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른한 토요일 오후였다. 아니 나른할 수 있었던 토요일 오후였다. 그런데 오후에 갑자기 그가 쳐들어왔다. 느즈막히 일어나 적당히 밥을 먹고 할까 말까 망설이다가 막 양치와 세수를 끝낸 참이었다. 세수 후에 왔으니 그나마 다행이라고 해야할까. 도대체 그는 갑자기 왜 온걸까.

「뭐야, 갑자기.」
「너 피곤해서 쉰다고 했던건 알고, 나도 쉰다고 했고, 그러니까 우리 그냥 같이 쉬자고. 너네 집에서.」

아 정말 싫다. 이번 한주는 정말 고되었고, 그래서 나는 드라이브 가자는 그의 제안에 노,라고 말했었다. 이번 주말은 푹 쉬고 싶다고. 그런데 이렇게 집으로 쳐들어오다니, 달가울리가 없다. 억지로 조금이나마 웃어보이려던 표정을 그는 읽은걸까. 이내 들고온 검정색 봉지를 들어올리며 말한다.

「너 좋아하는 청포도 사왔어. 같이 TV 보면서 청포도 먹자.」

윽- 청포도, 청포도라니! 갑자기 입안에 침이 돌기 시작한다. 청포도만 받고 그를 그냥 보내면 안될까? 그러면 나는 그에게 너무 가혹한걸까? 그는 내가 청포도를 거부하지 않으리란 걸 알고 있다. 니가 졌지, 하는듯한 저 눈빛. 윽, 재수없다.

「들어와요.」

문을 잡아주고 있는 내 앞을 지나 그가 내 공간속으로 들어온다. 신발을 벗으며 그는 부엌을 향해 간다.

「청포도 씻어올까?」

어, 라고 나는 말하고 문을 닫는다. 티비를 켜고 거실 소파에 앉으려다가 잠깐 나의 옷차림을 본다. 다 늘어난 트레이닝복 바지, 커다란 박스티. 그리고 아직 감지 않은 머리. 아, 진짜.

나는 내 공간에 누군가 들어오는 것이 싫다. 게다가 그것이 남자라면 말할것도 없다. 나는 남자친구와 두시간동안 침대에서 뒹굴며 섹스를 할 수 있지만, 그것이 내 공간안에서라면 얘기는 달라진다. 옷을 벗든 입든, 그리고 그와 무엇을 하든, 내 공간이 아닌 곳이어야 편하다. 내 공간안에서 나는 오롯이 나 혼자였으면 좋겠다. 저기에 그가 앉아있고, 간혹 내가 거실에서 부엌으로, 부엌에서 화장실로 이동하는 동선을 다 드러낸다는 생각이 머릿속에 차오르고 나면 견딜 수 없는 기분이 된다. 내가 나를 가장 편안하게 풀어놓았을 때, 나를 챙기지 않고 있을 때 누군가 내 옆에 있다는 것에 신경이 곤두선다. 그게 아무리 내 남자친구라고 해도 나는 그것이 영 편하지만은 않다.

그도 알고 있다. 그는 몇번이고 내 집에서 편하고 싶어했고, 나는 그때마다 그를 내몰기에 바빴다. 저녁은 나가서 먹자, 영화는 밖에서 보자 하면서. 어느날 그는 내게 말하는 듯, 아니면 혼자서 다짐하는 듯 이렇게 얘기한적이 있다. 너가 나랑 오랜시간 니 공간에서 같이있는 걸 좀 편하게 생각하면, 그때 청혼해야겠어.

그때 그 말을 듣고 나는 아무런 반응도 보이질 않았지만 지금 그가 이러는 것이 그 나름대로의 노력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른다고 괜찮아질까? 그가 청혼한다면 나는 받아들일 수 있을까?

내 공간에만 오면 살짝 어색해지는 분위기. 우리는 둘이 청포도를 먹으며 티비를 보았고 간혹 이야기를 했다. 그리고 저녁시간이 다 되어갈때쯤, 그는 불쑥 계란후라이를 해주겠다고 한다. 계란후라이? 왜 갑자기 계란후라이를?

「계란후라이?」
「어. 저녁 먹어야 되잖아. 그런데 또 바깥에서 먹으면 넌 분명 먹고 바로 가라고 할거고. 그러면 나는 너네 집에서 겨우 두시간쯤 있었던 거라고. 그러니까 니가 좋아하는 계란후라이 해줄게. 저녁 여기서 먹자. 계란후라이 다섯개 할게. 너 세개 먹어.」
「......」

난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 뭐라 말해야 할지 몰랐다. 이 남자, 작정하고 왔구나 싶어졌다. 내가 당황한채로 멍청하게 앉아있는 사이 그는 일어나서 부엌으로 갔다. 씽크대를 열고 후라이팬을 꺼내고 가스렌지 위에 올린다. 가스렌지 불을 켜고 다시 씽크대를 열어 포도씨유도 꺼내 후라이팬에 두른다. 그는 포도씨유를 씽크대에 넣어 놓더니 냉장고를 열어 계란을 꺼낸다. 그의 두 손이 계란 다섯개를 다 감당할 수는 없다. 그는 처음에 세개를 꺼내 가스렌지 옆에 굴러가지 않게 놓아두고 다시 두개를 더 꺼내 그 옆에 가지런히 놓는다. 후라이팬 위에 손을 살짝 가져가 보더니 계란을 하나씩 깨기 시작했다. 계란이 익어가는 소리가 들린다. 그는 씽크대 여기저기를 열어 소금을 찾아내더니 계란위에 소금을 뿌린다. 그리고는 또다시 두리번 두리번 한다. 뭘 찾는거지?

「계란 뒤집어야 되는데, 뒤집개 어디있어? 국자는 보이는데 뒤집개는 안보이네?」

아 씨. 우리집엔 뒤집개가 없는데.

「없어. 밥주걱으로 해.」

그는 뒤를 돌아 나를 본다.

「밥주걱으로 뒤집으라고?」
「어. 난 계란후라이 밥주걱으로 뒤집어. 다른것도 그렇고. 」

그는 숟가락통에서 밥주걱을 꺼내 계란을 뒤집는다. 저게 죄다 반숙이어야 할텐데. 가스렌지 불을 끈다. 그리고 뒤를 돌아 나를 본다.

「당신을 위해 스튜를 만들고 싶은데
내게는 냄비가 없어

당신을 위해 머플러를 뜨고 싶은데
내게는 털실이 없어

당신을 위해 시를 쓰고 싶은데
내게는 펜이 없어」

어엇, 이건 미도리의? 그는 이 노래를 달달 외워 내뱉더니 내 눈을 보고는 씨익 웃는다. 씨익 웃는 그의 눈동자가 반짝인다. 그의 눈동자가 반짝이고 그의 입꼬리가 양쪽으로 올라가면, 반드시 그 다음엔 내가 웃게 되는데. 이 남자 눈동자가 왜, 왜, 반짝이지?

「당신에게 계란후라이를 해주고 싶은데
내게는 뒤집개가 없어」

풋- 이거였어? 하하하하하 눈물나게 웃는 나를 뒤로 하고 그는 계란후라이를 담은 접시를 포크와 함께 가져온다. 그러자 갑자기 모든것이 아무것도 아닌 것이 되어 버린다. 별거 아닌게 되어버린다. 이 공간만큼은 안돼, 하던것도 이런건 싫어, 하던것도 다 뭐 그쯤이야 하게 되어버린다. 그럴수도 있지 뭐, 하게 된다. 아 맙소사. 내가 왜 이러지? 나는 눈앞에 계란후라이가 있는데도 먹지는 않고 그를 보기만 한다. 그의 눈동자가 반짝이는 것이 어째 사라지질 않는다. 그도 계란후라이를 먹지 않는다. 입꼬리가 올라간 것이 어째 내려오질 않는다. 그의 눈빛은 어쩐지 승리감에 도취되어 있는 것도 같다.

맙소사, 지금 청혼하면, 나는 끝장이야, 예스 말고는 아무것도 못하겠잖아.

                                                                                                                                     

 

                                                                                                                               -The End-


댓글(45) 먼댓글(0) 좋아요(4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키 2009-09-11 10: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계란은 완숙~
둘이 먹기에 5개는 많지 않아요? 계란을 좋아하시나봐요~
전 계란을 싫어해서 ^^
그래도 요리해주는 남자는 진짜 좋아요, 캡멋져~~

다락방 2009-09-11 15:27   좋아요 0 | URL
전 계란후라이가 좋아요, 미키님. 특히 반숙이요!!

레와 2009-09-11 10: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여기 남주와 여주, 사랑스러워 미치겠어요!!!! ♥0♥

미치도록 좋다는 말밖에 할 수 없는 내 무식이 한스럽긴, 참으로 오랜만이네요.
무튼 어째든, 미치도록 좋은 단편이예요.


다락방을 알라딘의 하루키라고 부르면 돌 맞을라나??
에이~ 그 돌 내가 다 맞아버릴께요! 다락방 하루키! ㅋ


다락방 2009-09-11 15:28   좋아요 0 | URL
레와님, 돌맞으면 얼마나 아프다구요. 이런 엄청난 칭찬은 우리둘이 있을때만 살짝해요, 살짝. 남들이 보면 뭐라고 하겠어요. ㅎㅎㅎㅎ

레와 2009-09-11 10: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엘베소랑 여기 소설이랑 모아서 책 하나 냅시닷!
응?? 응???

다락방 2009-09-11 15:28   좋아요 0 | URL
그랬다가 나 쫄딱 망할것 같은데요, 레와님? ㅜㅜ

유상진 2009-09-11 1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처음부분의 '그' 가 '남자친구' 였군요.

다락방 2009-09-11 15:28   좋아요 0 | URL
네.

무해한모리군 2009-09-11 11: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 분이셨어..다락방님은.. 좋아요 따끈하고 미끈하고 보들한 계란후라이 같아.

다락방 2009-09-11 15:29   좋아요 0 | URL
그렇다면 왕란후라이에요. ㅎㅎ

무스탕 2009-09-11 13: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렇게 하면 다락방님 확-! 휘어잡을수 있는거에요? 응?

다락방 2009-09-11 15:29   좋아요 0 | URL
아, 이건 어디까지나 지어낸 얘기인걸요. 그렇지만, 뭐 저라고 다르겠습니까? 하하하하

치니 2009-09-11 13: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호호, 재미있는데요, 이거!

다락방 2009-09-11 15:29   좋아요 0 | URL
히히히히

마노아 2009-09-11 14: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어쩜 좋아요. 나는 다락방님이 더 사랑스러워졌어요! 그제였던가, 울 언니가 화재의 글에서 다락방님 쌀~ 페이퍼를 보고는 너무 사랑스럽다는 얘기를 했거든요. 다락방님을 전혀 모르는 울 언니도 그 사랑스러움의 정체를 알아버렸어요.
뒤집개 없다고 주걱으로 뒤집으란 소리에는 제가 뒤집어질 뻔했어요.^^ㅎㅎㅎ
다락방님의 글을 모아서 제가 소장본 책을 만들고 싶네요. ^^

다락방 2009-09-11 15:30   좋아요 0 | URL
음..그럼 소장본 책을 딱 두권만 만들어서 레와님과 마노아님께 드릴까봐요. 하하하하

2009-09-14 12: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9-11 15: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기억의집 2009-09-14 12:33   좋아요 0 | URL
앗, 실수! 왜 님자를 빼 먹었을까요. 다락방님, 죄송해요.^^ 왜 오늘은 소식이 없으실까!

다락방 2009-09-14 12:47   좋아요 0 | URL
하하 오늘도 알라딘에 있기는 있어요. 헤헷.
:)

Arch 2009-09-11 16: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미있는데요. 당신에게 후라이를 해주고 싶은데, 내게는 뒤집개가 없어~ 아!

다락방 2009-09-11 16:48   좋아요 0 | URL
멜로디 붙이기 공모라도 할까봐요, Arch님. ㅎㅎ

... 2009-09-12 14: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락방님을 위해 밥을 지어주고 싶은데, 내게는 뜸부기 쌀이 없어.
다락방님을 위해 영화를 보여드리고 싶은데, 내게는 할인쿠폰이 없어.

드뎌 제 간곡한 제안을 받아들여 창작블로그로 가셨군요!

다락방 2009-09-12 21:45   좋아요 0 | URL
하하하하 브론테님. 네, 왔어요 왔어요. 계속 귓가에 브론테님 속삭임이 들려서 도통 잠을 잘 수가 없잖아요. 그래서 창작블로그에 발을 들여놓았습니다. 하하하핫

Jade 2009-09-12 18: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아아 다락방님 너무 좋아요! >.<

다락방 2009-09-12 21:45   좋아요 0 | URL
으흐흐흐흐흐흐흐 날 대체 왜 이렇게 좋아하는거에요? 으흐흐흐흐흐흐흐

비로그인 2009-09-13 13: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런 남자라면 어떻게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어요.

실은, 엊그제 사람이 없는 한적한 갤러리의 카페에 들렸더랬어요. 늘 사람이 없어 당연히 없겠지 생각했는데 어느 여인 둘이서 기차 화통을 통째로 삶아먹은 듯한 커다란 성량으로 이야기 중이더군요. 이야기인즉슨 `a는 그 날 그 날 나에게 미리 물어봐. 너 뭐 먹고 싶어? 응 그래서 내가 저녁은 간단히 먹을까? 하면 그때부터 걔는 레스토런트 찾아 보고, 파킹 어디 하는지, 메뉴는 뭐가 있는지 다 찾아보는 거야. 그런데 b는 계획이 없다고. 11월 런던에서 스커트 입고 힐 신었는데 파킹은 저 멀리 해놓고 이제부터 찾아보자 하는데'

아 이런 이야기를 같이 듣고 있자니 `헤어져요 헤어져'이 소리가 절로 나오지 뭡니까. 실은 `헤어져요 헤어져 그리고 입 좀 다물어요 제발'이러고 싶었지만 제가 소심해서.

헤어지지 말아요, 같이 계란 후라이 먹어요, 라고 말하고픈 커플이어요!

다락방 2009-09-14 09:13   좋아요 0 | URL
음, 일단 주변에서 시끄럽게 얘기해서 나로 하여금 듣지 않아도 되는 이야기들을 듣게 하는건 딱 질색이지요. 그런데 그 여자분의 경우에는 a도 b도 둘다 흡족하지 않기 때문에 그렇게 비교했던게 아닌가 싶어요. 어느 한쪽이 확 마음에 차는 상대였다면 굳이 둘을 비교해가며 만날 필요가 있을까 싶어지는거죠. 무계획에 이제부터 같이 찾아보자, 하는 것도 그를 좋아했다면 나와 같이 찾으려는 것 때문에 더 좋아질 수도 있을 것 같거든요. 그 상대가 누구냐에 따라서 말이죠.

그리고 남자와 여자가 사귀고 헤어지는 것이 어디 주변의 충고대로 되는 일입니까!! 휴..

비로그인 2009-09-14 10:09   좋아요 0 | URL
아, 맞아요, 맞아요. 정말 그래요. 남자와 여자가 사귀고 헤어지는 건 주변의 충고와는 정말 무관한, 별개의 일이 맞습니다.

다락방 2009-09-14 10:39   좋아요 0 | URL
저는 헤어지라고 엄청나게 잔소리하고(이미 청첩장 나왔는데!) 다음날 내가 미쳤지 하고 후회한 적 있어요. 제가 그렇게 말할 권리가 없는데, 그렇게 말하면 안되는거였는데! 친구가 너무 아깝다는 생각에 미치는 줄 알았거든요.
그런데 지금은 아기낳고 잘 살아요. 어차피 사랑도 당사자들이 하는거고, 사는 것도 당사자들이 하는거니 제가 그럴 필요는 없었는데요. 휴..
(그런데 저는 아직까지도 그 친구의 신랑이 마음에 들질 않아요. 물론, 친구 신랑이 제 마음에 들어 무얼하겠습니까마는.)

비로그인 2009-09-13 13: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참고로 전 서른두번째 추천입니다 헤헷

다락방 2009-09-14 09:13   좋아요 0 | URL
:) 고맙습니다.

Jade 2009-09-13 2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락방님이 쌀 받는 여자라니, 저도 갑자기 쌀 받는 여자가 되고 싶어서 냉큼 주문했어요! ㅜㅠ 엉엉

다락방 2009-09-14 09:18   좋아요 0 | URL
Jade님.
방금 Jade님이 요즘 관심있어하는 도서 리스트를 보고 왔는데요, 으윽, 저는 하나도 모르겠어요. 죄다 모르겠어요. 아는 게 하나도 없더라구요. ㅎㅎ 그 책들 주문하셔서 쌀 받으셨군요! 그 쌀로 밥하니 맛나더군요. 다른 쌀보다 유독 더 맛있어 하는건 아니지만 먹을만해요, Jade님!
쌀받는여자 화이팅!!

순오기 2009-09-13 22: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홋~ 이걸 처음 보는 전 다락방님 이야기인줄 알고, 어 집까지 찾아오는 남친이 있었어~ 막 흥분했잖아요.
이거 재밌는데요~~ 그래서 그는 그녀에게 청혼을 했을까? 관심집중~

다락방 2009-09-14 09:19   좋아요 0 | URL
아이쿠, 순오기님.
저 아빠,엄마,남동생과 함께 살아요.(여동생은 결혼해서 따로 살고요-)
집에 남자 들어오게 한 적 한번도 없어요, 순오기님. 하하하핫.

okmliebe 2009-09-16 13: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밌어요~ 짧은 글이지만 공감과 동요나...살짝 기분좋게 웃음주는 글.. 감사합니다^^

다락방 2009-09-16 14:38   좋아요 0 | URL
고맙습니다, okmliebe님.
:)

코코죠 2009-09-17 17: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추천수를 40으로 맞췄어요. 궁뎅 두들겨 주세요.

다락방 2009-09-17 17:34   좋아요 0 | URL
ㄲ ㅑ ~ 오즈마님이닷!! >.<

오즈마님, 궁뎅 두들겨 주는 대신, 궁뎅 깨물어 주면 안될까요? 네? 네?

nada 2009-09-17 2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락방님은 역시 창작자의 기질이 있었어요. 걸핏하면 시를 지어대시더니. 아, 너무 맘에 들어요. 이 소설. ㅎㅎ

다락방 2009-09-18 08:03   좋아요 0 | URL
오우오우오우오우오웃 너무 좋아서 막 신음소리 나와요 꽃양배추님.
꽃양배추님이 꽃양배추님이어서, 꽃양배추님으로 돌아와서, 꽃양배추님으로 돌아와서는 나한테 칭찬을 해주어서, 꽃양배추님으로 돌아와서 나한테 칭찬을 해주고서는 내가 쓴 글도 맘에 든다고 해서. ㅎㅎ

어디 가지 말아요, 응?

메르헨 2009-11-19 08: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추천수....오십에 맞춥니다.
상당히....유쾌하고 신선하고 잼난 글인걸요.
다락방님, 일 났습니다.^^
앞으로 자꾸 글 달라고 조를거에요. 책임지세요.^^

다락방 2009-11-19 08:37   좋아요 0 | URL
하하하하 조른다고 해도 제가 조를때마다 드릴 수 있을지는 ㅎㅎ
유쾌하고 재미있다고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헤헷 :)

나비종 2014-01-24 14: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갑자기 모든 것이 아무 것도 아닌 것이 되어버리는'. . 뭐든 할 수 있을 것 같고, 나를 스트레스 받게 하는 악의 무리들도
다 무찌를 수 있을 것 같은. . ㅎㅎ 이성이든 다른 어떤 관계이든 살아가면서 그런 사람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은 행복한 일입니다.
봄햇살같은 단편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