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에 친구들 만나서 놀다가 영화 《루시아》얘기를 했다. 내가 페이퍼에서도 몇 번 언급한 적이 있지만, 여자주인공이 남자와 헤어지고나서 오토바이 타고 가다가 배가 고파 식당에 들어가는데, '빠에야'를 주문하자 '그건 2인분부터 가능하다'고 해서 여주인공이 먹지 못하는 장면이 나오는 거다. 나는 가뜩이나 애인하고 헤어진 것도 서러운데 먹고 싶은 것도 먹지 못하게 된 게 너무 서러워서 빠에야에 대해서 '슬픈 음식'이라는 게 확 박혀버렸는데, 주말에 친구들한테 얘기하니까 다들 진짜 모두 하나가 되어 이러는 거다.


"혼자 2인분 시켜 먹으면 되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좋은 친구들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맞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괜히 애인하고 헤어져가지고 '혼자인 나'에 꽂혀서, '그런데 빠에야는 2인분부터' 이러고 흙흙 서러워, 서러워, 외로운데 서러워, 이랬는데, 그렇게 서러워할 필요가 없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다. 그냥 2인분 시켜서 먹으면 되고, 먹다가 다 먹으면 다 먹고 배 두드리면 되고, 다 못먹으면 남기면 되는 것이여. 뭘 그렇게 감정에 허덕이다가 외로운데 서럽기까지해 우앙- 하고 울음 터져버렸나(주인공은 울지 않았다) 생각하게 됐다. 
















그러고보니 그렇게 '혼자 가서 2인분 시켜먹는' 사람의 대표 인물로는 내가 있었다. 내가 그러고 다니는 사람이었어. 그러니까 올해 쿠알라룸푸르에 갔을 때, 혼자 식당에 가서는 '락사'도 먹고싶고 '캉콩'도 먹고싶다 으아아아악- 욕망에 시달리다가, 에라이, 둘 다 시켜 먹지, 내가 언제 여기와서 이걸 또 먹을 줄 알고, 먹을 수 있을 때 다 먹어!! 이렇게 됐던 것.



둘다 먹어보는데 엄청 맛있어가지고, 더 맛있게 먹기 위해 나는 맥주도 시켰던 것이야!!




여기가 천국....




아, 근데 내가 이 얘기 하려던 게 아니고, 우리가 책을 읽는 것은 얼마나 즐거운 것인가.... 에 대해 얘기하려고 했었는데? 왜 ... 아 근데. 혼자 가서 뽀지게 시켜서 잘 먹는 거, 저 때 말고 또 했었는데? 을지면옥에 혼자 가가지고 평냉 시키고 제육 시키고 소주 시켜서 혼자 따라마시던 일.... 내가 그런 거 하는 여자사람이다. ㅎㅎㅎㅎㅎ





히히. 보기만 해도 넘나 좋으네. 오늘 집에 가다 순대국 먹을까? 순대국에 또 소주가 딱이지!




아아, 자 그러니까 나는 《고마워 영화》라는 영화 관련 책을 읽다가 책을 사고 싶어지는 것이다. 네?
















영화 《실비아》관련 글에서, 책 《실비아 플라스의 일기》가 언급되는 것이다.



그녀가 이토록 남성에 집착하는 게 병적이지 않나 싶었는데, 그게 여덟 살 적에 목도한 아버지의 죽음에서 비롯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또한 여성이 갖지 못한 것을 태생적으로 지닌, 상대적으로 우월한(우월하다고 학습된) 남성에 대한 질투심도 작용한다. 그 사실은 영화에서 언급되지 않지만 이 영화의 토대가 된 <실비아 플라스의 일기 The Journals of Sylvia Plath>를 보면 영화에선 과감히 삭제된 스미스대학 시절의 그녀 내면세계를 읽을 수 있다. 1950년에서 1962년까지 적어 놓은 실비아의 일기를 이렇게 자서전 격으로 묶어낸 사람은 그녀가 한눈에 반한 후 '사악한 약탈자'라고 칭한 테드 휴즈다. (p.286)



실비아란 영화를 보면서 당연히 실비아 플러스의 일기를 떠올리는 그 순간의 기분은 어땠을까. 나는 둘 다 보지 않았으면서, 하나를 보면서 다른 하나를 자연스레 떠올리게 되는 그 순간의 기쁨에 대해 생각한다. 이래서 많이 보고, 읽고, 듣는 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하나를 그 하나로만 보고 그치는 게 아니라, 다른 하나를 혹은 둘이나 셋을 소환해낼 수 있다는 거. 그게 우리가 차곡차곡 읽고 듣고 보는 큰 이유가 되지 않을까. 나는 《벨자》를 사두고 아직 읽지 않고 있는데, 이 책을 읽다보니 실비아 플라스의 일기를 읽고 싶어지는 거다. 벨자보다 이게 더 좋을 것 같아! 하는 생각으로. 그래서 검색해보았다.


















그런데...709쪽이나 된단다. 그래서 아, 잠깐만...보류...... 하고 말았지 뭐야? 왜냐하면 나는 지금 《제2의 성》도 넘나 무거워....380쪽 정도 읽고 있는데 무겁다... 두꺼워.. 실비아 플라스의 일기 이 책은 전자책으로도 있으니 오오, 전자책으로 읽어도 좋을 것 같다. (여러분 전자책 대여는 7,800원이닷!!!)



고마워 영화를 읽다가 실비아 플라스의 일기가 읽고싶어졌다면, 제2의 성을 읽다가는 스탕달을 읽고 싶어졌다. 보부아르가 이 책에서 멍청한 작가들 죄다 까는데, 스탕달은 아닌 것이야!! 발자크에 대해서는 이 책을 읽기 전부터, 친구가 발자크의 여성비하에 대해 발자크 책 읽으면서 막 얘기해줬었는데, 보부아르도 엄청 발자크 뭐라 한다. 읽다보면 발자크..쯧쯧 하게된달까. 발자크도 그런 면에서 한 번 읽어야겠다 싶은데, 스탕달..스탕달이 그랬다고?



















여기서는 여자가 단순히 타자가 되어서는 안 됨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왜냐하면 여자는 그 자신이 하나의 주체이기 때문이다. 스탕달은 결코 여자 주인공을 남자 주인공과의 관계에서만 쓰는 데 그치지 않았다. 그는 여성 인물에게 그녀 자신의 운명을 빠짐없이 부여하고 잇다. 그뿐 아니라 더욱 희귀한 일을 시도했다. 그것은 어느 소설가도 일찍이 생각해 보지 않았던 그런 시도로, 자기 자신을 한 여성인물 속에 던져 버린 것이다. (p.319)



내가 꼬꼬마 시절에 스탕달의 《적과 흑》을 읽었었는데, 이게 너무 오래전의 일이라 줄거리는 남아 있지 않고, 총각이 어떤 부인을 좋아했던 것 같은.... 데..... 집에 적과 흑 있으니까 다시 한 번 읽어봐야겠다. '희귀한 일'을 시도한 작가라니. 오, 멋져. 내가 스탕달을 다시 읽어주겠다. 유명한 고전이란 거 읽으면서 남자작가들한테 실망하고, 2017년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슬프게 깨닫는 한 해였는데, 스탕달을 읽으면 조금 바닥을 밀고 올라올 수 있는 걸까.






















그런 의미에서 그 뭣이냐, 발자크에 대한 부분도 잠깐 보고 가실게요~ 본문에 대한 각주로 나온 부분이다.



발자크의 《결혼의 생리》참조. "여자의 불평·외침·고통을 조금도 걱정하지 마시오. 자연은 여자를 우리가 쓰도록 만들었소. 여자는 어린아이·고뇌·남자의 주먹·고통을 다 감당하게 되어 있소. 냉혹함을 자책하지 마시오. 자칭 문명국의 모든 민법전(民法典)에, 남자는 여자의 운명을 규정하는 법률을 다음과 같은 피 어린 서론 밑에 제정하고 있소. '약한 자여! 불행할지어다!'" (p.328)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어째서 왜때문에 루이 랑베르 사고싶지...집에 나귀가죽 있는데.... 난 없는 게 뭐지?


(너!)



오늘 아침 출근하는데 엄마가 이번 토요일에도 외출하냐 물으셨다. 왜? 물으니, '너 바쁜 것 같아서 주말만이라도 좀 집에서 푹 쉬라고' 하시더라.



- 엄마. 나 토요일에 아침에 운동갔다올건데 점심에 맛있는 거 먹을까?

- 그러자.

- 그리고 집에 와서 한 숨 잔 다음에 저녁엔 술마시자.

- 야, 너 그러다 간 상해.

- 아니야. 낮에 갈비찜이든 만두전골이든 거기에 소주 한 잔 걸치고, 집에 와서 한 숨 자면 다 회복돼. 그리고 저녁엔 와인 마시자.



엄마는 아침부터 빵터져서 깔깔깔 웃으셨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올리브랑 치즈는 사놨으니까, 저녁 메인 안주는 뭐로 할까. 후훗. 뭘 한 번 만들어본담? 후후훗.



댓글(29)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12-13 09: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다락방 2017-12-13 09:30   좋아요 0 | URL
어므낫! 이 뜬금없는 사랑고백이라닛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세상 좋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역시 사랑은 고백해야 맛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jsshin 2017-12-13 09:30   좋아요 0 | URL
ㅎㅎ 페이퍼 보면서 갑자기 고백하고 싶어져서요 ㅋㅋㅋ

다락방 2017-12-13 09:34   좋아요 0 | URL
이런 일이 종종 있었으면 합니다. ㅎㅎㅎㅎㅎ

스윗듀 2017-12-13 09: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캬 락방님 굴 어때요 굴! 겨울엔 굴이죠!!! 반각굴에다가 청량고추 마늘 레몬 곁들여서 샤블리랑 한잔 캬...스읍
(몰랐던 실비아, 루시아와 친구가 된다)

다락방 2017-12-13 09:45   좋아요 0 | URL
크- 뭣 좀 아시는 스윗듀님!
제가 굴에 화이트와인 조합을 정말 사랑하는데요, 굴을 잘 못먹는다는 게 함정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굴 한 두개 먹으면 못먹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굴을 싫어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 굴을 싫어하는데 굴과 화이트와인 조합을 사랑해요. 그냥 좋음 ㅋㅋㅋㅋㅋㅋㅋ 못먹는데 좋아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런 미친 아이러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스윗듀님, 참고적으로 말씀드리자면, 루시아 야해요. 히히히히히히히히히히히히히

스윗듀 2017-12-13 09:52   좋아요 0 | URL
히히히히ㅣ히히히히 그렇잖아도 지금 찾아보고 오는 길입니다🤭 6년 전 생애 최고의 섹스, 라니 멘트는 좀 후지지만 개궁금하군요🤩 맞다...그렇다면 굴 대신 홍합은 어때요!!!!!

다락방 2017-12-13 09:57   좋아요 0 | URL
아 스윗듀님 나한테 실망하겠다..
저 굴, 홍합, 조개 다 싫어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미역국에 조개 넣으면 먹지도 않는다능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미안해요 이런 나라서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제가 너무 고기고기한 삶을 살아요. 으엉 ㅠㅠ


이게요, 남자가 작가인데 이름도 모르는 여자랑 바닷가 물속에서 달빛 아래 섹스를 하거든요. 그런 일이 있고난 뒤에 루시아란 여자를 만나 동거를 하게 되는데, 이 남자 머릿속에 이 달빛 아래 여자가 이름도 모르는채로 강하게 남아있는 거죠. 그건 달빛 여자에게도 마찬가지고요. 제가 좋아하는 스토리... 그렇지만 제가 루시아의 입장이 되면 세상 슬픈 이야기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내가 사랑하는 남자가 다른 여자를 잊지 못해. 우엉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스윗듀 2017-12-13 10:22   좋아요 0 | URL
우엉ㅠㅠㅠㅠㅠㅠㅠ우엉우엉 저도 조개들어간 미역국은 안먹습니다..... 소고기를 넣어야 미역이 미끌미끌 윤기있게 잘 풀어지고 후루룩 넘어가며 입안을 부드럽게 유영하기 때문이죠 후후....

다락방 2017-12-13 10:55   좋아요 0 | URL
미역국엔 역시 소고기죠! 소고기 짱!! 으하하하핫.
저는 미역국도 사랑해요 ♡

비연 2017-12-13 10: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락방님과 와인 먹고 싶어지네요.. 이 아침부터 ㅎㅎㅎ

다락방 2017-12-13 10:55   좋아요 1 | URL
아, 모닝 와인! 그 이름도 아름다운 모닝 와인!
비연님, 저랑 한 번 만나서 와인 드십시다. 후훗.

비연 2017-12-13 12:28   좋아요 0 | URL
알라딘 와인동호회 만들어도 좋을듯요 ㅋㅋㅋㅋㅋㅋ

에이바 2017-12-13 10: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발자크 대문호... 이럴 때 쓰려고 이 문장을 외웠나봅니다. 얼불노 왕좌의 게임 드라마에서 봤는데 소설에도 있는 것 같아요. The laws of my fist are about to compel your teeth. 당신의 강냉이는 소중합니다...

그런데 저도 2인분 시키면 되잖아 생각했어요. 빠에야는 2인분 시켜도 거뜬하던데요? 제가 탄수화물 덕후 한국인이라 그런가 ㅋㅋ 아이 참 루시아는 바보야... 저는 나이들었다는 걸 언제 느끼냐면 소화가 안 되서 먹고싶은 걸 다 못 먹을때예요. 인간이 운동을 해야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대사량을 높여서 맛있는 걸 많이 먹고 튼튼해질 수 있도록 말이죠..!

아 그리고 발자크는 빚 갚는다고 글 엄청 써제꼈는데 저런 글을 남겼다니 한 번 읽어봐야겠어요 ㅋㅋ 발자크 루이 랑베르가 시리즈잖아요. 저도 사 두곤 읽지 않았는데 그것보다 결혼의 생리를 읽어봐야겠어요.

다락방 2017-12-13 10:58   좋아요 0 | URL
네네 맞아요, 에이바님. 맛있는 것 먹고 싶은 것 잘 먹고 살기 위해 운동을 해야겠다고 생각해요. 열심히 운동해야겠어요. 근육이 단단해지게 운동해서 계속 먹고 마시는 삶을 살겠습니다. 불끈!!

발자크는 여성혐오 글로 이미 유명한 것 같아요. 보부아르도 지적했지만, 제 친구도 얼마전에 발자크 책 읽다가 지적했거든요. 결혼의 생리 저도 읽어보고 싶은데 발자크로 검색하면 번역된 도서로는 아직 그 책이 없는 것 같아요. 발자크 대문호.. 빻았네요 ㅠㅠ 다들 왜들 이러시는지... 이참에 스탕달을 다시 읽어볼까봐요.

스탕달도 읽어야 되고 발자크도 읽어야 되고, 그런데 저는 오늘 그들과 전혀 상관없는 책을 또 한 박스 주문하고!! 꺅 >.<

잠자냥 2017-12-13 10: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빠에야는 원래 혼자서 2인분 먹는 음식 아닌가요?;;; *멀뚱*
아침부터 빠에야 먹고 싶어지네요.....

<루이 랑베르>는 생각보다 재미없...;을 수 있고요.
<실비아 플라스의 일기>는 생각보다 가벼울 수 있습니다. 근데 전자책 참 저렴하네요...

다락방 2017-12-13 11:00   좋아요 0 | URL
아아 다들 빠에야 2인분 혼자 먹는 거라 하시니 제 마음이 너무나 좋습니다. 알라딘 사랑합니다. 여러분은 모두 천사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루이 랑베르는 재미..없나요. -0-
실비아 플라스의 일기는 오늘 대여하려다가, 오늘 한박스 책 지른 게 있어 내일 마일리지 쌓일테니, 그걸로 대여해야겠어요. 우하하하핫. 10년간 볼 수 있다는데, 설마 10년간 안읽지는..않겠죠?

카스피 2017-12-13 11: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맛있는 음식사진을 보니 저도 모르게 침이 넘어 가네요^^

다락방 2017-12-13 11:36   좋아요 0 | URL
오늘 뭔가 맛있는 거 드십쇼. 후훗.

2017-12-13 11: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다락방 2017-12-13 11:37   좋아요 0 | URL
저도 전자책 대여를 한 번도 안해봐서 몰랐는데 10년이나 하네요. 너무 좋아요!
그런데 집에 사두고 안읽은 책들을 떠올려보면... 10년..... 안읽고 후딱 지나가버릴 것 같기도 해요.
장거리 여행갈 때 크레마 들고 가면 되니까 거기에 얌전히 넣어두어야겠어요.
좋은 책 소개 감사드려요.

sijifs 2017-12-13 13: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인분을 먹을 수 있는 위장이라니 부럽습니다.
스페인 여행 가서 2인분을 못 먹어 혼자서는 빠에야 2인분은 힘들어서요.
스페인 음식점에서는 빠에야를 1인분씩 팔거나 메뉴 델 디아에서 소량으로 빠에야를 파는 곳도 있습니다. 영화 루시아 여주인공이 그 사실을 알았다면 울지는 않았을텐데요

다락방 2017-12-13 13:29   좋아요 0 | URL
루시아가 시내에 있었던 게 아니라, 동거남이 자신과 살면서 다른 여자를 그리워했다는 사실을 알고는 절망해서 무작정 떠나거든요. 오토바이 타고 막 달리다가 들른 식당이었고, 거기에서 메뉴를 보고 빠에야를 선택하는 거였어요. 루시아가 식당에서 일했던 걸로 기억하는데, 아마 루시아도 그 점은 알고 있지 않았을까 싶어요. 다만, 그 날 그 때 그 기분에 찾아간 식당이 그렇지 않아서 속상했던 거지... 사실 루시아는 울진 않았고요 ㅋㅋ 제가 울었습니다. 아아 너무해 너무해 ㅠㅠ 이러면서요 ㅋㅋㅋㅋㅋ

사실 저도 예전엔 거침없이 2인분 먹을 수 있긴 했는데, 나이드니까 양이 좀 줄긴 하더라고요. 저도 2인분은.. 좀 남길 것 같아요. 아하하핫

독서괭 2017-12-13 17: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발자크... 정말 헛웃음밖에 안 나오네요. 욕도 아깝습니다.
저 장염 걸려서 죽만 먹고 있는데 이렇게 맛있는 사진들을.. 저 모유수유 중이라 술 못 마시는데 이렇게 부러운 술상 자랑을... ㅠㅜ 빠에야.. 흑흑 먹고 싶어요.
다락방님 주말에 어머니랑 맛있는 거 많이 드세요^^

다락방 2017-12-14 09:25   좋아요 0 | URL
발자크 얘기는 몇 번 나오는데 이 사람은 버리고 가야할 사람인 것 같아요. ㅎㅎ
보부아르 진짜 세상 똑똑한 사람이네요. 읽으면서 감탄하고 있스빈다.

아니 장염..모유수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제가 ... 못할 짓을 했네요. 엉엉 ㅜㅜ

주말에 뭐 먹을지 아직도 결정을 못했어요. 신중하게 생각해서 현명한 결정 해야겠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독서괭님, 장염 어서 빨리 나으세요!!

Forgettable. 2017-12-14 01: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빠에야 ㅋㅋㅋㅋㅋㅋ 이게 혼자 양이 많아서 못먹는게 아니라 비쌈ㅋㅋㅋㅋㅋㅋㅋㅋㅋ 흑흑

다락방 2017-12-14 09:25   좋아요 0 | URL
아 빠에야 비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비싸도 서럽네... 아니 이별해서 괴로운데 밥 먹을랬더니 비싸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나 어떻게 살라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날더러 어쩌란 말인지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유부만두 2017-12-16 08: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인분 그냥 시키지, 왜? ,,,,라고 생각하면서 읽었는데... 역시!

그나저나 발자크 읽지마요. ㅜ ㅜ 고통과 역겨움 ... 이름 값 덕에 책으로 나오는 거에요. 소설로 하나도 추천할 건덕지가 없어요!

다락방 2017-12-17 20:41   좋아요 0 | URL
앞으로는 혼자 음식점을 찾아서 두 메뉴가 먹고 싶으면 거침없이 두 메뉴를 시키겠어요. 아 물론 전에도 그랬지만... 먹고 싶은 걸 참지 않겠어요. 불끈!!

발자크는 이렇게 패쓰하고 금욜에 추천해주신 책을 읽어야겠어요.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