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서비행 - 생계독서가 금정연 매문기
금정연 지음 / 마티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씨... 책을 읽고 맛깔스럽게 서평까지 써 째끼면서 자신을 삼류라 칭하는 금정연의 글을 읽게 되었다. 이미 책을 읽지 않아도 읽은 척하기 가장 좋은 방법이 남이 쓴 서평을 훝어 보는 방법이 나름 인정된 방법인지라 서평을 즐겨 챙겨보는(?) 편인데.. 스스로 생계형 독서가의 글은 여타의 다른 글과는 다른 쫄깃함이 있다.

 

그건 아마도 그가 생계를 위해 글을 써야 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고, 한때 어딘지는 몰라도 (겉 표지에 알라딘이라고 나와 있군) 인문분야 MD 출신이라는 점 때문일지 모르겠다. 아무래도 책과 가장 가까이 지내면서도 독서는 독서고 일은 일일뿐인 세상을 겪어 나오면 이런 쫄깃한 생계형 서평이 나오는 모양이다.

 

금정연의 서평이 얼마나 좋으냐면... 내 경우 서평을 읽고 책을 골라서 보는 경우가 간간이 있긴 해도 이 책에서 다룬 책들을 모두 읽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은 처음이다. 그가 펼쳐 놓은 향연에 얼마나 동참할 수 있고 즐길 수 있는 지와 상관없이 그냥 그렇다는 거다. 그렇게 한참을 낄낄 거리면서 고개를 주억이게 하는 서평의 향연이 펼쳐져 있다.

 

어떤 작품에 대해서는 책에 대한 이야기는 없다. 그 책을 읽고 난 후의 자신의 변화(?)나 감상만 남아있는 경우도 있다. 그거야 책을 분석하는 것이 서평일지 몰라도 그 책을 읽고 변화하는 것이 진정한 서평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절묘하게 맞아 가는 감상이 일품이다. 심지어 금정연식 글쓰기를 한번 시도해 보고싶은 생각까지 들게 만든다. 이 저자가 글을 쓰며 날리는 풍자와 조크를 따라잡기는 버겁겠지만... 어쩌겠는가 이런식의 서평을 하나 정도는 써보고 싶다는 욕망이 치솟는 걸...

 

남들이 뭐라하건 난 이 책을 통해 서평을 다시 써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읽은 책이 부족하고 그 깊이가 부족해도 오히려 그게 새로운 시각이 되는 서평을 낄낄거리며 농담하듯이 차곡차곡 쌓아두고 싶은 것이다.

 

이제 쌓아둔 책도 모자라서 서평까지 쌓아가고 싶은 욕망을 부추키는 이 시대 생계독서가이자 매문가인 금정연을 원망하노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해한모리군 2015-01-14 08: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금정연님은 글을 정~~~~~말 잘쓰죠? 저도 읽어보고 싶네요.

머큐리 2015-01-14 11:13   좋아요 0 | URL
금정연님 글 만큼 보고싶은 휘모리님...ㅎㅎ
잘 지내고 계시리라 믿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