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노벨상 수상 작가 미스트랄은 이렇게 생겼다.

 

중남미에서 처음으로 노벨 문학상을 받은 시인이다. 1899년 세계에서 가장 긴 나라인 칠레에서 태어났고 10세에 글을 쓰기 시작했다. 교사로 일하면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어린이들을 위한 동시 모음집을 발표했다. 1932년에 영사로 임명되어 세계 여러 곳을 다니며 외교관 생활을 했다. 미스트랄은 노벨상 수상 소식을 듣고 “아마도 내가 여성들과 어린이들을 대표해왔기 때문인가 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고 한다.

 

 

2. 잠자는 숲 속의 공주는 왕자를 만나 100년의 꿈에서 깨어났다.

 

 

 

 

 

 

 

 

 

 

3. 백설공주에 대한 난쟁이들의 사랑은, 잠자는 숲 속의 공주에 대한 왕자의 사랑에 비견할 만한다.

 

 

 

 

 

 

 

 

4. 그리고 빨간 모자

 

 

 

 

 

 

 

 

 

충격적 결말인가, 해피엔딩인가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icaru 2014-10-02 16: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우표로 대신한 작가 사진이 클래식하네요~ 칠레는 문학 거성들이 많이 나오는 나란가봅니다~ 네루다 생각했어요!
이 시리즈 그림도 좀 마니악한 것이 오! ㅎ

단발머리 2014-10-05 21:39   좋아요 0 | URL
저도 이 글 쓰면서 알았는데요.
미스트랄이 젊었을 때 테무코라는 지역에서 가르칠 때, 네루다도 학생 중 하나였다고 하네요.
신기하지요?

서니데이 2014-10-05 19: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빨간모자, 나중에 구해주는 이야기가 익숙해서 그런지, 저렇게 끝나는 게 맞나 싶어요.

단발머리 2014-10-05 21:42   좋아요 0 | URL
유럽의 <빨간 모자> 이야기를 가장 먼저 글로 잡아낸 샤를 페로판에는 저렇게 끝난다고 하네요.
우리가 잘 아는 이야기는 그림형제판이라고 하고요.
아무래도..... 그림형제판이 맘이 편하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