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영과 문창과



                              문단의 어,    어어어르신'인 황석영이 " 오늘날 한국 문학이 이 꼴이 된 것은 문예창작학과 때문 " 이라고 직격탄을 날린 모양'이다. 쉽게 요약하자면 소설가는 삶의 현장을 < 발 > 로 뛰어다니며 눈'으로 본 것을 글을 써야 하는데, 요즘 문창과 출신들은 책상머리 앞에서 < 손 > 으로 머릿속 상상'을 글로 쓴다는 소리'이다. 문창과에서 기술은 배웠으나 철학은 배우지 못하니 깊이'가 없다는 소리. 틀린 말 없다, 맞는 소리'다. 하지만 표적이 틀렸다. 문창과를 중심으로 한 문단 시스템(문창과 교수가 문예지 편집위원과 문학상 심사위원 그리고 상아탑 권력'을 독점하는 구조. 남진우와 권혁웅을 보라 ! 권력을 견제하기 위해서는 삼권분립'이 필요하지만 문창과 시스템은 삼권합일'에 가깝다. 이들의 공통점은 문창과 교수이면서 시인 혹은 소설가이면서 평론가'이기도 하다. 등단 작가들이 내놓는 작품들이 다 고만고만한 이유는 그들이 고만고만한 작품을 쓰기 때문이 아니라 고만고만한 문단 어르신들이 고만고만한 작품만 뽑기 때문이다)을 지적해야지, 그것을 문창과 출신 작가'로 한정하는 순간 < 원인 > 과 < 결과 > 를 혼동하게 된다. 문창과 출신 작가의 작품은 문창과를 중심으로 한 문단 시스템이 만든 결과'이다. 그런데 황석영은 결과를 원인으로 분석한다. 황석영의 말에 권혁웅은 욱했지만, 그가 과연 그런 자질이 있나 싶다. 문창과 졸업생(재학생)이 황석영을 비판할 수는 있지만 카르텔의 중심에 있는 남진우나 권혁웅이 그런 쓴소리를 할 자격이 있나 묻고 싶다. 내가 보기엔 리얼리즘 문학에 대한 지나친 맹신과 리얼리즘 문학만이 순문학의 정점이라고 믿는 과신'이 한국 문학의 몰락'을 가져온 것은 아닐까 싶다. 황석영 말대로 피와 땀으로 만든 작품이 아니면 깊이가 없다는 소리'는 장르 문학을 그가 얼마나 하찮게 여기는 지를 여실히 보여준 대목이다. 발로 뛰지 않아도 된다. 손으로 글을 써도 된다. 문학이 가벼우면 안 될 까닭이라도 있을까 ? < 예술영화 > 와 < 상업영화 > 는 상극이 아니다. 상업 영화는 영화 산업을 지탱하게 하는 자본이고, 그 바탕 아래 예술 영화'는 탄생한다. 만약에 영화 산업이 무너진다면 예술 영화'는 의미가 없다. 대만 영화를 보면 답이 나온다. 관객들이 자국 영화를 외면하자 작품성이 뛰어난 영화를 만드는 감독들도 기회를 얻지 못하는 상황이 왔다. 대만 영화는 세계적 명감독'을 많이 양산했지만 그들이 만든 영화는 자국 내에서 상영되지 못한다. 차이밍량이 만든 영화는 그저 세계 영화제'에서나 상영될 뿐이다. 그가 어느 자리에서 울먹이며 말했던 고해'를 나는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 문학이라고 다를까 ? 문학의 상업성은 문학의 진정성을 든든하게 지탱하는 디딤돌 역할을 한다. 발로 글을 써야 하는 문학도 있고, 손으로 글을 써야 하는 문학도 있다. 그 사실을 황석영은 모르는 모양이다. 이제는 육체의 체험보다 머릿속 상상'이 문학의 핵심으로 자리잡은 지 오래되었다. << 반지의 제왕 >> 과 << 해리 포터 시리즈 >> 를 보라. 그리고 멀리, 세르반테스의 << 돈키호테 >> 는 ?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쪽섬 2015-09-12 18: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엄훠, 구구절절..!

곰곰생각하는발 2015-09-12 23:00   좋아요 0 | URL
에헴...

stella.K 2015-09-12 19: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잉, 근데 이게 답니까? 뭐 좀 더 하실 말씀이라도....?

곰곰생각하는발 2015-09-12 19:46   좋아요 0 | URL
댓글 달달가 답답해서 그냥 올린 글이니... 아마도 더 할 말이 많겠지만.. 지금 야구를 봐야해서요.. ㅎㅎ

stella.K 2015-09-12 19:54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ㅎㅎㅎ 역시 곰발님!ㅋㅋㅋㅋㅋ

수다맨 2015-09-12 22: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모든 게 문창과 탓이야˝라고 말하는 황석영이나, ˝문창과 만큼 열성과 순정을 갖춘 집단도 없어˝라고 말하는 권혁웅이나 제가 보기에는 도찐개찐 같아 보입니다. 그리고 문창과가 영양가 없는 글들이 태동하는 온실에 불과ㅡ저 역시 황석영의 주장에 부분적으로는 공감하고 동의합니다ㅡ하다면, 그런 문창과의 무분별한 양산을 막으려는 노력을 두 사람이 했어야 하지 않았을까요. 적어도 저 두 사람은 그럴만한 위치에 있는 사람들입니다. 황석영의 말에 올바른 사리 분별과 책임 의식이 부족하다면, 권혁웅의 말에는 도무지 자기 소속(문창과)에 대한 비판과 반성이 결여되어 있다고 봅니다. 이 둘을 함께 놓고 보니, 책임과 반성이 두루두루 부족한 창비의 백낙청 교수가 생각나는군요.

곰곰생각하는발 2015-09-12 23:00   좋아요 0 | URL
권혁웅은 전형적인 내집단편향이죠. 수다맨 님 말씀대로 도긴개긴...
황석영 말이 맞긴 하죠. 다 그 게 그 작품 같은 거.. 이건 독자인 제가 봐도 다 비슷합니다.
그렇게 배웠으니 그렇게 쓰는 것... 뭐, 할 말이 없군요..

2015-09-13 01: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9-12 22: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samadhi(眞我) 2015-09-13 03:00   좋아요 0 | URL
저도 성큰옹 스타일 좋게 볼 수가 없어요. 응징야구. 선수들 인권이라고는 껌처럼도 여기지 않는 독재자. 야수들보다 투수들 걱정이 많이 됩니다. 애들 죄다 어깨 망가지고 수술하고 선수생명 끝나게 만드는 고교야구감독. 이기기 위해 무슨 짓이든 다 하는 야구. 저는 뭐든 재미없는게 싫어요. 특히나 운동경기는 재미로 보는데...

예전에 성큰옹 때문에 SK가 슥충이로 불리며 공공의 적이 되었죠. 지금은 삼성이 공공의 적이지만. 재미없는 야구의 표본.

기아 감독으로 오지 않은 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김기태가 머리는 나빠도 선수들을 이뻐하니 그거 하나만 잘해주면 좋겠어요. 작전같은 거 안 쓰고 그냥 애들 기운만 북돋아주면...

하여간 저는 권위적인 어떤 것도 딱 싫어요. 성큰옹은 권위 그 자체지요. 그 수비 잘하는 정근우마저 한번 실수했다고 빼버리고. 애들 기란 기는 다 죽이는데 선수들 얼마나 죽을 맛일지... 한화선수들 정말 짠해요.

곰곰생각하는발 2015-09-13 10:30   좋아요 0 | URL
비열야구의 대명사죠.
난 태어나서 지금까지 야구 보면서 1회에 선수교체하는 경우는 처음 봅니다.
부상이라면 이해가 가는데 그냥 바꾸더군요.
그리고 이 감독은 질책성 선수 교체가 너무 많습니다. 에러 하나 범하면 바로 그 순간 선수 교체..
저번에는 폭스 헛스윙 삼진 당하자 다음 수비 때 선수 교체...
이 얼마나 모욕적입니까...

저런 사람은 야구계에서 영원히 추방되어야 합니다. 자기가 감독으로 있을 때 실적만 올리려고
선수 어깨는 생각지도 않고.... 재수업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