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를 위한 온작품 읽기 - 초등학교 한 학기 한 권 읽기 안내서
원종찬 외 지음 / 창비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온작품 읽기 책이야 뭐 적지 않다만 또 이렇게 읽는 건 그 방향이 옳기 때문이다. 그 옳은 방향을 잘 가고자 이번에 선택한 책은 아동문학평론가, 선생님, 연구회 등 아동 문학의 각계 인사들의 의견과 사례를 한 데 모은 [교사를 위한 온작품 읽기]이다. 실은 표지에 반했다는 점을 말해두고 싶다. 다양한 사람의 다양한 글이다보니 어떻게 읽을까 하다 한 챕터에 하나씩만 얻어가 보자는 마음으로 읽었다. 글 잘 쓰시는 분들이라 글은 정말 술술 잘 읽힌다.  그 속에 얻어갈 말이 하나 뿐이랴만은 그래도 하나씩만 얻어가기로 했다. 그것을 정리해 두고 마음에 담아보려 한다.

 

알수록 깊이 읽는 아동문학_원종찬

   그러나 어린이에게 공상은 생명을 지키는 숨구멍이다. (25쪽)
 매력 있는 등장인물, 재미있는 이야기_박숙경

    문학은 어린이가 진정한 사랑을 익힐 수 있는 가장 큰 학교다. (50쪽)
 주제로 보는 아동문학_김지은

   '상상 어린이 문학 학교' 프로그램 (62-66쪽)
 시점과 시공간으로 아동문학 바라보기_오세란

  '누구'의 눈에 '무엇이' 보이는지 말하는 (77쪽)
 가슴으로 동시 읽기_김제곤

  시를 나눌 때는 어디까지나 교사는 답을 가르쳐 주는 사람이기보다 질문을 던지는 사람이었으면 한다. (100쪽)

 저학년, 중학년의 즐거운 동화 읽기 『목기린 씨, 타세요!』_최은경

   함께 만든 감상문 (119쪽)
 고학년의 성장하는 동화 읽기 『기호 3번 안석뽕』_이충일

  가르치면서 두 번 배운다고 했던가  (144쪽)
 공감하는 그림책 읽기 『엄마 마중』_강승숙

  공개 수업하는 날 [엄마 마중] + 노래 <어디만큼 오시나>(152쪽)
 동시, 자유롭게 읽고 느끼기_탁동철
   '찍신' 놀이 (169쪽)
제3부 학교 밖에서 온작품 읽기 
   동화동무씨동무 cafe.daum.net/cdongmu2012

 

함께 읽고 싶어진 책

 

 [담임선생님은 AI]

[기호 3번 안석뽕]

[엄마 마중]

[요란요란 푸른 아파트]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봄날의왈츠 2019-10-17 06: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읽고싶다는 책은 저희 아이들과도 읽어 보고 싶네요
 
양들의 침묵
토머스 해리스 지음, 공보경 옮김 / 나무의철학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런 식으로 죽음을 맞 이해도 마땅한 인생은 어디에도 없다.  p133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19-09-25 17: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양들의 침묵이 계속 재간되네요.이젠 추리소설에서는 명작반열에 드는것 같네요^^

그렇게혜윰 2019-09-26 11:50   좋아요 0 | URL
읽어보니 소름끼치지만 전개는 확실히 흥미롭네요!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는 참으로 깊이 음미해볼 만한 가치가 있지않으냐?˝ p27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읽는 아프리카의 역사
루츠 판 다이크 지음, 안인희 옮김, 데니스 도에 타마클로에 그림 / 웅진지식하우스 / 200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 이 시간은 네게 주어진 선물
자유의 선물
점점 더 혼란스러워지는 과거를
생각하고 추억하고 이해하고
시간을 변화시키기 위해
너 자신을 새로 만들 자유.

p29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읽는 아프리카의 역사
루츠 판 다이크 지음, 안인희 옮김, 데니스 도에 타마클로에 그림 / 웅진지식하우스 / 200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프리카의 많은 지역에 널리 알려진 속담은 다음과 같다. ˝백인들이 이곳에 왔을 때 그들은 《성서》를 갖고 있었고 우리는 땅을 가졌다. 그런데 지금은 우리가《성서》를 갖고 그들이 땅을 가졌다.˝ p15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