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흐흐. 책 이야기가 아니다. 책이야, 살까 말까 할 땐 사는 게 맞는 것일 테고 (아멘...).. 반려식물 이야기다. 개인적으로 동물을 썩 좋아하지 않아서 사람들이 개를 키워봐라 고양이를 키워봐라 할 때는 꿈쩍도 안 하다가 최근에 식물 키우는 재미가 생겨 버렸다. 식물은, 그저 가만히 그 자리에 있으면서 나한테 뭘 해달라고 칭얼대지도 않고 돌아다니면서 번거롭게 하지도 않고.. 사람의 이기적인 관점으로 볼 때는 참으로 정적인 반려물이라 괜찮은 것 같다. 물론 말을 못하니 언제 물을 줘야 하는지 언제 통풍을 해줘야 하는지 언제 햇빛에 내놔야 하는지를 내가 판단해야 한다는 어려움이 있기는 하다.


지난 겨울에 한참 추울 때, 그냥 베란다에 내놓았다가 유명을 달리 하려 하는 식물이 생겨서 마음이 좋지 않다. 한창 푸르르게 잘 자라던 아이였는데 추웠던 밤이 지나고 시들시들해지더니 잎이 하나둘 떨어지고... 그래서 보다 못해 깔끔히 가지치기를 해주고 까까중한 모양으로 만든 후 열심히 물 주고 햇빛에 내놓고 해서 살아나기만을 간절히 기원하고 있다. 나의 느낌 아닌 느낌에는 아직 살아 있을 것 같은데 말이다. 다음 겨울부터는 추위가 닥치면 베란다에 놓인 것들을 안으로 들여야지, 결심 또 결심하는 중.


암튼 내가 가지고 있는 식물은 중간 크기 2 개와 작은 크기 4 개 (돌아가시려고 하는 식물도 포함이다. 아직 안 돌아가셨으니)다. 보고 있자면 뭐랄까 좀 허전하고, 이제 봄도 되는데 싱싱한 친구들을 들여오면 좋지 않을까 하면서 인터넷의 바다를 헤엄치고 있다. 키우기 쉽고 모양도 그럴싸한 식물들이 꽤 되어서 고르기가 쉽지 않다. 아울러 물건 사는 것에 그다지 재빠르지 못한 나는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게 된다. 이걸 사도 괜찮을까. 집에 짐만 되는 건 아닐까... 


물건 사는 것에 느린 건 나도 예상치 못했던 일이다. 집 이사 온 게 3년전이고 그 때 거실에 예쁜 스탠드 조명을 놔야지 했었다. 고르고 또 고르고.. 가격과 디자인과 등등을 고려하면서. 역시 내 맘에 드는 게 하나 있었으나.. 난 그걸 골라만 놓고 고민하다가 2년 지나서 샀다. 정말 내가 생각해도 징하다.. 싶을 정도로 물건 사는 게 쉽지 않은 비연인 것이다. 미니멀리즘을 추구하기 때문이라고 거창하게 얘기할 수도 있지만.. 뭐 그런 게 아예 아닌 건 아니지만, 어쨌든 물건 사는 것 자체를 그다지 내켜하지 않는 건 맞는 것 같다. 최근에 침대 협탁 하나 구매한 것도 일 년은 고민한 듯 싶다. 책만 번개처럼 사대지..;;;; 


암튼 봄이 오고 있다. 집이 남향이라 햇살이 정말 예쁘게 따스하게 비춰서 참 좋다. 그 빛 속에 반려식물 몇 개를 구입하여 놓아야겠다. 이번에 늦지 말고 봄에 사야지. 나중에 사진 한방 찍어 올리겠나이다.

















요즘 읽고 있는 책들이다. <프랑켄슈타인>은 반쯤 읽었는데, 놀랍다! 19세기에 쓴 소설이 맞냔 말이다. 이후 많은 소설들에 영감을 준 이 소설을 제대로 찬찬히 읽어보노라니 아 정말 놀라운 소설이구나 싶다. <플랫폼 노동은 상품이 아니다>는, 최근에 이 쪽에 관심이 많아지던 차에 블랙겟타님이 읽고나서 올린 페이퍼를 보고 구입해둔 것이다. 법학자의 관점에서 플랫폼 노동에 대한 이야기를 잘 다루고 있어 보인다. 얻는 게 많다. 계속 이 쪽으로 책을 읽어나갈 생각으로...잔뜩 사둔 책들이.. 늘 날 째리고 있다. 



















여성주의 함께 읽기 3월 책이다. <사회주의 페미니즘>. 아악. 거의 800페이지에 육박하는 하드커버 장정이다. 선행은 금물, 이기에 식탁 옆 아일랜드 탁자 위에 얌전히 놓아두기만 했는데 볼 때마다 그 두께에 두려움(?)을 느끼게 된다. 3월에 좀 바쁠 예정이라 이걸 다 읽을 수 있을까 걱정도 되고. 그래도 읽어야지. 빨간책을 보니 이 책도 생각난다.


















같은 빨간색 책이라 같이 두면 예쁠 것 같고 (하하) 내용도 좋아 보인다. 아직 사진 않았으나 다음 구매 목표인 책.. 그러니까 3월의 구매 목표라는 뜻. 2월 구매는 마감했습니다... 


3월에는 내게 작은 변화가 생긴다. 작년에 회사를 그만두고 학교로 잠시 갔었는데 다시 학교를 그만두고 다른 회사로 이직을 해서 3월 3일부터 출근이란 걸 하게 되었다. 사실 작년에 회사를 그만둘 때는 다시는 회사 생활을 하지 않으리라 결심했었고 학교에서 아이들 가르치는 생활에 만족하며 지냈기 때문에 제의를 받고 많이 망설였었다. 여러가지 상황과 내적 갈등 끝에 가기로 결정을 했고 그렇게나 싫어하던 출근을 다시 하게 되었다. 이번엔 좀더 중책(?)을 맡게 되어서 벌써부터 스트레스가 해일처럼 밀려오지만, 이왕 결심한 거 잘 해내야지 매일 스스로를 다독이고 있다.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느라 책 읽을 시간이 많이 부족할 것 같지만, 짬짬이 읽어내자, 뭐 이런 생각도 하고 있고. 


오늘 정월대보름이다. 다들 오곡밥에 나물 드시고,.. 보름달 보며 소원도 비시고. 백신접종도 오늘부터 개시했으니 더 좋은 날들만 있으리라 기대해보면서. 일하러 휘릭.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2-26 13:5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와! 새로운 변화, 3월 3일부터 시작되는 새로운 변화 축하드립니다!!
정월대보름이었군요. 그런데 저는 배민앱을 켰다니! 정월대보름에 나물 무치는 일은 이번 생엔 못해보고 또 안할 것으로!^^:;

비연 2021-02-26 15:17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나물은 사먹는 게 뉴노멀이죠 ㅎㅎ

bookholic 2021-02-26 13:5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최근에 집에서 상추와 깻잎을 심었는데,
그 잘 보이지는 않던 씨앗에서 싹이 트고, 잎이 나는 것이 신기하더군요..^^

비연 2021-02-26 15:18   좋아요 1 | URL
식물 키우는 재미가 그런거 같아요. 어느새 자라있고 새순이 돋고. 상추와 깻잎 심어볼까나.. 유혹.

scott 2021-02-26 14:2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비연님의 3월 행운이 가득, 가득 하시길! 노란 수선화 추천합니다. 봄맞이 행운의 꽃🌷

비연 2021-02-26 15:18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노란 수선화 접수 완료요~

얄라알라북사랑 2021-02-26 16:0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나물은 사먹는 게 뉴 노멀˝ 이거, 오늘의 명언으로 가져갑니다. 마음 홀가분 ㅋ

비연 2021-02-26 16:14   좋아요 2 | URL
ㅋㅋㅋㅋㅋ

수연 2021-02-26 18: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봄이고 그에 발맞춰 이직도 하셨으니 새로운 기운에 곁에서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으쓱으쓱 신이 나요. 잘 하실 테니 스트레스 받지 마세요! 화이팅! 비연님

비연 2021-02-26 22:13   좋아요 1 | URL
수연님. 감사요~ 잘 해야죠. 불끈!

감은빛 2021-02-26 23:1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와! 물건 하나 사는데, 2년 걸리고, 1년 걸리고 그럴 수가 있군요.
반려식물은 튼튼하게 잘 자랄 아이로 하나 잘 고르시길.
제가 이 집으로 이사 오기 전에 2년 동안 반지하에 살았어요.
반지하이기 때문에, 또 워낙 낡은 집이라서 이런저런 벌레들이 많더라구요.
저 혼자 있을 때는 벌레가 많던지 어쩌든지 별로 신경 안 쓰는데,
아직 어렸던 딸들이 자주 오기 때문에 문제였죠.
아이들은 작은 나방만 봐도 크고 날카로운 비명을 질러댔으니까요.

고민을 거듭하다가 속는 셈치고 식충식물들을 여러 종류 한꺼번에 집으로 모셨어요.
한동안은 잘 자라며 날파리 따위 작은 벌레들은 잘 잡아먹더라구요.
그런데 문제는 겨울이었어요.
제가 방심해서 잘 돌보지 못한 탓도 조금 있을테고,
추운 날씨 영향도 있었을 것이고,
여러 종류의 식충식물들 대다수가 겨울을 넘기며 명을 달리하거나,
시들시들 사경을 헤매기 시작했어요.
안타까운 생명들이 제 손에서 명을 달리한 것을 보고,
저처럼 잘 키우지 못할 사람은 식물을 함부로 키우지 말아야겠구나 생각했어요.

비연 2021-02-27 10:53   좋아요 0 | URL
반려식물이.. 잘 자랄 땐 넘 좋은데 돌아가시려고 하면 너무 신경쓰이더라구요;; 추위가 강적이기도 하고. 열심히 잘 키워보겠나이다.. 불끈.

붕붕툐툐 2021-02-27 00:0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비연님, 제가 페이퍼 읽으며 식물 사진을 볼 수 있제 읺을까 끝까지 긴장의 끝을 놓지 않았는데, 없네용~ㅋㅋ
저도 식물 넘나 좋아해용~ 이번에 남향집으로 이사해서 예전에 키웠던 허브를 다시 키울 수 있다는 생각으로 행복합니당~ㅎㅎ
새로운 출발을 응원합니당!!

비연 2021-02-27 10:53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 식물사진은 담에 ㅋㅋㅋㅋ 저도 허브를 키워볼까 살짝 고민중요~
응원 감사합니다^^

파이버 2021-02-27 14:2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비연님 새출발 응원합니다! 3월이 되니 진짜 2021년이 시작된거 같아요…저도 3월부터 새일터로 출근합니다. 같이 열심히 적응해요 두근두근!

비연 2021-02-27 20:21   좋아요 1 | URL
어멋. 파이버님도 새 일터에! 축하측하요! 우리 함께 열심히 해 보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