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도 제버릇 개 못주고 야근 3일 러시에 책질렀어 엉엉 🤥 푸코 왼쪽에 저렇게 쌓아놓고도 부족해 #푸코와페미니즘 또사버림... ㅋㅋ 오늘부터 각잡고 #육식의성정치 는 시작할거고 패터슨처럼 되야겠다 했더니 언니들이 시집 #가지않은길 을 퇴사 전까지 하루에 한편씩 읽으라고 했구.. #두이노의비가 는 오랫동안 장바구니에 있었으니까 제 윤동주와 함께 최애시인 릴케님께 잊지 않았다고 맘을 전하기 위해?? ㅋㅋㅋ #엄마의반란 은 토카레바 급이라고 해서 안 살 수 없었고 #먹을수있는여자 는 저는 애트우드를 올해 쭉 읽어보려 합니다.. 응? 핑계없는 무덤없고, 핑계없는 책지름은 없다. 살 이유는 많다! 사서 보관할 공간과 사서 읽을 시간이 없을 뿐이다! 3월이 오면 나는 자유의 몸이 된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yo 2021-01-14 23:4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사람들이 제 버릇 개 다 줄 수 있었으면 개는 진짜 버릇 안좋아졌을걸? ㅋㅋㅋㅋㅋㅋ

공쟝쟝 2021-01-15 18:25   좋아요 1 | URL
개여... 그래서 니가 귀여운 거로구나...

유부만두 2021-01-18 09:21   좋아요 2 | URL
제가 딱 그 댓글을 달려고 했더니 ... 선수를 똭 치셨어요.

제 버릇 개 안줬던거 다행이다, 이러는 마음도 있고요. 큰일날뻔 했고요.

비연 2021-01-15 01:5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라이너 마리아 릴케의 <두이노의 비가>라니! 릴케를 좋아하는 저로서는 반가운 책구매군요 ㅎ 그러나 저 책은 다 읽기 좀 버거웠던 기억이.. 시라는 게, 외국시라는 게..

공쟝쟝 2021-01-15 18:26   좋아요 1 | URL
ㅎㅎ 저두 릴케 좋아요! 시를 번역한다는 건 불가능한 일이지만, 릴케는 번역만으로도 충분했어요. 느낌 아니까~

단발머리 2021-01-15 13: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일단 저 사진으로는 말이지요. 최애 작가는 푸코에요. 푸코가, 세상에 푸코가 이렇게 쟝쟝님의 사랑을 받다니요.
집중 포화 하트뿅뿅이라니요!!!!

공쟝쟝 2021-01-15 18:28   좋아요 0 | URL
난 왜 이 대머리에게 뒤늦게 빠져버렸나... 문장마다마다에 이해하고 싶지? 이해해봐, 약올리는 고약한 철학자에게 스며들어버렸나... 흐어ㅠ고되다...

다락방 2021-01-15 14:0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푸코와 페미니즘 뭔가 있어보여... 멋져보여 ♡

공쟝쟝 2021-01-15 18:32   좋아요 0 | URL
역자의 말이랑 처음 부분만 약간 읽었어요 일단. 오래된 책이긴 한데, 번역이 엄청 극악하진 않아보여요.( 더 읽어봐야 할겠지만 성의역사 1권보단 읽기 수월) 언어에 목마른 페미니스트들에게 푸코가 어떤 인사이트를 준 건 확실한 듯하구 이거다 이거야! 하면서 누구보다 열심히 공부한 여성학자들이 나오겠지요? 기대중. 그 전에 푸코부터 좀 더 읽어야겠지만 ㅋㅋㅋ

다락방 2021-01-15 18:37   좋아요 1 | URL
쟝님 애정해 💕

유부만두 2021-01-18 09: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니, 이렇게 열심히 버릇을 지켜가며 책을 사는 ‘우리들‘이 있는데 왜 출판계는 매년 불황기를 갱신하는 걸까요??
쟝님, 해피 뉴 이어에요. (늦장 부리기가 제 버릇)
건강하십쇼.

레삭매냐 2021-01-18 11:18   좋아요 2 | URL
저는 그 이유를 알고 있습니다.

그거슨 소수의 책 사는 사람들은 죽어라
사대지만, 절대 다수는 책 사는 데 아주
인색하다는 거지요.

극소수가 절대다수를 이기는 법은 없으니
해마다 출판업계는 단군 이래 최악이라는
말이 나온다는.

공쟝쟝 2021-01-18 11:47   좋아요 1 | URL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 올해도 즐거운 독서생활 함께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