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서재 속 고전 - 나를 견디게 해준 책들
서경식 지음, 한승동 옮김 / 나무연필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읽으면 생각이 단단해지되 유연해져야 하는데도 아직도 '고전'이라는 것에 나도 모르게 선입견을 가지고 있었던 모양이다. 서경식의 고전 목록은 내가 그동안 고전 목록에서 본 이름이라곤 조지 오웰과 몽테뉴, 루쉰, 반고흐 뿐 다른 작가는 처음 알게 된 이가 절반도 넘고 책의 주제도 대체로 인간의 존엄성을 다룬 인문학 책이 더 많아 당황스러우면서도 신선했고, 나의 편협한 생각을 무너뜨려주어 고맙기도 했다.

 

  책에 관한 책을 읽다보면 읽고 싶어지는 책의 목록이 늘어나기 마련인데 이 책 역시 내가 알지 못했던 낯선 책으로 나를 초대해주었다. 우선 두 번이나 소개된 에드워드 사이드의 책 중 20년동안 쓴 음악 평론을 모은 [사이드 음악 평론]은 음악 바보인 나에게 지적 허영심을 좀 채워줄 책으로 기대가 되었다. 요샌 내용도 내용이지만 저자가 평생을 공들여 쓴 책에 대한 믿음이 크게 작용한다. 조사 기간이 긴 역사 소설들이 그러한데 에드워드 사이드는 굴렌에 대한 글을 쓴 이후 음악 평론을 쓰기 시작했다니 그의 대표작이 이 책에도 소개된 [지식인의 표상]이라고 할 때 음악 전문가가 아닌 그가 했을 그 노력이 더 특별해 보인다.  그리고 떠도는 이름만 한 보따리 들어 이미 읽은 착각이 들지만 전혀 읽지 않은 프레모 레비의 책도 읽고 싶어졌다. 특히 작가가 단 한 권의 책으로 꼽은 [가라앉은 자와 구조된 자].그 외에도 다양한 책들의 존재를 알게된 것만으로도 즐거운 책이다. 다만, 미술에 관한 책이라면 서경식의 책을 읽고 싶어졌는데 에드워드 사이드가 인문학자로서 음악에 조예가 깊었다면 서경식은 그 대상이 미술일 테니까.

 

   이 책을 읽게 된 계기는 서경식 교수의 팬인 독서 모임의 회원 한 분이 이 책을 통해 조지 오웰의 [파리와 런던의 밑바닥 인생]을 읽고 정말 좋았다고 입에 침을 튀며 추천했기 때문인데 이 책을 읽어보니 나는 그 책 보다 다른 책들의 목록에 더 놀란 터라 우리가 많이들 '책에 관한 책'을 읽지만 그 추천 도서들 중 서로 마음에 닿는 책은 서로 다르다는 점이 새삼스러웠다. 그러면서 '책에 관한 책'을 읽고 꾸려가는 독서 모임을 하나 만들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렇게 자신만의 책을 찾아가다 보면 나만의 고전 목록이 좀더 구체적으로 만들어지겠구나 싶어 혼자 계획서도 만들어보고 그랬다. 하지만 사람을 구할 길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함정!

 

  아무튼 이 책의 낯설고도 매력적인 고전 목록은 서경식 교수에게서 독자에게로 이미 전달이 되었고 그 목록을 취할 것인지 말 것인지도 전적으로 읽는 이의 몫이다. 기존의 목록과 다른 서경식의 목록을 보며 나만의 고전 목록을 만들어보자 하는 마음이 든 것만으로도 좋은 독서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9-10-15 11: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 책을 읽지는 않았지만,
목록에 소개된 책들을 찾아서
읽었네요. 아이러니네요 :>

나탈리아 긴즈부르그 <가족어 사전>
니콜라이 바이코프 <위대한 왕>
가토 슈이치 <양의 노래>

인디아스 파괴는 도서관에서도 찾을
수가 없는 책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렇게혜윰 2019-10-15 11:39   좋아요 0 | URL
처음 알게 되었는데 만날 수 없는 책들이 여럿 있다는 게 가장 아쉬운 점이었어요. 가족어사전은 귀에 익은데 없군요.... 위대한왕도 번역된 적은 있던데 없군요.
 

사람들은 희생자를 기억하지 않는다. 과거에서 배우지 않는다. 무서운 속도로 모든 것이 천박해지고 있다. 루쉰 따위는 읽지 않으며, 설령 읽는다 해도 그 부름의 진실을 받아들이지 못한다. p5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모임 꾸리는 법 - 골고루 읽고 다르게 생각하기 위하여 땅콩문고
원하나 지음 / 유유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꾸려본 독서모임은 지금껏 세 개. 그리고 참여하고 있는 독서 모임은 현재는 하나.이다. 그들을 들어 이 책에 대해 말해 보는 게 좋을 것 같다.

 

하나는 어느 날 들은 강연에서 윤독의 장점을 강조하신 강사님의 말에 의지를 불태워 친한 동생 하나와 만날 때 마다 서로 돌아가며 소리내어 윤독하기로 했다. 두 권을 채 못한 것 같다. [봄날의 곰을 좋아하세요]와 [1984]를 했는데 다른 번역본으로 했을 때의 긴장감이 내용에 더 집중하게 하는 등 장점이 많았지만 흐지부지 되었다. '단둘이 독서모임'은 분명 장점도 있었지만 친한 상대라 어찌어찌하다보면 책 이야기 보다는 신변 이야기가 더 길어지게 되었다는 문제도 있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처음엔 누가 보거나 말거나 씩씩하게 책을 읽었지만 둘이서 소리내어 책을 읽는 행동이 남들의 이목을 끄는 것이 좀 부담스러웠달까? 이 책에서는 부담스럽지 않은 금액으로 사용할 수 있는 '스터디룸'이나 '회의실 대여'(58쪽)를 제안해 주셨는데 '스터디룸'의 경우 효율적으로 그 시간을 잘 쓸 수 있었던 것 같고, 내 경험으론 단골 카페를 하나 섭외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 같다.

 

 지금 참여하고 있는 독서 모임은 온라인 독서 모임이다. 내가 운영하는 것은 아니고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는데 6명이 회원인 이 모임은 책 선정부터 함께 한다. 각자 원하는 책을 3권 정도 추려서 그 중에 가장 희망도가 높은 책으로 각자 맡아서 1회를 운영하는 방식이다. 온라인 모임이니 일단 앞서 말한 장소의 문제는 개인의 몫이고 문제는 발제인데 그것도 진행하는 사람의 역량에 맡기는 편이다. 책에서는 발제문을 공유하는 것에 대한 장단점이 나와있는데 우리 모임의 경우엔 모임 1주일 전쯤에 올려 '사고의 틀이 좁아져서 더 뻗어 나갈 수 있는 생각을 한계짓기도 하고 해봄 직한 대화를 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도 생긴다(55쪽)'는 단점을 최소화하고자 했다. 일찍 읽는 사람은 자기만의 생각대로 읽다가 발제문을 보고 나서 생각을 정리하고, 특히 우리 모임처럼 온라인 모임의 경우 애매한 순간이 찾아올 때 발제문의 흐름대로 진행하니 무리가 없어 좋았다.

 

 이 책은 독서모임을 만드려는 사람들에게는 첫모임에서 나눌 이야기의 목록(33-34쪽)부터 모임의 진행 순서 예시(69-74쪽), 그리고 돌발 상황에 대처하는 방법들까지 사례별로 잘 나왔다. 나 역시 저자가 인상깊게 읽은 앤 후드의 [내 인생의 책]을 읽고 저런 독서모임 하나 갖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고 그 후로 지속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터라 저자의 마음이 내 마음과 많이 비슷해서 독서모임에 관심을 가진 사람이라면 좋은 가이드북이 되는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얇으니 몇 번씩 읽으며 숙지해도 되고 필요한 부분만 표시해서 도움 받아도 될 것이다. 역시 유유출판사의 책은 실용적이라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른이 현실의 갈등을 공상으로 해결하려 든다면 도피라고 비난받는 다. 그러나 어린이에게 공상은 생명을 지키는 숨구멍이다.  p2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 여자 2 - 20세기의 봄
조선희 지음 / 한겨레출판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숙은 50년 인생인데 한 5백 년은 산 것 같았다. 인생이 너무- 길구나, 앞으로 또 무슨 일을 만나게 될까. 죽는 건 쉽다. 사는 게어렵지. p3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