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 소설의 책을 읽다보면 비록 그 책의 원서를 읽지는 않았지만 이거 번역이 좀 이상한걸 하고 느끼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번역의 내용은 차치하고라도 그 배경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는 분이 번역했다는 것을 알수 있으니까요.특히 다른 분야에 비해 팬덤이 강한 추리소설이나 SF소설의 경우 번역 문제로 독자들과 번역가의 다툼이 있는 경우가 왕왕 있을 정도입니다.

 

그래선지 추리 소설이나 SF소설 독자들의 경우 그 번역자를 유심히 살펴보는 경우가 있는데 예를 들면 추리 소설에선 고 정태원님,성귀수님이나 SF소설의경우에는 박상준이니 강수백님같으면 안심하고 책을 사는 경향이 있을 정도죠.

 


마케팅을 통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렸을지는 모르지만 출간 당시부터 황금가지 셜록 홈즈의 번역자인 백영미씨의 번역에 문제가 많다고 추리소설 애독자들의 질타를 받았지요.

 


이번 알라딘의 이벤트인 셜록홈즈와 뤼팽의 대결처럼 추리 소설의 대명사라고 할수 있는 홈즈와 뤼팽시리즈는 국내에선 스테디 셀러라고 할 수 있습니다.몇 십년전부터 출판사를 달리하며 꾸준히 간행되고 있는데 그 이유는 판매가 잘 되는 것도 있지만 저작권료가 소멸된 작품이기떄문에 출판사에서도 큰 부담이 없다는 점일 겁니다.

하자만 저작권료의 부담이 없다고 해서 출판사에서 아무런 부담이 없는 것은 아니죠.왜냐하면 이 작품들은 이미 다른 출판사에서도 나와 있기에 자신들이 새로 출간한다고 잘 팔릴거라는 보장이 없기 때문입니다.

책을 만드는 과정에서의 비용을 절감할수 없기에-왜냐하면 겉모습이 삐까뻔쩍해야 그나마 팔릴수가 있으니까요-,그나마 비용 절감이 가능한 부분이 바로 번역료 입니다.번역료는 사실 스타급 번역가와 그렇지 않은 분과의 차이가 있을수 있기에 여기서 출판사에서는 출판 비용의 일부를 세이브 할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이번에 새로 출간된 셜록 홈즈와 뤼팽의 책들중에서 번역료의 절감이 두드러지게 보이는 책이 두 세트가 보입니다.

더 클래식의 더 클래식 홈즈 전집과 지식의 숲(넥서스)에서 나온 아르센 뤼팽 걸작선입니다.

  

더 클래식의 더 클래식 홈즈 전집의 번역자는 베스트츠랜스라는 번역가 그룹입니다.출판사 소개에 의하면 베스트트랜스는 세계 여러 곳에 숨겨진 작품을 발굴, 기획하고 번역하는 사람들의 모임으로 기자, 작가, 편집자들이 최대한 원작의 느낌을 살려 번역하는 원칙을 두고 활동하고 있으며 번역뿐 아니라 창작 집필을 하며 우리 콘텐츠를 국외에 알리는 일에도 열정을 쏟고 있다고 하는군요.한마디로 어떤 책을 번역했는지 그 번역의 질을 담보할수 없는 익명의 번역자 집단이 번역했단 이야기 입니다.

 

지식의 숲(넥서스)에서 나온 아르센 뤼팽 걸작선은 더욱 걸작인데 번역자가 붉은 여우라고 하는데 아무런 정보가 전혀 없습니다.남자인지 여자인지 혹은 그룹인지 아니면 이전에 번역한 일을 있는지에 대한 아무런 정보가 없군요.

뤼팽은 프랑스어 작품인데 그래선지 까치에선 프랑스어 전문 번역가인 성귀수님이 번역했고 황금가지도 양진성,정은주,이주영,심지원,심소정,연숙진,김남주(불문과 졸업),소서영(파리대학 유학,)송덕호등 여러명에게 나누어서 번역을 맡겼지만 최소 불어를 전공한 사람들에게 번역을 맡겼습니다.

지식의 숲의 뤼팽 선집은 번역자가 불명이니 프랑스어를 직접 번역했다기 보다는 영어나 일어로 번역된 것을 다시 한국어로 번역한 이른바 요즘 독자들이 가자이 싫어하는 중역이 아닐까 조심스레 추즉되는군요.

 

출판사의 입장에서 번다면 황금가지의 뤼팽번역처럼 여러 번역가에게 맡겨 단시간에 출판하는 것이 유리하겠지만 독자들의 입장에서 고 정태원님이나 성귀수 님처럼 한분의 번역가가 작품에 대한 애정을 갖고 번역한 책에 더 믿음이 가는 것이 사실이지요.그리고 번역 문제를 따질때에도 한명의 번역가 번역을 해야 번역의 문제(홤금가지 셜록홈즈-백영미)를 짚을 수가 있지만 황금가지의 뤼팽처럼 여러명의 번역가 나누어서 번역할 경우 번역의 일관성이 없어 문제 제기를 하기고 애매합니다.

하지만 여러명의 번역가가 번역하는 것보다 더 문제점은 더 클래식이나 지식의 숲에서 보여주는 것처럼 익명의 번역가들이 번역하는 책들입니다.이런 경우 어떤 외국어를 전공했으며 어떤 책을 번역했는지 당최 알수 없는 사람들이 번역했기에 독자들은 번역의 질을 담보받을수 없고 번역가들에게 책임감을 묻기도 힘든 상황이지요.죄송한 말이지만 이런 익명의 번역가들은 자신의 잡이 있으면서 아르바이트로 번역한다고 할수 있기 때문입니다.

 

두 책의 번역이 어떠한지는 직접 책을 읽지 않았기에 뭐라고 비판하가는 정말 거시기 합니다.하지만 번역가들의 면면조차 제대로 밝히지 않는 책들의 번역이 과연 제대로 될었을까 하는 의구심과 함께 장르소설 애독자들을 너무 무시한 처사가 아닌가 싶습니다.

참고로 그래서 그런지는 모르지만 더 클래식의 셜록 홈즈 전집은 출간되자마자 50%세일을 하고 있네요.

by caspi


댓글(8) 먼댓글(0) 좋아요(6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이에자이트 2012-06-02 2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불어발음을 영어발음으로 표기한 번역서들이 꽤 있는데 정말 확! 깹니다.성귀수 씨는 공부하듯 뤼팽시리즈를 번역했다고 하더군요.

카스피 2012-06-03 07:30   좋아요 0 | URL
아무래도 국내 번역자중 불어를 전문적으로 공부하신 분이 적을실테니까요.

킹하데스 2012-06-07 01: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번에 나온 아르센뤼팽걸작선은 선집이긴 한데 태동에서 나왔던 선집순서 그대로네요
다른점은 813이 두권이라는 점....태동에서 위즈온으로 넘어가고 다시 지식의 숲 출판사을 걸쳐서 선집이 개정되어서 나왔다고 봅니다 그런데 번역자가 익명이라고 하지만 태동출판사의 뤼팽선집 번역하신분(5명이 나누어서 번역)이라고 보시면 될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선집순서와 내용이 태동에서 나왔던것이랑 똑같으니까요 그나저나 표지만은 좋군요.선집이고 태동출판사에서 나왔던 선집을 개정한것이니 굳이 구입할 필요가 없는 책들입니다.

카스피 2012-06-08 23:09   좋아요 0 | URL
흠 태동본을 약간 수정한 책이군요.정보 감사합니다^^

킹하데스 2012-06-07 00: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더클래식 홈즈전집 번역은 솔직히 일관성이 없습니다. 특히 홈즈와 레스트레이드의 대화투가 일관성 없게 번역을 해놓았습니다. 모험,귀환에서는 그랬소 맞소 이렇게 가다가 마지막인사에서는 그랬습니다 맞습니다 이렇게 나갑니다.게다가 2권이 네개의서명인데 회상편주식 중개인에서 보시면 홈즈가 왓슨에게 하는 말 (반갑네 부인깨서도 안녕하시지 이제 네개의 기호 사건에서)......

카스피 2012-06-08 23:10   좋아요 0 | URL
아무래도 여러명이 번역을 했으니 그럴수 있는데 그런 부분을 잡아주는 것이 출판사 편집부의 몫이 아닌가 싶은데 그점에서 아쉬움이 남네요.

푸하 2012-06-10 13: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강수백은 필명이고 지금은 본명인 김상훈으로 활동하시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카스피 2012-06-10 14:42   좋아요 0 | URL
ㅎㅎ 김상훈님이 맞습니다.이글 쓸떄 김상훈님 이름이 갑자기 기억나질 않아서 필명을 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