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목  식  당  의     꼼  수  :

 

 



백종원 씨, 꼼수 쓰지 맙시다



 


 

언제부터인가 백종원은 홍익인간이 되었다. 요리를 못하는 사람에게는 요리 비법을 공짜로 전수하고 장사를 못하는 사람에게는 장사 수완을 전수했다.

<< 골목식당 >> 의 핵심은 요리(의 맛)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태도)를 바꾸는 것이다. 백종원은 생선 몇 마리를 주는 것보다는 생선 잡는 법을 가르쳐 주는 성서 속 사마리아인'처럼 가게 주인에게 얄팍한 장삿속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음식과 손님을 대하는 마음가짐을 가르친다. 백 번, 아니 천 번 만 번 옳은 소리'이다. 그에게 토,      토토토토토를 다는 사람은 죄다 월화수목금요일만 (지속)하여라. 주말 없는 우울한 주중을 떠올려보라.  황교익의 문제 제기로 시작된 << 골목식당 -  막걸리 논쟁 >> 은 백승황패로 끝날 모양이다. 백종원이라는 파워 브랜드가 대중에게 차지하는 위상을 엿볼 수 있다. 그런데 나는 백종원이 존나 아니꼽살머리스럽다.

첫째, 백종원의 자격이다. 골목 상권위협하는 원인 중 하나는 치솟는 임대료와 함께 기업형 프랜차이즈 식당의 골목 침투'를 뽑는다. 그 중심에는 백종원이 대표로 있는 < 더본코리아 > 가 있다. 더본코리아( : 빽다방과 한신포차, 새마을식당, 홍콩반점 등 운영 중인 브랜드만 30여 개에 달하고 직영과 가맹점은 2011년 374개에서 1267개로 큰폭으로 증가했다)는  2016년 매출액이 1749억원으로 2015년 510억 대비 3배 정도 증가했을 정도로 요식업계의 티라노사우루스에 해당된다. 요리 보고 조리 보는 꼬맹이 둘리라고 생각했다가는 오산이다. 그가 티븨 방송에서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동분서주하며 뛰기 시작하자  2011년 374개였던 직영/가맹점 수는 1267개(2015년 기준)까지 늘어났다.

이 정도 성장세라면 요식업 프랜차이즈계의 문어발식 공룡 기업이라 할 수 있다. 오죽했으면 홍종학 벤처기업부 장관이 이 기업의 중소기업 지위 박탈을 검토했을까. 요식업계의 대기업이란 소리이다. 골목 상권을 망치는 주범인 백종원이 망하는 골목 상권을 살리겠다며 두 팔 걷고 두 발 벗고 나서는 짓은 꽤나 뻔뻔하다.  그는 과연 골목 상권 상인들에게 이래라저래라 할 자격이 있을까 ?  그는 이타적이기 때문에 조건 없이 골목 식당 주인에게 도움을 주려는 것이 아니라 대중 인지도를 높여서 자신이 대표로 있는 회사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려는 목적으로 골목상권을 돕는 것이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참말로...... 존나 아니꼽살머리스럽다잉 ~  

둘째, 백종원의 태도'이다.  그는 음식 맛이 없으면 씹던 음식을 휴지에 싸서 휴지통에 버린다, 가차없다 !  그리고는 독설을 쏟아낸다. 음식물이 쓰레기통에 버려지면 뭐다 ?   음식물 쓰레기'다.  이 장면 때문에 식당 주인은 느닷없이 못 먹는 쓰레기 음식'를 손님에게 파는 악덕 가게 주인이 된다.   그가 음식을 뱉는 행위,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가게 문을 닫으면 가계에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에게는 너무 가혹한 리액션은 아닐까.  가게 문을 닫을 지경에 이르러서야 가게 문을 열 수 있게 해달라고 백종원에게 도움을 요청했는데 진짜로 가게 문을 닫게 되는 돌발 상황이 발생하게 된 것이다. 쓰레기 음식이라.........  이토록 강렬한 이미지는 대중들에게 미치는 파급 효과가 굉장히 크다. 

다음날이면 SNS에서 떠도는 말풍선 전자 가게에서는 가게 주인을 향한 욕설로 도배가 된다. 상한 음식도 아니고 단지 비린내가 난다거나 누린내가 난다는 이유로 씹던 음식을 뱉는 짓은 아이들이 음식 투정을 부릴 때나 하는 짓이다. 음식 맛이 나쁘다고 투덜대는 것까지는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맛이 없다고 씹던 음식을 뱉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나는 그가 먹던 음식을 휴지에 싸서 버리는 화려한 볼거리를 연출할 때마다 충고 한 마디 하고 싶었다. 백종원 씨, 식당 주인에게 이래라저래라 하기 전에 먼저 인간에 대한 예의를 배우세요.     내가 보기에는 논란을 부추겨서 시청률을 올리는 방식이야말로 제작진의 장삿속처럼 보인다.

셋째, 백종원의 공정'이다( 게임의 룰은 위에 링크를 건 동영상을 보시라). 골목식당 제작진은 2번 막걸리(가게 주인), 7번 막걸리(서천 막걸리), 12번 막걸리(양평 막걸리)를 순서대로 놓고 동료들에게 블라인드 테스트를 펼친다. 그런데 이 방식은 수제 막걸리 주인이 무조건 질 수밖에 없는 결과를 도출할 수밖에 없다. 제작진은 맛의 농도 순서대로 막걸리를 배치한다. 2번 막걸리 맛은 순한 맛이고, 7번은 중간 맛이며, 12번은 진한 맛이다. 피실험자는 2번, 7번, 12번 순으로 시음을 한다. 농도가 낮은 막걸리에서 농도가 짙은 막걸리 순으로 맛을 보는 것이다. 이때 피실험자는 중간 맛을 표준값으로 선정하게 된다. 이 표준값을 가지고 2번은 표준값에 미달하고 12번은 표준값을 초과한다고 자기 나름대로 기준을 정하게 된다.

맛을 평가해야 되는 피실험자 입장에서 보면 2번 막걸리는 배제할 수밖에 없다.  동영상에서는 그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으나 추론은 가능하다. 블라인드 테스트에 참여한 대전청년구단 6인이 선택한 막걸리는 7번이 될 것이다. 왜냐하면 7번 막걸리가 그들에게는 가장 대중적인 맛이기 때문이다.  충청도 양조장에서 만들어져서 그 지역에서 불티나게 팔리는 서천 막걸리가 아닌가 !   제작진이 마련한 배치는 인간의 심리를 교묘하게 이용해서 백종원이 원하는 방향으로 이끌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 이것은 맛 테스트가 아니라 심리 실험인 셈이다(심리학을 전공한 사람이라면 내 문제 제기에 동의할 것이다). 백종원은 골목 식당 주인에게 장사치의 장삿속을 경계하라고 말하지만,

정작 자신은 장사치의 장삿속으로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한 것이다. 명백한 꼼수'다. 백종원 씨, 꼼수 쓰지 맙시다. 요리 보고 조리 하는 요식업계의 거대 공룡 둘리이면서 병 주고 약주는 요식업계의 허준. 하는 짓이 졸나 아니꼽살머리스럽다고 아니 말할 수 있다 없다 ?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8-10-03 21: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본인 자신은 소비자들에게 저렴하고 맛있는
음식을 제공하는 게 목표라고 떠들어 대던데
외식업계의 공룡선두가 할 말은 아닌 듯 싶
더라구요.

먹방 트렌드를 구축한 방송은 백 씨를 외식
업계 공룡으로 만든 공동정범이라는 느낌 -

꼼수와 아니꼽다에 한 표 던집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8-10-03 22:15   좋아요 0 | URL
저는 열받더라고요. 아니 무슨 상한 음식도 아닌데 뱉어서 버리는 행위.. 이게 성인으로서, 그리고 막다른 골목길에 들어선 자영업자들에게 할 수 있는 태도입니까. 음식 맛이 없으면 그냥 뱉어서 버리면 되나요. 그런 짓은 음식 투정이 심한 아이들이나 할 짓이죠. 음식이 맛 없으면 투덜댈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마치 쓰레기 음식인양 뱉어서 버려서 막다른 골목길에 들어선 자영업자을 더욱 막다른 골목길을 모는 짓은 인간에 대한 예의가 아니죠..

雨香 2018-10-03 22: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전국의 골목식당이 백종원 레시피로 통일되는 건 아닌가 하는 우려가 큽니다.
이런 기획을 했다는 것 자체가 당췌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여러명의 셰프가 함께 해 문제를 같이 해결해나가는 거라면 모르겠지만,
말씀하신 것 처럼 종목별 거대 프랜차이즈를 운영하는 사람이 가이드 한 다는 것 자체가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8-10-03 22:16   좋아요 1 | URL
그렇죠.이것은 솔루션이 아닙니다. 결론음 뭡니까 백종원표 맛으로 통일을 이루자는 것 아닙니까.
백종원표 음식이 맛있나요 ? 그냥 달고 짭니다... 단짠의 대표 음식이죠.

2018-10-03 23: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0-06 19: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수다맨 2018-10-08 15: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백종원이 방송을 통해서 자영업자들의 구원 투수이자, 선생님 역할을 자임하는 모습이 꼴보기 싫더군요. 말씀하신 것처럼, 영세 자영업자들이 식당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이유는 (음식의 맛과 질에 앞서서) 백종원 같은 사람들이 이들의 상권에 끊임없이 위협과 공세를 가한다는 데 있습니다. 그리고 백종원도 백종원이지만, 언론/방송에서 백종원에게 지도 받는 자영업자들을 무지하고 무례한 이들처럼 묘사하는 것도 문제라고 봅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8-10-08 18:47   좋아요 0 | URL
제 말이 그 말입니다. 이제 시월이 다가오니 날은 쌀쌀해지니
술 한 잔 하기 좋은 계절입니다. 날 잡아보시죠. 한 잔 마시게.....

장진영 2019-06-03 0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응원합니다. 저도 님과 같은 생각입니다.
저는 애초에 17억 빚이 있었는대
쌈밥집이었나??그 조그만 가게로 몇년만에 17억 빚 갚은거 자체가 거짓인거같고
(저 자영업자입니다) 절대 불가능합니다.

근대 자수성가의 아이콘인 마냥
서민위하는마냥 하는게 마음에 안들더군요.

곰곰생각하는발 2019-06-04 16:44   좋아요 0 | URL
개뻥이죠.. ㅎㅎㅎㅎㅎㅎㅎ
저도 장진영 님 응원합니다. 파이팅 ~

mayjoon 2019-10-21 03: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정말 공감가네요~ 저도 늘 들었던 생각이 본인의 프랜차이즈도 접객수준이 엉망이면서 나와서 하는짓은 무슨 성인군자처럼 행동하니... 기본작인 예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또한 어는 심리학책에도 나온것처람 팔짱을 낀다는것은 자신을 방어하는 태도를 취하는 것이다 라고 했는데 백씨는 tv에서 보면 늘 팔짱을 끼고 있더군요. 속마음은 자신이 없지만 자신있는듯 보여야하기때문이죠.. 저는 개인적으로 이런행동이 엄청 거슬립니다.
많은 대중들은 각자의 취향이란게 있으니 백씨의 프랜차이즈를 가성비 좋은가게로 생각하여 본인의 사업이 잘된다면 그거야 뭐라할것은 아니겠으나 tv에 나와 다른 자영업자에게 지적질할 자격이 되는가? 는 진지하게 생각해봐야할것같아요

곰곰생각하는발 2019-10-21 17:14   좋아요 0 | URL
그렇습니다. 무슨 개선장군처럼... 실상은 골목상권을 파괴하는 프렌차이즈 오너이면서 말이죠.
솔직 골목식당은 1시간짜리 백선생 광고예요. 기업 이미지 광고... 얼마나 좋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