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게이샤 커피세트가 새로 나왔다길래 오호라 사볼까~ 했는데 홀빈으로만 판매한단다. 나에겐 그라인더가 없는데.. 자꾸 이러면 안되는데.. 커피를 장바구니에 넣으려다가 멈칫, 하고 아아, 그렇다면 그라인더를 사야할까? 라고 생각하면서 물건을 더 사는 일은 하고싶지 않은데, 라고 책은 또 살 내가 생각한다. 이 커피가 비싸서 3만원 대이고 거기에 그라인더까지 사면... 그런데 내가 만약 그라인더 사기 싫어서 이 커피도 안산다? 그러면 나의 소비는 0원...


현명한 소비란 무엇인가..















연말의 시사인을 특히 좋아한다. 이유는 <시사인이 선정한 올해의 책 행복한 책꽂이>를 부록으로 주기 때문. 지금이야 다시 정기구독해 보고 있지만 몇해간 정기구독을 해지했을 때도 매해 연말에는 꼭 사서 행복한 책꽂이를 읽었더랬다. 

이번에도 시사인 받자마자 행복한 책꽂이를 넘기는데 리뷰어들 중에 딱히 아는 사람이 보이지도 않고 책들도 딱히 재미있어 보이질 않네... 라고 생각하다가도 아아, 장바구니에 책 이렇게나 넣었다. 














































실려있는 책들 중에 소설의 비중이 적어 좀 안타까웠다. 사람들은 소설을 많이 안읽는걸까? 그리고 몇 권 나온 소설들도 다 내가 좋아할 책들이 아니었어.. 쩝. 아무튼 저 책들중 몇 권을 살까 싶다. 



《먼 길로 돌아갈까?》가 가장 궁금한데, 이 책의 저자 '게일 콜드웰'이 '연인이자 친구이며 자매이고 동료인' '캐롤라인 냅'과의 관계 유지에 대해 쓴 책이라고 한다. 캐롤라인 냅의 책을 몇 권 사두기는 했지만 제대로 읽어본 적이 없는데(드링킹, 남자보다 개가 좋아 둘다 읽다가 포기하고 팔아버림 -.-) 한 사람이 다른 한사람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함께 시간을 보내고 관계를 이어나가는 것에 대해서라면 나는 궁금하다. 살면서 일정 부분 스스로 깨닫는 관계유지의 방법이라는 게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여전히 사랑을, 우정을, 관계를 공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이렇게나 나이를 먹고 여러 관계를 맺고 또 찢어지는 걸 경험하면서 나는 분명 과거의 나보다 나은 사람이 되었지만, 그래도 여전히 사랑 때문에 그리고 우정 때문에 가슴 찢어지는 일들이 생긴다. 공부한다고 가슴 찢기는 일이 일어나지 않는 건 아니지만-관계는 나 혼자 하는게 아니니까- 그래도 내가 좀 더 단단해질 수 있지 않을까. 


근데 나 좀 멋지지 않냐? 이미 잘하지만 더 잘하기 위해 공부하고 싶어하다니.. 멋져.. 내가 나 뽕이 찬다.

나 뽕이 차면 편지를 써주세요~ 두비두바 두비두바~ 



《내게는 수많은 실패작들이 있다》는 관심 갖지 않은 책이었는데, 기존에 노라 에프런의 책을 읽으면서 딱히 좋다고 느끼지 않았기 때문이고 그녀의 영화들도 내가 막 좋아하며 열광했던 작품들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번 신간(개정판)에 대해서도 무심했는데, 행복한 책꽂이의 리뷰를 읽다보니 젊은 여성과 나이든 여성의 관계에 대해 나온다고. 나는 이제 중년을 살면서 젊은 여성들이 살아갈 세상이 더 나아지기를 원하기 때문에 내 모든 촛점과 관심은 젊은 여성들을 향해 맞춰져 있다. 노라 에프런은 젊은 여성과 나이든 여성들에 대해 어떻게 썼는지, 무엇을 생각하고 무엇을 보여주고자 하는지 궁금해졌다. 



《목요일의 아이》는 표창원의 추천작인데 행복한 책꽂이에 실린 소설들 중 유일하게 그나마 흥미가 가는 소설이다. 일본 소설이고.. 어쩐지 너무 자극적이지 않을까 싶어 저어되기 땜시롱 중고로 검색해봐야겠다. 



《초인적 힘의 비밀》은 맙소사 운동 중독인 앨리슨 벡델의 이야기란다. 아니, '앨리슨 벡델'도 흥미로운데, 네? 뭐라고요? 운.동.중.독. 이라고요? 내가 과거의 어느 시절 '나 아무래도 운동중독인 것 같아' 했다가 남동생으로부터 '누나가 아는 운동중독과 내가 아는 운동중독은 많이 다른가보구나' 라는 말을 들었고, 당시의 애인으로부터는 엄청나게 큰 웃음소리를 들었고, 여동생으로부터는 풉- 을 들었....... 운동 중독이 뭐 별건가. '아 운동해야 되는데' 라고 생각하고 운동은 안하면서 그렇지만 '아아 운동해야 되는데' 자꾸 생각하면 운동중독이지.. 운동에 대해 자꾸 생각하잖아.... ㅋㅋㅋㅋㅋㅋㅋㅋ미안합니다.. 

아무튼 이것도 사야겠다. 어쩐지 동질감을 느끼게 될(그거 아니야..) 책인듯 하다.



그라인더나 구경가야겠다. 어디로? 망망대해 인터넷의 세계로.... 

싫어.. 이딴거 알아보고 쇼핑하고 이러는 거...

왜 책 쇼핑은 좋은데 다른거 쇼핑은 졸라 싫을까.....

아 안살래. 커피도 그라인더도 다 안산다. 귀찮.....


히융 ㅜㅜ


댓글(49)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하 2021-12-22 09:5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이 잘못했네요… 그라인더도 같이 보여줘야지….

저도 캐럴라인 냅은 좀 읽기가 힘들었고요. 게일 콜드웰은 읽기가 귀찮았다는..

인간관계가 가장 어려운 것 같아요. 잘하는데 더 잘하려고 공부하는 다락방님 멋져요 ㅋㅋ

다락방 2021-12-22 10:49   좋아요 3 | URL
예전엔 그라인더 팔았던 것 같은데 지금은 안파는가봐요. 커피도구 검색하면 그라인더가 쏙 빠져 있네요.
저 캐럴라인 냅 드링킹 초반에 막 몰래 술마시고 그러는 장면들이 너무 스트레스를 받더라고요. 그래서 초반에 확 덮었어요. 개.. 그 에세이도 몇 장읽다가 확 덮고 저는 이상하게 캐럴라인 냅의 책장이 안넘어가더라고요. 그래도 몇 권 더 집에 있으니(대체 왜...) 읽어볼까..하는데 그전에 저 링크한 게일 콜드웰의 책을 볼까 싶어요. 게일 콜드웰은 제가 읽어본 게 없으므로 처음 만나게 됩니다. 후훗.

수하 2021-12-22 11:00   좋아요 0 | URL
앗 이 댓글 보느라 다시 보니

읽기가 ‘괜찮’았다고 쓰려고 했는데
왜 귀찮았다고 쓰여있죠…?;;;

원래 귀차니스트이기는 하나 이렇게 드러날 줄은…

게일 콜드웰은 잘 읽혔어요 ㅎㅎㅎ

다락방 2021-12-22 11:01   좋아요 1 | URL
아니, 수하 님. 귀찮과 괜찮은.. 완전히 다른 뜻 아닙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튼 괜찮았다니 다행이에요. 으흐흐흐흐.

책읽는나무 2021-12-22 10: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아침에 게이샤 커피세트 보고 오호라~했었는데 원두 홀빈이라 어?? 했어요.
예전에 갓 그라인딩해서 먹어보면 또 어떤 맛일까?싶어서 아주 저렴한 그라인더를 하나 샀었거든요.귀차니즘이라 분명 몇 번 쓰지 않을 것 같아 캠핑용 같은 그라인더를 사서 그라인딩해서 먹었는데 오오~~하긴 했어요.냄새도 좋아 행복하긴 하던데 확실히 몇 번 안해먹어 원두 홀빈은 지금 어떤 색으로 변해 있을지???ㅋㅋㅋ
지금 고민중입니다.제대로 된 그라인더와 게이샤 세트를 사?? 말아? 하면서요..근데 엊그제 원두커피 두 봉지나 사버려서...ㅜㅜ
소비는 계속 따라다니나 봐요!!!ㅜㅜ
글 읽다가 책도 몇 권 눈에 들어오고????
아....진정한 소비란???

다락방 2021-12-22 10:47   좋아요 2 | URL
홀빈이라서 확 마음을 접으면 되는데 어째서 그라인더를 살까? 이렇게 되어버리는지. 세상 귀찮네요. 저 일전에 페이퍼에 그라인더 썼다가 여러분들이 막 추천해주셨는데.. 그거 검색해서 살까요? 아 미치겠다. 싫다. 가뜩이나 책상이 쓰레기통 같은데 쓰레기 더미에 살면서 짐을 하나 더 늘이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하는 거 아닐까요? 내적갈등 오네요 ㅠㅠ

바람돌이 2021-12-22 10:3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게이샤 커피가 200g 3만원에 나온걸 보고 이 미친 가격은 뭐야 하면서 냉큼 샀어요. 특히 과테말라산 게이샤는 100g만으로도 저 가격 하는걸요. (네 저에게는 그라인더가 있습니다라고 자랑질!!! ㅎㅎ) 게이샤는 쌉쌀한 커피를 좋아하시는 분한테는 안 맞구요. 신맛과 꽃향이 확연하게 강해서 호불호가 좀 갈려요. 하지만 신맛 좋아하는 저같은 사람한테는 정말 우울할때 나에게 주는 선물이야 하면서 사는 커피예요. 이만하면 뽐뿌질 되겠습니까? ㅎㅎ

다락방 2021-12-22 10:46   좋아요 3 | URL
게이샤 커피가 그 약간 청국장 냄새 나는..그런 커피 아닌가요? 저 일전에 엄청 고급 커피라고 해서 게이샤 마셨다가(그 부산의 유명한 까페 게이샤 커피였던 것 같아요) 향이 왜 이래! 했던 적 있는데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아무튼 도전! 하고 싶다가 그라인더 사야되니까 또 귀찮았다가 .. 그러고 있습니다. ㅋㅋㅋㅋㅋ 저도 이참에 그라인더 장만해서 향을 좀 느껴보고.. 그럴까요... 아 귀찮아요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바람돌이 2021-12-22 11:11   좋아요 1 | URL
청국장요???? ㅎㅎㅎ
음 다락방님이 마신 게이샤에서는 왜 청국장 냄새가 났는지 잘 모르겠어요. 일단 향은 강하고요. 강한데 청국장은 아니고 허브향쪽에 가까워요. ㅎㅎ 맛은 신맛이 강하고요.

다락방 2021-12-22 14:28   좋아요 0 | URL
저 알라딘 게이샤 샀으니까 이번에 한 번 잘 느껴보도록 하겠습니다!

미미 2021-12-22 10: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른거 검색하는건 왤케 귀찮고 시간낭비같은지ㅋㅋㅋ그런건 AI가 알아서 다 해주면 좋겠어요!
(AI로봇 상용화 간절히 기다리는 사람🤭)

다 좋지만 관계에 대해 쓰신 대목 너무좋네요~♡♡ ㅡ운동중독미미

다락방 2021-12-22 10:44   좋아요 3 | URL
미미님도 저같은 운동중독 이십니까? ㅋㅋㅋ 반가워요, 동지여!!

저도 뭐 검색하고 사고 이러는거 진짜 너무 싫고 귀찮아요. 그러면서 알라딘 돌아다니면서 책은 막 쓸어담고 잡지 읽다가 책 쓸어담고.. 책은 왜케 쓸어담을까요.. 에휴...

공쟝쟝 2021-12-22 10:3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렴이도 괜찮으면 제 삼만원 미만의 그라인더 추천해주고 싶다 ㅋㅋㅋ 엄청 잘쓰는 중인데 ㅋㅋㅋ 그거 쓰고 와 지금까지 손으로 갈아마셨노 했어요… :) 난 운동하고 왔지요 ㅋㅋ

다락방 2021-12-22 10:44   좋아요 1 | URL
저렴이 원합니다. 사실 삼만원도 좀 쎄요... ㅋㅋㅋㅋㅋ 링크 부탁요! ㅋㅋㅋㅋㅋ
운동하다니 멋지다. 나는 내일부터 할게요. 아 몰라 모르겠다. 다 귀찮다. 운동도 쇼핑도 일도 사랑도...

다락방 2021-12-22 10:55   좋아요 1 | URL
아 나 예전에 친구가 준 링크가 있어서 그걸로 사려고요. 그것도 3만원 안넘어요. ㅋㅋㅋㅋㅋ
근데 수동 사고 싶은 이 미친 마음.. 어떡하지?

공쟝쟝 2021-12-22 10:58   좋아요 0 | URL
수동 안돼 ㅋㅋㅋ 하지마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결국 전동으로 갈아탄다 ㅋㅋㅋㅋㅋ

다락방 2021-12-22 10:59   좋아요 0 | URL
그치? 이미 그 길을 먼저 걸어본 많은 선배들이 나에게 아니라고 그거 아니라고 전동 가라고 다들 하나같이 말하는데 왜때문에 나는 수동을 원해?

공쟝쟝 2021-12-22 11:01   좋아요 0 | URL
내 집에 있는 방치된 수동 줄께, 일단 전동을 사 ㅋㅋ 그리고 나서 제 수동 이틀 써보면 전동 사길 잘했다는 생각이 드실겁니다. 다락방 우리는 문명인이예요! 개발된 기술을 이용해야합니다! 물론 다락방은 에코페미지향인이지만 그라인더는 정말 그거랑 상관없다 ㅋㅋ

다락방 2021-12-22 14:28   좋아요 2 | URL
나 전동 샀어요. ㅋㅋㅋ 나도 이제 그라인더로 우아하게 커피 갈아마시는 사람이다! 커피도 사고! 그라인더도 사고! 과소비의 날들이닷!

독서괭 2021-12-22 10:5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운동중독에 대한 이 새로운 정의 뭐죠?? 운동해야지라는 생각만 자꾸 하면 운동중독, 이 정의가 세워지는 순간 이 세상에 운동중독자의 비율이 급격히 상승합니다..ㅋㅋㅋ
<다정한 것이 살아남는다>는 지금 제 옆에 있는데 아직 못 읽고 있네요 ㅎㅎ <나의 무섭고 애처로운 환자들>은 좋다고 들어서 찜해둔 책입니다. <내게는 수많은 실패작들이 있다>는 스콧님 리뷰 보고 담아놨고, <미쳐있고 괴상하며~>도 담아두긴 했네요. 담아주기 중독자 괭...

다락방 2021-12-22 11:00   좋아요 1 | URL
혹시 독서괭 님도 운동중독 이십니까? 우리는 운동 중독자! ㅋㅋㅋㅋ
담아주기 중독자인 것도 맞습니다.
저는 방금전에 알라딘 택배 오늘 받게될거란 문자메세지 받았는데 오늘 또 사기 있긔없긔... 안돼, 그러지마 나여.. 제발....

공쟝쟝 2021-12-22 11: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내가 나 뽕이 차면 편지를 써주세요 두비두바…. 이거 쓰면서 콧노래 불렀죠? ㅋㅋㅋㅋㅋㅋ 어휴 정말 ㅋㅋㅋ

다락방 2021-12-22 11:09   좋아요 0 | URL
ㅋㅋ 쟝님도 이 노래 알아요? 나성에 가면 편지를 써주세요~ 하는 노래예요. 후훗.

근데 찾아보니 편지를 써주세요가 아니라 편지를 띄우세요 네요. 하핫.

나성에 가면 편지를 띄우세요
사랑의 이야기 담뿍 담은 편지
나성에 가면 소식을 전해줘요
하늘이 푸른지 마음이 밝은지

공쟝쟝 2021-12-22 11:11   좋아요 0 | URL
수상한 그녀!! 영화에 나왔어요! 내가 나에게 뽕이차면 편지를 띄우세요~ 뚜비듀바 뚭뜌바~

잠자냥 2021-12-22 11:47   좋아요 1 | URL
그새 끼락방 또 끼부렸네. 나성에 가면 편지를 띄우세요~

다락방 2021-12-22 14:29   좋아요 1 | URL
수상한 그녀 저 봤는데 이 노래 나온건 기억이 안났어요. ㅋㅋㅋㅋ 이 노래 가사 검색하다보니 그 영화에 나오네.
그새끼 락방이 어디가겠습니까. 본능에 충실하게 살아간다...

공쟝쟝 2021-12-23 12:34   좋아요 0 | URL
후후.... 당분간 크리스마스 때까지는 산다락방으로 불러줄게!, 산다락방 산다부장 ㅋㅋ

거리의화가 2021-12-22 11:0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게이샤 커피 세트 끌리는데요?^^ 그라인더 가정용은 그리 비싸지 않으니 한 번 장만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연말이 됐다는 걸 느끼는 건 시사인 연말호가 올 때쯤이 되면 느끼는 것 같아요. 주로 꼽는 책들이 문학보다는 정치, 사회, 역사 계열이 아무래도 많은 것 같은데 문학류를 어려워하는 저 같은 독자에게는 고맙더라구요. 저는 아직 연말호 받지 못했는데 며칠 안으로 받겠죠? 읽으면서 한 해를 마무리해야겠네요.

다락방 2021-12-22 11:13   좋아요 1 | URL
저는 오늘 아침에 받았어요. 내내 배송이 잘 안돼서 애를 태웠는데 연말호는 이렇게 잘 왔네요. 행복한 책꽂이 우선 펼쳐서 훑어보았습니다. 소설이 별로 없는 건 아쉽지만 또 제가 그다지 관심없거나 모르는 분야에 대해서 알게 되어서 그건 좋아요. 오늘도 이렇게 보관함을 채우게 되지만 말입니다.
그라인더는 3만원 안쪽으로 살 수 있어서.. 사려고 .. 합니다만... 자꾸 수동이 저를 불러요. 하아-

거리의화가 2021-12-22 11:20   좋아요 1 | URL
그라인더 수동도 있고 자동도 있는데 어느샌가 귀찮아서 자동만 쓰고 있어요ㅋㅋ 수동 사용하면 원두 갈 때 향이 좀 더 직접적으로 느껴지고 운동도 되고 그래서 좋은데 말이죠.

다락방 2021-12-22 11:23   좋아요 2 | URL
저 방금 자동으로 질렀어요! 이제 커피 지르러 가겠습니다. ㅋㅋㅋㅋㅋ 인생 ㅋㅋㅋㅋㅋ

거리의화가 2021-12-22 11:25   좋아요 1 | URL
저도 게이샤 질렀어요! 조만간 구매평들이 쭈욱 올라오겠네요ㅋㅋ

다락방 2021-12-22 14:29   좋아요 1 | URL
저도 게이샤 질렀습니다. 얼쑤~

잠자냥 2021-12-22 12:0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게이샤 커피 회사 사람이 한번 마셔보라고 해서 마셔봤는데..... 두 눈이 띠용해지는 맛이었어요.
아,,,, 살까말까 고민 중...

샀어요...; 클스마스 내 선물! ㅋ 이번주 크리스마스 엄청 춥다는데, 이 커피 내려마셔야지~ 룰루랄라~

공쟝쟝 2021-12-22 12:05   좋아요 2 | URL
나도 지금 크리스마스 선물할고야. 룰루랄라~

다락방 2021-12-22 14:29   좋아요 2 | URL
저도 샀어요. 게이샤도 그라인더도... 나란 여자, 나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너무 많이 주고 있다.. ㅋㅋㅋㅋㅋ

공쟝쟝 2021-12-22 23:37   좋아요 0 | URL
자체 산타가 되어주는 산다부장!

잠자냥 2021-12-23 00:15   좋아요 1 | URL
맨날 뭘 산다 산다부장 ㅋㅋㅋ

다락방 2021-12-23 11:23   좋아요 1 | URL
소비의 귀신이 들러붙어버렸네요.. ㅜㅜ

공쟝쟝 2021-12-23 12:41   좋아요 0 | URL
뒤메질 귀신에 이어 소비 귀신 굿을 해야겟어…

Persona 2021-12-22 14:3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라면 마늘 다지는 데에 그냥 갈아서 마셨을 거 같아요. ㅋㅋㅋ 맛 차이는 있는데 진한 걸 좋아해서 그라인더에서 가는 거 보다 더 갈아서 마시고 그런 적 있어요. 에쏘용으로 갈아서 드립해주신 가게를 가보고 나서 장비가 어때야 한다는 걸 버렸죠. 그러고 보니 말려둔 생강 갈아야 하는데 팬에 덖기가 귀찮네요. ㅋㅋ

다락방 2021-12-23 11:24   좋아요 2 | URL
후훗 이젠 제가 지른 뒤여서 커피와 그라인더가 저를 향해 맹렬히 달려오고 있습니다. 제가 기쁜 마음으로 맞이할 생각입니다. 문제는.. 그것들은 어디다 두는가 하는것인데.. 이래서 제가 물건 늘리기가 싫은데 ㅠㅠ 에휴..
지금쯤 생강은 덖고 가셨습니까?

Persona 2021-12-23 11:26   좋아요 1 | URL
아뇨. 너무 귀찮아요. 콩죽 해놓고 금식 중인데 어차피 못 먹을 거나 할걸 ㅋㅋ 근데 손이 영 안가네요.

blanca 2021-12-22 17:5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 ㅋㅋ 너무 비슷. 책쇼핑은 좋은데 다른 것 쇼핑은 너무 피곤해요. 그리고 <친애하는 나의 민원인> 저는 진짜 좋았어요. 한동안 커피 잘 마시다 오늘부터 또 속쓰려 못 마심.흑. 다락방님의 건강한 위 너무 부럽. 커피를 마음껏 마실 수 있는 강력한 위를 가진 사람이 나는 세상에서 제일 가진 자라 생각해요...

다락방 2021-12-23 11:56   좋아요 1 | URL
전 진짜 다른 쇼핑 너무 싫어해서 오래전 디지털 카메라 살 때도, 그리고 네스프레소 머신 살 때도 제가 1도 안알아보고 이미 알아보고 쇼핑한 사람에게 링크다오 해서 그냥 바로 샀어요. ㅋㅋㅋㅋㅋ
저는 위가 건강하지만 쓸개가 없답니다? 하하하하. 다들 어딘가 약한채로 살아가는 것 같아요. 저는 요즘 시력 떨어지는 것 때문에 우울해요 ㅜㅜ

psyche 2021-12-23 02:5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운동은 안해도 ‘운동해야 되는데‘ 자꾸 생각하면 운동중독이군요!! ㅋㅋㅋㅋㅋ 제가 심각한 운동중독이라는 걸 몰랐네요. 어쩐지 기쁘다.

다락방 2021-12-23 11:57   좋아요 2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대부분의 사람들은 운동중독인 것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운동해야 되는데 귀찮네요... 인생.....

그레이스 2021-12-23 13:30   좋아요 0 | URL
그런 의미라면 저도 운동중독!
ㅋㅋㅋ

다락방 2021-12-23 18:20   좋아요 0 | URL
우리는 모두 운동중독!!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