오니의 '자기만의 색깔'은 우리말로는 '제 각기 자기 색깔'이나 '저마다 제 색깔'로 번역되어 있지만 먼저 만나본 것이 원서 그림책인지라 나는 그 제목보다는 '자기만의 색깔'이라고 부르는 것을 더 좋아한다.

 

 

 

 

 

 

 

 

 

 

늘 가던 카페가 아니라 좀더 가까운 다른 카페로 가보았다. 훨씬 사람이 적고 의자가 편안했지만 화장실이 바깥에 있고 전에 가던 곳과는 달리 혼자 오는 손님보다는 여럿이 둘씩 오는 손님이 많았다. 사전을 펼쳐놓고 포스트잇에 끼적이는 것을 보아서일까 어찌됐건 내 근방에는 사람이 없었다. 나오는 길에 보니 볕이 좋은 자리가 있던데 다음엔 그곳에 앉아봐야겠다.

 

 

 

 

오늘도 역시 두 권의 그림책을 가져갔다. 한 권은 위에서 언급한 레오리오니의 'A color of his own'이고 다른 한 권은 하이드룬 보딘의 'In the beetle land'인데 책장을 펴고는 좀 머쓱한 것이 글자가 너무 적어서 굳이 내가 이렇게 롱맨 사전을 펴놓고 읽을 필요까지는 없었기에 주위를 두리번 두리번! 그렇다고 또 막 원활한 것은 아니니 의미 없지는 않다. 덕분에 '찰리와 초콜릿 공장'은 두 챕터나 읽을 수 있었으니까,,,, 그나저나 찰리는 언제 골든 티켓을 찾는담?? 다음 장이 'Miracle'이니 다음 번엔 찾겠다 싶다.

 

<A color of his own>

지난 주말 국립서울과학관에 들렀다. 체험 중에 카멜레온 색깔 바꾸는 곳이 있었는데 그것을 보니 딱 이 책이 떠올랐다. 언제나 주변환경에 의해 색이 변하기에 자기만의 색깔이 없다고 생각하는 카멜레온 한 마리. 한 군데에 머물면 영원히 하나의 색을 가질 거라 기대하곤 나뭇잎 위에서 평생을 보낼 생각을 하지만 미처 나뭇잎은 계절에 따라 색을 달리 한다는 것을 몰랐던 터이다. 그러다 또다른 카멜레온을 만나 함께 있으면서 늘 서로가 비슷한 색깔을 유지하며 '자기들만의 색깔'을 갖기로한 그들의 모습이 예뻐보인다. 어쩔 수 없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대로 두고 생각을 바꾼 모습이 괜히 대견해보인다. 나보단 어리겠지 뭐^^

 

"Won't we ever have a color

 of our own?" he asked.

 

 

"I'm afraid not," said the other chameleon

who was older and wiser.

"But," he added,

"Why don't we stay together?

 

 

We will still change color

wherever we go,

but you and I

will always be alike."

 

 

 

heather

- 보랏빛 꽃이 피는 허브의 일종, 학명은 칼루나.

 

 

 

polka dot  물방울 무늬

 

 

 

<In the beetle land>

 

 

 처음 그림책을 영어로 읽어봐야겠다 싶었을 때 단행본으로 하나씩 사려니 가격부담도 되고 너무 방대해서 구입했던 세트이다. 글밥이 긴 것도 있고 이 책처럼 아주 간략한 것도 있다. 좀 아이러니하다면 작가 이름으로 봤을 땐 독일 그림책 같은데 이걸 한글도 아닌 영문으로 읽어다는 점^^

 

 

작가가 국내에 잘 알려지지는 않았고 현재 유통되는 그림책은 없지만 절판된 책을 보니 아무래도 동물 그중에서도 딱정벌레를 사랑하는 작가인가 보다. 네오키드 픽처북은 맨 뒷장에 글밥만 번역한 페이지를 할애하는데 책에서는 딱정벌레 대신 풍뎅이라고 번역했지만 난 딱정벌레가 좋아서 그냥 딱정벌레라고 하련다. 어쨌든,

 

딱정벌레 나라에는 다양한 모양의 딱정벌레들이 산다. 먼곳에서 손 흔드는 발이 큰 딱정벌레, 고깔 모양의 모자를 쓴 딱정벌레, 손모양의 나뭇잎을 먹는 딱정벌레, 머리에 냄비를 쓴 딱정벌레, 왕처럼 보이는 딱정벌레, 인디언 딱정벌레, 밤에만 볼 수 있는 딱정벌레, 구스테 아줌마와 하인츠 아저씨 딱정벌레 등등. 모양과 이름을 표현하는 문장들가 선명한 색감이 특징인 책이다. 딱정벌레를 좋아하는 아이들이라면 계속 읽어달라고 하지 않을까?

 

 

 

 

 

muck 거름

 

crawl 기어가다

 

 

문득 사전을 쳐다보니 참 깨끗하다. 1997년에 산 사전인가 본데 내가 그만큼 깨끗하게 본 것인지, 안 본 것인지....근래 10년은 안 본것이 확실하다만. 그래도 롱맨영영한사전은 나 죽을 때까지 쓸란다. 맘에 들어! 가격은 약 1.5배 상승하였고 디자인도 바뀌었지만 너도 좋을거야!! 믿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은 밍기적거리다 시간이 애매해서 집에서 아들 공부상을 펴놓고 그림책을 읽었다. 어제의 피터래빗도 자그마했지만 오늘 읽은 제인 욜런과 마크 티그의 How do dinonsaurs 시리즈 두 권도 참 앙증맞다.

 

큰 책도 출간되어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이 책의 크기가 무척 맘에 들어 구입하게 되었다. 처음 이 책들을 도서관에서 본 것은 한글판이었다. 아이가 공룡을 좋아해서 너무 지식책 위주로 보길래 그림도 내용도 재밌는 책으로 고르다보니 이 책이 눈에 띄었고 그러다가 이 책이 원서로도 유명하고 읽어보니 반복되는 패턴이 있어 읽는 재미가 있어 좋아하게 되었다. 제인 욜런이 유명한 작가라는 것을 안 것은 한참 뒤의 일이다.

 

오늘은 시리즈 중 집에 있는 두 권인

 

 

 

 

 

 

 

 

 

 

 

 

 이 두 권을 읽었다. How do dinosaurs go to school?은 이전에도 몇 번 읽었던 책이라 모르는 낱말이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그래도 많이 줄었다^^;; How do dinosaurs learn Colours and Numbers?가 처음 읽는데도 오히려 어휘는 더 쉬웠다. 아무래도 색과 수를 익히는 책이라 그런 모양이다. 우리 나라로 치면 세짤 수준??^^

 

[How do dinosaurs go to school?]

right ahead of  앞쪽에, 앞두고

plonke 털썩 앉다

fidget 안절부절 못하는, 산만한

stir up  말썽을 일으키다

tease 놀리다

bully 놀리다

tidy 정돈하다.

 

[How do dinosaurs learn colors and numbers?]

이 책은 과거분사 때문에 살짝 해석하다 갸우뚱했다.

 

a red fire engine tucked under the bed에서 동사를 과거형으로 이해했다가 blue에서부터 과거분사임을 알게 됨^^;; 빨강으로 돌아와서 다시 시작!^^;;

 

tuck 처박다. 감추다. 밀어넣다

robe 길고 낙낙한 옷, 실내복

tatter 너덜너덜해진

 

- 오늘 공부 끝!-

그나저나 찰리는 언제 골든 티켓을 얻는겨?? 진도가 안나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4-12-09 09: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림 예쁜데, 단어 어려운데요~~~ 진짜로요.
저는 사진 중의 [달려라, 토끼]에 눈이 갑니다. 읽고 리뷰 올려주세요~~~ ㅋㅎㅎ

그렇게혜윰 2014-12-10 07:17   좋아요 0 | URL
달려라 토끼는 포스트잇입니다 ㅋㅋㅋㅋ
 
The Tale of Peter Rabbit 피터 래빗 이야기 클라시코 레트로북 1
베아트릭스 포터 지음 / 소와다리 / 2012년 5월
평점 :
품절


우연하게 이 책이 두 권이라, 아니 원래는 세 권이어서 한 권은 동생에게 주고도 두 권이 남아 누군가에게 줘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최근에 누군가에게 선물을 했는데 그분이 참으로 좋아하셔서 주는 마음도 좋았다. 그런데 책이 두 권 있어 줬으면서 남은 한 권을 아직 제대로 읽지 않았다는 마음이 왠지 불편해서 이참에 읽어봤다. 그런데 생각보다 단어가 어렵다. 이 책 읽으면 왠간한 농작물과 농기구는 잘 알게 될 듯 싶다.

 

이 책이 좋은 점은 첫 장에 QR코드가 있어서 원어로 들을 수 있다는 점이다.

 

 

이번에도 이렇게 예쁜 그림을 떡 하니 가려놓은 포스트 잇! 읽어줄 때는 뗀답니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피터래빗의 원어는 이승열의 영미문학관으로 아이와 잠자리에서 즐겨 들었었다. 그곳에 가면 원문을 다운로드 받을 수도 있다고 하니 그렇게 해도 좋겠다만 이렇게 앙증맞은 크기를 만질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그리고 애니메이션으로도 유명하니 함께 감상해도 좋겠다.

http://youtu.be/MisrUJX3QGU

 

같은 출판사에서 출간된 한글번역판은 크기가 큰 편이라 호불호가 있는데 참고해서 자기에게 맞는 책으로 선택하는 게 좋겠다. 그럼 역시나 볼 사람은 보고 말 사람은 말아도 되는

 

<나만 모르는 단어들> - 너무 많다....역시나 책에 필요한 뜻만.

fir-tree 전나무

lane 오솔길

run along 가서 놀아라

get into mischief 장난치다. 말썽부리다.

currant 건포도

squeeze 비집고 나가다

lettuce 양상추 (발음은 찾아보고 익히길 바람)

radish 무

cucumber 오이(이것도 발음 찾아보기)

rake 갈퀴

dreadfully 몹시 (이건 찰리와 초콜릿 공장에서도 많이 봤으면서 ㅠㅠ)

brass 황동, 청동

shed 흘리다

sob 울다. 울음

overhear 우연히 듣다

implore 애원하다

exert 애쓰다

sieve 체

pop 갑자기 놓다. (우리가 흔히는 갑자기 펑 튀어나오는 뭐 그런 뜻임. 팝업북...)

intend to ~할 작정이다

wriggle 몸부림치다

tool shed 공구창고 (위의 shed와 다른 뜻이구나...지금 알게 됨...)

damp 축축한

pea 완두콩

twitch 홱 움직이다.

bush 낮은 나무, 관목

wheelbarrow 외바퀴손수레

peep  엿보다

hoe 괭이질하다

slip 미끄러져 넘어지다

flop 털썩 쓰러지다

fortnight  2주간

 

 

너무 많아 부끄러워 순간 좀 줄일 걸 그랬나....하는 생각을 했음..^^::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렇게혜윰 2014-12-03 18: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북플로는 동영상이 안보이는구나...

단발머리 2014-12-09 09: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부끄럽네요T.T

그렇게혜윰 2014-12-10 07:16   좋아요 0 | URL
알고보니 포터 할머니는 일부러 어려운 단어들을 넣었다고 해요, 어휘력을 길러주려는 목적이었겠죠? 어려운 게 정상인가봐요 ㅎㅎㅎㅎ
 
노부영 Dinosaur Encore (원서 & CD) (Paperback + CD) - 노래부르는 영어동화 [노부영] 노래부르는 영어동화 128
패트리시아 멀린스 지음 / JYbooks(제이와이북스) / 200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은 다시 기차로 관심을 가져가고 있는 아들이 한창 공룡에 빠져있을 때, 영어 그림책도 여러 권 샀더랬다.  유명한지 좋은지 여부를 따지지 않고 dinosaur만 들어가면 구입했었더랬다. 집에 와서 막상 펴 보니 글밥도 적고 그림도 예뻐서 읽어주곤 했지만 사실 부정확했다. 요즘 영어 그림책들을 읽으면서 어휘의 중요성을 절감하는 중이다. 혼자 읽을 거라면 얼버무리며 지나가겠지만 아이에게 구린 발음으로 읽어주는 판에 뜻까지 얼버무릴 순 없어 요즘 열공 중이다.

 

근데 이 책, 볼수록 매력있다. 특히 그림이! 알고 보니 이곳저곳에서 추천도서로 많이 올라온 책이었다니 구매의 순간에 반짝인 나의 판단력에 박수를 짝짝짝!

 

찢어낸 듯 표현한 그림들이 단순하면서도 매력있지만 거기에 펼침북 페이지가 있어 더더욱 흥미를 끈다.

단어에 익숙해질 때까지는 저렇게 포스트잇을 붙여놓기로 했다. 물론 읽어줄 때는 그림에 방해가 되지 않게 떼고 읽는다.

 

 

동물들이 저렇게 teetering tower를 만드는 장면 넘 귀엽다. 그래도 Brachiosaurus에겐 어림없지만  말이다. 저 표정들 어쩔거야 ㅋㅋㅋ

 

단어를 찾을 땐 휴대폰이 아닌 사전을 뒤적이며 찾는데 그 느낌이 오랜만이라 그런가 좋아서 앞으로도 그렇게 할 계획이다. 그 과정을 즐기실 분들은 아래의 단어들은 읽지 않는 게 좋겠다. 나는 나름의 복습 차원에서 정리한다만. 급하신 분들은 도움을 받아도 좋겠고^^ 단어에는 수많은 뜻이 있지만 책에 가장 적합한 뜻만 적었다. 나에게 너무 많은 것을 바라면 안되므로!

 

<나만 모르는 단어들>

butt 뿔로 받다.

billy goat 숫염소

troop 무리

teeter 흔들거리다.

 

 

이 정도면 읽어줄 만한 그림책이다!! 도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