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욱 삼국지 10 : 역사는 흐른다 - 주석으로 쉽게 읽는
고정욱 엮음 / 애플북스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삼국지는 기본적으로 연의, 즉 소설이다. 그러하기에 굵직굵직한 인물들이 중심이 되어 이야기를 끌어나간다. 그러하기에 그 굵직굵직한 인물들이 다 사라진 마지막에는 뭔가 유야무야 정리가 되는 정도에서 끝나는 기분이 든다만 실제 역사 속에서 그들의 비중도 그리 적지는 않으리라.


10권이 되면 사마씨의 진나라의 시대가 열린다. 조조, 유비, 손권의 힘겨루기의 끝이 사마소에게서 이루어진다. 삼국지의 끝은 진인 셈이다. 위촉오를 중심으로 두고 보면 삼국지연의는 끝이 나지만 역사는 끝이 나지 않는다. 그러하기에  사마의부터 이어지는 진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사마의>가 인기를 끌지 않았겠는가?

비단 사마의 뿐이랴, 등애도 강유도 한 사람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인물이 아니겠는가?


제갈량이 유비를 위해 무리한 출사를 했듯이 강유도 제갈량의 위업을 달성하기 위해 지칠 줄 모르고 출사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너무 안타까웠다. 유비 이후의 제갈량의 삶은 제갈량의 것이었으며, 제갈량 사후 강유의 삶은 강유의 것이었을까? 자신을 버리고 공명을 따라는 모습은 숭고하기도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소모적으로 보이기도 한다. 


조조에서 조비까지는 그래도 봐줄 만 했는데 유비는 그 다음 대부터 못 봐 줄 지경이다. 손권은 자기 대까지는 잘 이어갔으나 그 뒤를 준비하지 못했다. 세습제의 한계이다. 제도가 뒷받침되지 않는 시대에 한 인물에 의존해야 하는 정치시스템은 너무 위험하다. 후게자 교육을 똑바로 했어야 하는데, 그걸 다 못 했구나!


10권을 마치며 큰 이름들에 묻힌 작은 이름들을 기억하려고 애써 본다. 그러나 곧 잊을 것이다. 몇 번쯤 더 읽으면 그들 중 몇몇을 더 기억할 수 있을 것이다. 역사 이야기는 그렇게 여러 번 읽어야 제대로 읽었다 할 수 있으리라. 몇 년 후에 다시 읽자, 삼국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정욱 삼국지 9 : 멈출 수 없는 출사 - 주석으로 쉽게 읽는
고정욱 엮음 / 애플북스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0권 중 9권째.

9권은 제갈량의 이야기이다. 8권에서 나온 첫번째 출사표에 이은 두번째 출사표 그리고 그의 죽음.


당시 위나라는 사마의, 촉은 제갈량, 오는 육손으로 오나라는 손권이 건재하지만 위와 촉은 사실상 황제들은 명예직일 뿐 진정한 리더는 책사인 사마의와 제갈량이라 하겠다. 하지만 위의 황제는 난폭하며, 촉의 황제는 유순하기에  위나라의 사마의는 처신의 달인답게 몸을 사리고 눈치를 보며 뒤통수를 치고 촉나라의 제갈량은 전면에 나설 수 있었으리라. 굳이 처신을 할 필요가 없었으니. 하지만 그렇게 모든 일에 책임을 지고 뒤로 빠짐이 없이 일을 하다보니  과로로 인한 건강 악화는 어쩔 수 없는 듯 제갈량이라는 큰 별은 지고 만다. 


그냥 이야기를 따라가다보면 놓치기 쉬운 것이, 제갈량이 산골에 숨어 있다 발굴되어 가문이 미천할 것 같지만 오나라에는 제갈근과 제갈각 부자가 제갈량 만큼이나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위나라에서도 제갈가문은 반란을 일으키는 등 굉장한 가문이라는 것을 별첨된 글을 통해 알 수 있다. 그런 별첨의 글들이 무척 유용한 점이 고정욱 삼국지의 큰 장점이다. 


조자룡이 죽고 제갈량이 죽고 이제 촉나라는 누가 이끌 것인가? 힘이 없는 황제 유선의 말로를 우리는 알고 있는데 과연 강유는 제갈량의 후계자로서 제힘을 발휘할 것인가? 위나라의 사마의가 다시 권력을 잡으려는 이 때에 촉이 어떻게, 왜 멸하게 되는지 10권에서 알아볼 수 있으리라. 제갈량과 사마의의 머리싸움에서는 늘 제갈량이 이겼는데, 제갈량이 사라지니 사마의가 두려워할 자가 누구일까?


같은 소설을 여러 번 읽다보니 눈여겨 보지 않았던 인물들이 자꾸 들어온다. 눈여겨 보지 않기는 어려운 위연인데 배반의 인물로만 보기엔 그간 그의 단물을 촉나라가 너무 빨아먹은 경향이 있으므로 좀더 우쭈쭈를 해줬더라면 어땠을까 아쉬움이 든다. 용맹하되 조급함이 있고 인정의 욕구가 강해 큰 자리를 못 주더라도 좀더 가르쳐가며 장수를 만들 능력이 제갈량이 되었을 것 같은데 너무 따돌린 건 아닌가 싶기도 하다. 단거리 선수를 장거리 경기에 뛰게 한 것이 선수 잘못은 아니지 않지 않는가? 마씨 가문에 대해서도 더 알고 싶다.


아무튼 제갈량의 시간이 모두 저물었다. 삼국지가 도원결의로 시작한 것은 맞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이 이야기의 가장 중요한 인물은 제갈량이다. 역시 여러번 읽어서 그런가 유비 관우 장비에 대해서는 이젠 더 이상 매력을 못 느끼겠다. 여포, 주유, 제갈량, 손권에게 더 큰 매력이 느껴진다. 근데 왜 위나라가 중심이냐고? 인간적 매력과 힘의 방향은 일치하지 않는 모양이다. 우리나라의 지금처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목신의 오후 (앙리 마티스 에디션)
스테판 말라르메 지음, 앙리 마티스 그림, 최윤경 옮김 / 문예출판사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나 그림 둘중의 하나만 얻어도 충분하지 않을까?
시나 그림 모두를 이해하지는 못해도 그것이 아름답구나 느끼면 그걸로 충분하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쳐있고 괴상하며 오만하고 똑똑한 여자들 - 이해받지 못하는 고통, 여성 우울증
하미나 지음 / 동아시아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제를 보건대
외국 작가일 거라 짐작했었다.
한국에서 글이라 할지라도 이런 글을 쓴다는 게 대단히 어려운 여건일 테니.

굉장히 깔끔한 글이다.
그래서 더 집중하고 공감하며 읽게 된다.

왜 ‘올해의 책‘이라는 타이틀에 올랐는지 이해할 수 있었다.

아빠는 그저 미워하기만 하면 된다. 엄마 또한 미워하기 쉬운 대상이지만, 엄마의 경우는 이해가 가기 때문에 더 힘들다. 엄마를향한 감정은 복잡하다. 가족 구성원 중에서도 엄마에게 가장 이해받고 싶지만, 엄마와의 대화는 늘 평행선을 달린다. 계속 시도하고 계속 좌절한다. 내 고통을 말하면 엄마는 자신의 고통을 말한다. 엄마 역시 내게 이해받기를 원하고 내게 자신의 감정을 해소하려 하기도 한다.
- P144

가족에게서 받은 상처를 극복해 가는 방식 역시 엄마에게 사과를 요청하거나 더 나은 사랑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엄마와 나를 분리하는 과정을 통해 이루어졌다.
- P152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하 2022-01-02 16: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읽고 싶은데, 전자책 아닌 종이책으로 읽고 싶어서 고민중이에요. 리뷰 고맙습니다.

그렇게혜윰 2022-01-02 16:59   좋아요 0 | URL
막 밑줄 그으면서 읽고 있진 않아서 전자책도 나쁘진 않을 것 같아요.
 
고정욱 삼국지 세트 - 전10권 - 주석으로 쉽게 읽는
고정욱 엮음 / 애플북스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0권짜리 아동용 삼국지 너무 환영합니다. 5권은 좀 짧다고 생각했었거든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