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없는 그 자리> 이혜경, 문학동네 

2012, 12, 5 녹음시작, 현재 38쪽까지.

 

 

 

9개의 단편이 담긴 이혜경 소설집.  어제는 그 중 첫번째 '너 없는 그 자리'와 두번째

'한갓되이 풀잎만' 중간쯤까지 녹음했다.  '너 없는 그 자리'는 여주인공의 편지들을 모은 건데

그 편지는 보내지 못한 말들의 집합이다. 누군가에게 보내지 않거나 보내지 못한 편지를 쓰고 사는 게

이 여자뿐일까. 마음속에서 몇 번이고 썼다 지우는 편지들. 뭐지, 신파조? 구구절절 사랑타령?,

이러며 읽다가 이 첫번째 이야기의 결말에서 이혜경이라는 작가가 끌렸다. 기다림, 오지 않을 그대에게

보내는 연서, 그러나 그 '그대'도 두려운 거지. 짠, 하고 나오란 말야, 이렇게 말하는 거다.

 

 

당신, 용케도 숨어 있었네. 어느 그늘에 숨어 있었던 거야? 하지만 언제까지 숨어 있을 수 없다는 거,

당신도 알지? 자 이제 슬금슬금 볕으로 나와봐. 당신이 안 나와도, 태양이 움직이면 그늘도 움직이고,

그러면 언젠간 당신 그림자가 드러날 테니까. 자, 어서, 내 사랑.   (33쪽)

 

 

 

 

 

 

 

 

 

 

 

일곱번째 파도, 다니엘 클라타우어, 문학동네

 

2012, 10, 29 녹음시작, 완료.

2012, 12, 5 편집 시작, 62쪽까지.

 

 

 

 

 

<새벽 세 시 바람이 부나요>의 이메일 사랑 그 후속 이야기,  더 진솔하고 대담하다.

레오가 잠가둔 에미에 대한 감정장롱의 열쇠는 이성이라는 이름인데, 그걸 늘 갖고 다닌다고

자신하는 레오가 에미에게 열쇠를 양도하게 되는 과정, 다시, 서서히 흥미진진하다.

 

 

2분 뒤

Aw:

에미, 내 안에는 무지하게 큰 장롱과 트렁크가 있고, 그것들은 당신에 대한 감정으로 가득 차 있어요.

그리고 나는 그 장롱과 트렁크에 맞는 열쇠도 가지고 있어요.  (30쪽)

 

 

 

 

어젠 녹음 중 갑자기 촬영을 하게 됐다. 모 케이블 티비방송에서 나와선 녹음하는 장면이랑 인터뷰까지. 헉.

갑자기 질문하니 말도 어리버리, 표정도 동결ㅋㅋ  녹음은 상관없이 안 흔들리고 했지만(녹음 목소리까지 담아)

녹음실 문을 열어놓고 촬영했기에 잡음이 미세하게 들어가서 그 부분은 촬영 후 돌려서 재녹음했다.

연말을 맞아 여러 곳의 봉사자들을 탐방하는 프로그램이란다. 절대 못 봐. 어차피 케이블방송 안 나오니

언제 방송 나오는지도 안 물어봤다.ㅎㅎ

오늘 여기 날씨는 쾌청하다.

영화도 보고 합창 공연 초대권으로 그것도 감상하고 와야지. 연말 발표를 위해 합창 무대매너도 엿보고.^^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2-12-06 13: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인용하신 일곱번째 파도의 저 부분을 읽노라니 두근, 또 가슴이 뛰네요.

그런데 이혜경의 [너 없는 그자리] 좋아요, 프레이야님? 읽어볼까 어쩔까 제가 결정을 하지 못하고 있거든요. 말씀하신 결말이 궁금해요.

프레이야 2012-12-06 23:32   좋아요 0 | URL
일단 '너 없는 그 자리'의 결말은 저 위에 인용한 그 부분이에요.^^
아직 다 읽지 못했지만 다음주에 더 읽어보면 느낌이 올 것 같은데,
좋은 예감이 드는 중이에요, 다락방님^^

페크(pek0501) 2012-12-06 14: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미, 내 안에는 무지하게 큰 장롱과 트렁크가 있고, 그것들은 당신에 대한 감정으로 가득 차 있어요.
그리고 나는 그 장롱과 트렁크에 맞는 열쇠도 가지고 있어요. (30쪽)
- 저 같으면, 그 장롱과 트렁크에 맞는 열쇠가 내게는 없다, 요렇게 쓰고 싶을 것 같아요. ㅋㅋ

좋은 일 하시는 프레이야 님. 멋져부러~~~

프레이야 2012-12-06 23:33   좋아요 0 | URL
호호~ 페크님, 레오의 그 열쇠는 이성이라고 말했지만
그 이성이란 게 나중엔 무용지물이란 걸 알게 되지요.
재미난 소설이에요^^

moonnight 2012-12-06 17: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저의 집엔 케이블 나오는데!!!! 어느 방송인지 안 물어보셨어요? 알아봐주세요. 잉잉 (생떼-_-;;;;;;;;;;;;;;)

프레이야 2012-12-06 23:34   좋아요 0 | URL
전국망으로 있는 케이블이긴 한데, 말 안 할래요. 안 돼요 ㅋㅋ 부끄부끄..

2012-12-06 22: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12-06 23: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hnine 2012-12-06 22: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혜경의 저 소설은 주문해놓고 기다리고 있는 중이랍니다. 좋아하는 작가예요. 아주 가끔씩 작품을 낸다는 것까지 좋아하지요.
'한갓되이 풀잎만'은 가곡 동심초 가사 중에 나오는 구절이네요?

프레이야 2012-12-06 23:38   좋아요 0 | URL
저도 다른 분들 페이퍼로 완전 끌려서 구매해서 읽기 시작했어요.
점자도서관에선 늘 신간이 부족하걸랑요. 신간소설이면 오케이에요.^^
역시 나인님은 진즉에 좋아하는 작가군요.
한갓되이 풀잎만,, 네 그 가사인데 아직 초반만 읽어서 내용이 어떻게 전개될지 몰라요.
세번째 이야기 '북촌'도 기대돼요. 북촌마을 가보고 싶어서요^^

blanca 2012-12-07 09: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 이제 채널을 말씀해 주세요^^ 부탁드립니다.^^;; 너무 보고 싶어요.

프레이야 2012-12-07 20:55   좋아요 0 | URL
절대 아니되어요. 그냥 패쑤해주세요^^

라로 2012-12-07 12: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왓!!! 어느 채널이에요???? 저희 집에도 케이블이 되거든요!!! 부모님집은!!!!
이제 방송을 타게 되셨으니 성우로 진출을 고려하셔도 좋을것 같아요!!!>.<(늘 앞서가는 나비,,ㅎㅎㅎ)

프레이야 2012-12-07 20:57   좋아요 0 | URL
몬살아욧.ㅎㅎ 너무 앞서가는 울나비님ㅋㅋㅋ
안 되요. 패쑤.. 갑자기 들이대는 바람에 얼굴도 엉망 말도 엉망.ㅋ

블루데이지 2012-12-07 22: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우~ 그 상황들이 제 마음속에 그려져요^^
ㅋ 제가 더 떨려요~~멋진 프레이야님

프레이야 2012-12-08 11:40   좋아요 0 | URL
ㅎㅎ 데이지님 급재난이었어요.ㅋ 어리버리.. 쿵~

이진 2012-12-08 08: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혜경의 소설, 저 짧은 인용문만 읽었을 뿐인데 눈물이 찔끔찔끔 ㅠㅠ
안 그래도 요새 서간문 형식을 취한 소설이 정말 좋은데, 게다가 한 편 쓰기도 했고, 그래서 이혜경의 소설이 끌리는 군요. 돈이 없어서 두고두고 끌리기만 해야할 것 같지만 말이어요. 크크. 꼭 읽어봐야 겠어요. 되게 감성적일 것 같다는 느낌이 드는 군요.

프레이야 2012-12-08 11:42   좋아요 0 | URL
이혜경 소설 절반쯤 읽었는데요, 아주 흥미로워요. 특이한 서술방식도 그렇구요.
저 인용문은 감성적으로만 보이는데 사실 뒷통수 치는 다른 매력이 있어요.
읽어보세요^^

2012-12-08 11: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12-09 18: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12-14 01: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12-14 09:2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