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는 안 되지
사노 요코 지음, 서혜영 옮김 / 서커스(서커스출판상회)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노 요코의 특별한 솔직함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그녀의 책은 손에 잡으면 놓기가 어렵다. 어제는 이런 단락이 사무치게 다가왔다.



나도 연애를 했다. 나 자신이 멋있어진 기분이었다. 단순에 자신감이 붙었기 때문에 물었다.

, 예뻐?”

얼굴 같은 거 난 신경 안 써.”

하고 그 사람은 말했다. 나는 기쁘고 분했다. (<그 사람>,18)




나는 기쁘면서 분했다는 그녀의 말이 가슴에 콕 질려 그 문장을 다시 한 번 읽었다.

나는 기쁘고 분했다.



<응답하라 1997>의 <제10화 당신이 좋은 이유>에서 호야가 서인국에게 왜 정은지를 좋아하느냐고 묻는 장면이 있다. 호야는 어렸을 때부터 봐서, 가까이 지내다 보니 정이 들어서, 이런 식의 대답을 예상했던 것 같다


서인국이 말한다. 이쁘잖아.

호야는 뭔 소리냐며 서인국을 다시 바라보고.

서인국이 다시 말한다. 이쁘다. 내 눈엔.










안 예쁜 여자에게 (거짓말로라도) 예쁘다는 말을 못 하는 사람도 있을테다. 그 말을 해야한다고 해서, 여자친구에게, 애인에게, 아내에게 억지로 예쁘다는 말을 한다는 것도 좀 웃긴 일이다. 모두 다 예쁠 필요도 없고, 모두 다 예쁠 수도 없다. 김태희는 예쁘고, 한가인도 예쁘고, 수지도 예쁜데, 세 명은 객관적으로 예쁘다. 웬만한 사람이라면 이 사람들을 두고 예쁘다고 할 것이다.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아마 쯔위를 말할테고, 설현을 생각할 테고, 김소현을 떠올리겠지만, 아무튼 이 사람들은 다 예쁘다. 좋겠다.



하지만, 우리가 보통 만나는 사람들 중에 예쁜 사람은 많지 않다. 경험으로 추측하건대, 고등학교 한 반에 한 명, 그러니까 4-50 명 중에 한 명 정도는, 그 애를 지칭할 때, “, , 3반에 예쁜 애?”라고 하는 애가 있을 뿐이다. 그렇게 셈하면, 50명 중에 한 명 정도가 객관적으로 혹은 대다수의 사람들이 인정하는 예쁜 사람일 테고, 나머지 사람들은 예쁜 사람은 아닌 거다. 귀엽기도 할 테고, 섹시하기도 할 테고, 멋있기도 할 테지만, 아무튼 예쁘다고는 할 수 없는 거다.



난 사랑에 빠졌을 때, 남자친구가, 애인이, 남편이, 네가 예뻐서 좋다고. 네가 좋은 이유는, 네가 예뻐서라고 말했을 때, 스스로 예쁘다고 생각하지 않은 여자들의 웃음이 뭘 뜻하는지 알 것 같다. 자신이 나름 괜찮고, 매력도 있지만, 그래도 스스로 생각해도 예쁜 것까지는 아니라고 생각하는 여자가, 자신의 남친이, 애인이 자신에게 너가 예쁘다, 나는 네가 예뻐서 좋아,라고 말한다면, 그 남자는 콩깍지가 씌었다는 거고, 여자는 그걸 알아챘다는 거다. 내가 예쁘지 않다는 걸 나도 알고 있지만, 네가 나를 예쁘다고 하는 걸로 봐서, 예뻐서 좋다고 말하는 걸로 봐서, 너는 나한테 반했구나. 나한테 반했어.



그 사람<이 문장의 그 사람은 너무너무 예뻐서 지나가는 남자 여자가 모두 돌아보던 사람, 샤노 요코가 그 미모를 높이 칭송했던 여자다>은 내가 연애한 사람과 결혼했다. 나한테 얼굴 같은 거 신경 안 써라고 말한 사람과. 난 울지 않았다. 처음에는, 아아 그래, 어쩔 수 없지, 글쎄 그렇게 예쁜걸 뭐. 게다가 다정한 눈을 하고 있었는걸. 그러고 얼마 지나서 울었다. 아주 조금. 아무도 밉지 않았다.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고 생각하게 되는 것이 쓸쓸해서 울었다. (21)



그 다음 이야기는 20년후의 일이다. 샤노 요코는 너무나 예쁜 그녀와 그녀와 결혼한 자신의 옛 애인을 우연히 만나게 되는데.. 왜 사노 요코는 눈을 감고 기둥 뒤에 숨었을까. ...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깨비 2017-06-20 12: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 리뷰 너무너무 재밌어요!!! 저는 사노 요코씨랑 유머코드가 안 맞아서 사는 게 뭐라고를 읽다가 중도 포기한 일인이거든요. 응칠 예도 귀에 쏙쏙 들어오고 3반에 예쁜 애, 그 표현 완전 와닿고, 너는 나한테 반했구나. 나한테 반했어. 아 이건 너무 귀여워. ㅋㅋㅋ 단발머리님이 이야기 해주시니까 같은 얘기도 훨씬 재밌어요~~~😂🤣😭👍🏻

단발머리 2017-06-20 12:34   좋아요 2 | URL
저는 어제 이 문장 그러니까....
나는 기뻤고 분했다.
가 너무 마음에 사무쳐서 계속 이 책만 생각했어요.
제가 예쁘지 않기 때문이지요. 엉엉 ㅠㅠ 그 마음이 너무 이해가 되는 거예요.

응칠 이야기는 오늘 아침에 양치 하다가 갑자기 생각나서 넣은 거예요.
북깨비님이 귀엽다고, 재미있다고 해주시니까 막 신이 나네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앞으로 더 노력해서, 북깨비님 재밌게 해드리겠습니다,라고 마구마구 결심하게 만드는
격려 댓글 진심 감사합니다~~~~~~~

수연 2017-06-20 12: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노 요코의 이 마음 뭔지 나는 알 거 같음. 이십 년이 흘러서 마주한 첫사랑의 와이프는 나보다 안 예쁜데_ 몸이 참 예쁨. 대중탕에서 첫사랑의 와이프라는 사실을 알고난 후에 마주쳐도 아 몸이 참 예쁘네_ 부러우면 지는 건데 부럽다_ 하고. 나 같으면 기둥 뒤에 숨지 않을 거 같아요. 기둥 뒤에 숨은 그 마음은 알겠지만. 실은 기둥 뒤에 숨고 싶었으니까. 아 근데 재미나다, 사노 요코.

단발머리 2017-06-20 12:58   좋아요 2 | URL
사노 요코는 너무 투명해서.... 일테면 여동생이랑 엄마 욕하는 걸 다 써놓고요. ㅎㅎㅎㅎㅎㅎㅎ
난 그런 솔직함이 좋더라구요. 그래야 진짜 작가같아요.

야나님이 첫사랑의 와이프보다 이쁘다는 게 무척이나 부럽군요.
나는.... 내 첫사랑의 와이프보다 .... 이쁜가.... 아닌가.... 흑흑 ㅠㅠ

수연 2017-06-20 13:32   좋아요 0 | URL
ㅋㅋㅋ 예쁜 그대가 그런 소리를 하니 마음껏 비웃어주겠소. 앤 헤서웨이 닮은 단발머리님.

단발머리 2017-06-20 17:06   좋아요 0 | URL
위 댓글을 단발머리가 부끄러워하며 좋아합니다. 위 댓글을 앤 해서웨이가 엄청 싫어합니다. *^^

moonnight 2017-06-20 16: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노 요코 참 좋아요. 읽다보면 웃다가 울다가 해요^^ 앗 단발머리님은 앤 헤서웨이셨군요.부럽네요^^

단발머리 2017-06-20 17:06   좋아요 0 | URL
저도 그래요. 전 사노 요코 산문의 힘이 거기에 있다고 생각해요.
넘 솔직해서 웃게 하고 그리고 뭉클하게 합니다.
부럽긴요. ㅎㅎㅎㅎㅎㅎㅎㅎ
전 앤이고 야나님은 아만다 사이프리드예요. moonnight님은~~~ 음~~
제가 아직 못 뵈어서~~
원하시는 스타일 골라주세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