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후부터 오늘 아침까지 읽었던 책은 은유 산문집싸울 때마다 투명해진다이다. 나는 이 책에 대한 리뷰를 몇 편 읽었고, 그래서 어느 정도는 준비가 되어 있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첫 두 쪽을 읽으면서 책을 두 번 덮었다.

 

로자 룩셈부르크보다는 카를 마르크스를 공부했다’(5)나는 외동딸로 컸다’(4)는 내 이야기가 아니었지만, ‘엄마가 쌀 씻는 일 한번 시키지 않았다’(5)나 스스로를 남자와 동일시하거나 남자의 승인을 기다리는 명예 남성의 존재로 만들었다’(5), 그리고 내가 여성성을 맞닥뜨린 건 결혼 이후다’(5)는 내 이야기였다. 잠깐씩 숨을 고르고 이 책을 읽어나간다.

 

점심에는 친구가 보내준 명화를 감상했다. <노팅힐>.

 

남녀 사이에서 서로에 대한 호기심이 극에 달하는 단계는 그야말로 제일 흥미진진한 때다. 다섯 번이던가 여섯 번,  ‘No’를 연발하는 줄리아 로버츠에게 그 와중에도 계속해서 질문하는, 말을 거는, 더듬거리면서 허둥대는 휴 그랜트가 너무 좋았다. 처음에 줄리아 로버츠가 나올 때 나오는 ‘She’라는 노래가 좋았고, 영화 말미에 다시 시작하자는 제안을 거절하는 휴 그랜트에게 자신을 거절한 게 좋은 선택이라고 말하며 웃는, 눈물을 글썽인 채 환하게 웃는 줄리아 로버츠의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1999년 작품인데 그게 무슨 상관이냐. 올해의 영화로 꼽고 싶다.










 


오후에는 비평 이론의 모든 것을 읽었다. 951쪽 중에서 27쪽까지 읽었는데, 여기까지 중에서 의미 있는 문장이라면, “이론은 우리 자신과 우리가 사는 세계를 새롭고 유익한 방법들에 따라 바라볼 수 있도록 돕는다.(26)” 이다. 대출 반납일까지 다 읽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1차 목표는 <4장 여성주의 비평>까지 읽어내는 것이다.



저녁을 먹고 치우고 나서는 파크애비뉴의 영장류를 들었다. 잘 지었다고 소문난(?) 이 책의 부제는 ‘뉴욕 0.1% 최상류층의 특이습성에 대한 인류학적 뒷담화’이다. 저번 주에 촛불집회에 나갔을 때 교보문고에서 PRIMATES of PARK AVENUE 를 구입했다. 알라딘보다 2,500원이나 저렴하다는 건, <바로드림>을 한 후에 알았다. 표지색이 특이하고 예쁘다. 진도가 지지부진해서, 어제부터 이 책으로 갈아탔다.



이곳 아이들의 생활이 그저 특이한 정도라면, 엄마들 생활은 가히 괴이한 수준이다. 완벽한 특권층 여성을 지칭하는 이른바 금수저녀gets’ 생활상을 나는 체험으로 파악할 수 있었다. 내가 발견한 바로는, 그녀들의 정체성은 자치회 면접이나 자녀의 명문 학교 진학 같은 어퍼이스트사이드 특유의 잔인한 통과의례를 거치며 형성된다. 그녀들이 맨해튼 게이샤같다는 생각이 든 적도 있었다. 시간과 돈이 남아도는 고학력자 여성들이 피지크 57 Physique 57과 소울사이클SoulCycle을 광적으로 추종하며 직업 대신 완벽한 몸매 가꾸기로 과시욕을 채우는가 하면, 시중에서 구할 수 없는 명품(그 문화에 완전히 동화된 후, 내 경우엔 버킨 백이었다)을 손에 넣기 위해 치열한 탐색적은 벌이기도 하고, 장애인 통행권을 가진 디즈니랜드 안내원을 암암리에 고용해 합법적인 새치기를 꾀하는 방법 같은 내부자 정보를 집요하게 찾아내기도 한다. (24)

 


어떤 책이었던가. 인류 진화에 있어 뒷담화의 역할에 대해 긍정하는 문장을 읽은 것 같은데... 그녀들의 삶이 부럽지는 않지만, 조금 궁금하기도 하고. 아무튼 그런 의미로, 내게는 너무 먼 그녀들의 삶을 엿보는 즐거움에 빠져보려 한다.

 

금요일 밤이고, 내일은 토요일. 토요일엔 광화문. 광화문. 광장 그리고 촛불.


싸울 때마다 촛불^^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슬비 2017-03-03 22: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노팅힐의 줄리아 로버츠의 환한 웃음이 참 매력적이예요. 내용이 가물 가물거리는데, 다시 봐도 볼때마다 좋은 영화들이 있지요. 저는 워렌비티와 아넷 베닝의 러브 어페어가 그래요. 그 장면만보면 아직도 울컥거리고 둘다 아직도 결혼생활 유지하는것도 좋아요. ㅎㅎ

단발머리 2017-03-04 08:17   좋아요 0 | URL
저도 <노팅힐> 포스터 볼 때마다 좋은 기억에 환하게 웃기는 했는데 (물론 줄리아 로버츠의 환한 웃음은 아니겠지만요.^^), 어제 친구 덕분에 다시 영화를 보았는데, 넘 좋더라구요. 예전에는 주인공만 보였는데, 이제는 주인공 친구들도 막 보이구요 ㅎㅎㅎㅎㅎ

보슬비님께는 그런 영화가 <러브 어페어> 군요. ost가 아주 좋았던 그 영화요.^^

아무개 2017-03-04 11: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은유 산문집을 읽으면서
단발님 생각이 계속났어요.
단발님의 리뷰가 많이 기대되요.


단발머리 2017-03-15 16:01   좋아요 0 | URL
제 생각을 해 주셨다는데 큰 기쁨과 감사를 드립니다. ㅎㅎㅎㅎㅎ
은유 산문집은 반 정도 읽었는데요, 잠깐 쉬고 있어요.
연거퍼 읽기 힘들더라구요. ㅠㅠ

수퍼남매맘 2017-03-04 17: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은유 작가의 산문집 단발님 리뷰가 궁금해요. ˝노팅힐 ˝ 볼때마다 좋아요. 또 보고 싶네용.

단발머리 2017-03-15 16:02   좋아요 0 | URL
제 리뷰가 궁금하시다는 분이 2분이나 계셔서 리뷰를 써야할텐데, 기대하시고 궁금해하시니 약간 걱정되려고 해요.
근사하게 써야할텐데.... ㅎㅎㅎㅎㅎㅎ
<노팅힐>은 넘 좋아요. 제가 좋아하는 사람이 남주인지 여주인지 모를정도로요. 정말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