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별명은 뽄내미였다. 한평생 뜻을 몰랐는데 혹시나 하고, 방금 네이버에 물어보니 1) 멋쟁이의 전라도 방언이며 2) 얌체처럼 좋은 것만 골라 취하는 행위나 그렇게 행동하는 사람을 뜻하는 전라도 방언이라고 한다. 먹을 것들 중 좋은 것을 '고기'라고 생각하면, 별명은 적당하다. 명절에 큰댁에 모일 때면, 나는 여자상이 아니라(그런 구별이 있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남자상에서 밥을 먹었다. 서열 1위 큰어머니와 큰아버지께서 “**이는 이리로 와!” 하시면 자연스레 남자상 앞에 자리를 잡았고, 숟가락을 들고 밥을 먹기 시작하면 역시 큰어머니께서 고기반찬을 내 앞으로 옮겨 주셨다. 아이고, 뽄내미. 이거 뽄내미 앞에 놔 줘야지. 얼른 먹어라. 나는 고기만 먹는 육식 인간이었다.

 


결혼했는데 남편은 채식 인간이었다. 뷔페에 가서 각자 먹고 싶은 음식을 담아 자리에 마주 앉으면, 네 접시가 내 접시고, 내 접시가 네 접시가 되어야 하는 것 아니니, 하는 의문을 우리 둘 다 가졌다. 샐러드에 올리브 절임, 버섯볶음과 가지구이를 담아오는 남편과 소갈비에 육회, 치킨과 깐풍새우를 담아오는 아내였다. 고기를 좋아했지만, 남편이 고기를 즐기지 않으니 아무래도 고기 먹는 횟수는 줄어들었다. 뽄내미는 잡식 인간이 되어 가고 있었다.

 


큰아이는 무엇이든 잘 먹어 쑥쑥 자랐고 사람들은(아이가 키가 작아 걱정이 많은 엄마들은) 쑥쑥 자라는 큰아이에게 무얼 먹이느냐 간절하게 묻곤 했는데, 뭔가를 특별히 먹이지는 않았다. 큰아이는 가까이 사시는 엄마가 해주시는 반찬을 맛있게 잘 먹었다. 가리지 않고 먹다 보니, 내가 해주는 실험정신 가득한 음식들도 맛에 상관없이 잘 먹었다. 그랬던 큰아이가 중학교 2학년 때 책을 두 권 정도 읽고 나서 오늘부터고기를 먹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고기와 생선, 우유와 달걀. 나는 엄마니까, 먹여야 하는 사람이니까 어떻게 하든 아이와 타협을 해야 했다. 쉽지 않았다.

 


작은 아이는 나를 쏙 빼닮은 육식 인간이어서 스테이크, 갈비, 장조림, 삼겹살 구이, 치킨, 닭도리탕, 훈제오리, 햄버거, 치킨버거, 치킨너겟, 소시지, , 스팸 그리고 스시를 모두 좋아한다. 나는, 내가 물려준 식성과 매일 싸운다. 다행히(?) 작은 아이가 열네 살이 되자 여드름이라는 지원군이 나타났고, ‘여드름을 핑계로 아이의 육식 섭취를 조정하는 국면이 펼쳐지고 있다. 역시나 쉽지 않다.

 


『육식의 성정치』를 읽고 나서, 소고기에 거부감이 생겼다. 아예 못 먹는 건 아니지만, 즐겁지 않다. 스테이크 종류는 더 심하다. 채식을 실천하려고 할 때 가장 좋은 방법은 단번에 육식을 끊는 것인데, 나는 그렇게는 하지 못하고 있다. 치킨을 먹고 햄버거를 먹고 우유도, 달걀도 먹고 있으니까, 실제로는 아직 육식 인간에 더 가까울 수도 있겠다. 하지만 적어도 고기그 자체로는 구입하지 않으려고 애쓴다. 육식인간 작은아이가 먹을 것만 최소한으로 구입하고 있다. 다른 식구들은 그런 식단에 큰 반항이 있는 건 아니어서, 내가 조금만 더 부지런하면 더 다양한 채식 식단이 가능할 텐데, 그게 또 쉽지가 않다. 더 자주 시장에 가야 하고, 틈틈이 냉장고를 살펴봐야 하고, 냉동식품을 사지 말아야 하고, 더 많은 시간을 요리에 할애해야 한다. 전부, 내가 싫어하는 일들이다. 하지만 채식 실천은 이 지구를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그 어떤 일보다 효율성이 높다. 피할 수 없는 일이고 해야만 하는 일이다.  

 


사실 우리나라 같은 경우 전통식 식사라면 굳이 채식 위주 식단이라고 말하지 않아도 될 정도다. 고기반찬 한 가지를 준비하지 않으면 그냥 그대로 채식이다. 문제는 우리네 식단이 이미 전통식에서 상당히 벗어난 형태로 발전하고 있다는 것.


 

눈이 많이 내렸다. 토요일에 도착한다는육식의 성정치』가 제때 올 수 없을 것 같다. 눈이 많이 내렸으니 어쩔 수 없다. 기다리면 책은 온다.   








댓글(34)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1-07 18: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1-07 20: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레삭매냐 2021-01-07 18: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놈의 적립금 받아 먹겠다고
눈발을 헤치고 중고서점에 다녀온
닝겡도 있답니다.

말씀 대로 점점 초식에서 육식으로
진화하고 있는 게 아닌가 뭐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그래고 꼬기!가
좋을 걸요~

단발머리 2021-01-07 20:42   좋아요 0 | URL
초식에서 육식으로 진화했다기 보다는
진화 단계에서 육식이 유리한 면이 있었다고, 전 생각합니다.
전 육식 인간에서 잡식 인간을 거쳐 초식 인간으로 변하려고 합니다 ㅠㅠ 고기가 좋기는 하지만요.

2021-01-07 19: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1-07 20: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1-07 21: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1-07 21: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1-07 23: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1-08 07: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유부만두 2021-01-07 21: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뽄내미 귀여운 별명이네요. 뽐내기를 즐기는 꼬마시절의 단발님이 상상돼요.

단발머리 2021-01-07 22:16   좋아요 0 | URL
뽐내기도 했지만서도요 ㅋㅋㅋㅋㅋㅋ 뽄내미는 고기만 먹어서 뽄내미입니다.
뽄내미 일단 잡식 인간으로 갔다가 말이지요. 아, 가능할까요? 채식 인간 ㅠㅠ

유부만두 2021-01-07 22:27   좋아요 0 | URL
너무 부담갖지 마시고요. 육식 즐기신 건 식감과 기름의 풍미를 좋아하시는 쪽일지도 몰라요. 버섯과 콩은 조리법에 따라 느낌이 다양해요. 뽄내미의 미각 실험을 시작해 보시는거죠!!!!
전 채식 만두가 되었지만 슬슬 과식, 왕만두로 변이 중입니다;;;

단발머리 2021-01-07 22:35   좋아요 1 | URL
이 얼마나 아름답고 다정한 댓글입니까. 식감은 모르겠지만 제가 기름의 풍미를 좋아하는 건 확실한 것 같아요.
전 사실 자신이 없어요. 하지만 일단 조금씩 줄여가려고 해요.
미각 실험은, 제가 매일 하는게 미각 실험인데 계속 실패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채식 성공하려면 미각 실험이 도와줘야 하는데요. 쩝.

유부만두 2021-01-07 22:39   좋아요 0 | URL
(우리에겐 21세기 최고의 조미료 미원, 연두가 있어요) <— 이거 우리끼리 비밀댓글임

단발머리 2021-01-07 22:51   좋아요 0 | URL
(연두 두 개 중에서도 저는 연두색 연두를 애용합니다) <-- 이게 비댓의 재미 아니겠어요?

유부만두 2021-01-07 22:52   좋아요 0 | URL
(빨간 연두 많이 매울까요? 궁금한데 겁나서 그냥 연두 연두만 써요)

단발머리 2021-01-07 22:53   좋아요 0 | URL
(빨간 연두 처음 들어요. 저는 도전해 볼래요. 매운맛 좋아하는 청소년 있습니다)

유부만두 2021-01-07 22:56   좋아요 0 | URL
(아... 주황색 연두요. 눈이 침침....)

단발머리 2021-01-07 23:00   좋아요 0 | URL
(연두색 연두는 순한 요리, 주황색 연두는 진한 요리에 쓰라고 하네요. 계란찜에는 연두색 연두, 계란말이에는 주황색 연두. 이런 식으로요. 아..... 계란 안 먹기로 했지요. 시무룩)

유부만두 2021-01-07 23:12   좋아요 0 | URL
(계란 대신 전 순두부 많이 먹어요) (딴거도 다 많이 먹어요)

단발머리 2021-01-07 23:14   좋아요 0 | URL
(저희집은 순두부 너무 많이 먹었나봐요. 애들이 슬슬 피하고 있습니다 ㅠㅠ)

수연 2021-01-07 23: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대의 채식주의자 가는 길을 응원합니다 📣 냉동식품, 고기 사랑하는 저는 차마 이 책을 어떻게 뚫고 나아가야 할지....... ㅠㅠ

단발머리 2021-01-08 07:30   좋아요 0 | URL
저의 고민은 매일매일 이어지고 매일매일은 선택과 결정, 그리고 후회로 이루어집니다.
우리 같이 가요, 수연님..... 히잉 ㅠㅠㅠㅠㅠ

유부만두 2021-01-18 09:29   좋아요 0 | URL
풀무원 채식라면 ‘정‘이 맛있다는 희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오뚜기 채황라면의 쉽게 풀어지는 면이 아니라, 그 순딩순딩 맛도 아니라 적당히 맵싸하고 꼬들한 ‘건면‘ 입니다. 튀기지 않았대요.
채식주의자라고 인스탄트 즐기지 말라는 거 아니랍니다?!!!
고기 대신 버섯과 다양한 두부 콩 요리의 쫄깃을 즐기실 수도 있 ....
(죄송요, 월요일이라 텐셥 업)

단발머리 2021-01-18 10:34   좋아요 1 | URL
당장 마트로 달려가려니 이렇게 눈이 많이 내리네요. 풀무원 채식라면 도전해 보겠습니다!!
고기 안 먹는데 버섯 싫어하는 사람을 어찌 달랠수 있을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from 밀가루 밀키트 좋아하는 채식주의 식단 추구자

2021-01-09 10: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1-09 12: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1-09 13: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1-10 13: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공쟝쟝 2021-01-11 19: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소고기는 거의 국물로만 먹어본 저로서는 ㅋㅋㅋ 비자발 채식인간(?) .. 지금은 인스턴트 인간.. ㅜㅜ
뽄내미 단발님 귀여워요~!! 육식의 성정치 앞의 서문 첫번째만 읽었는데 두렵다..

단발머리 2021-01-11 22:00   좋아요 0 | URL
육식인간이 채식인간으로 가는 사이에 인스턴트 인간 반드시 거쳐갑니다. 제가 잡식인간과 인스턴트 인간의 중간형으로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과거엔 뽄내미였으나... 육식의 성정치, 기대됩니다. 두려운데 기대돼...... @@

icaru 2021-01-15 15: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접시가 내 접시고, 내 접시가 네 접시가 되어야 하는 것 아니니, ㅋㅋㅋㅋ 언제 읽어도 잼나는 ^^

단발머리 2021-01-18 10:35   좋아요 0 | URL
어디 갔다 이제오셨어요, icaru님!!! 제 유머에 같이 웃어주시는 마음씨 좋은 icaru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