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이 자기를 생각할 반드시타자 생각한다는 것은 이미 말한 있다. 인간은 이원성의 표시 아래서 세계를 파악한다. 이원성은 처음에는 성적 특성을 띠지 않았다. 그러나 여자는 자기를 동일자로 생각하는 남자와는 자연적으로 다르기 때문에타자 범주에 분류된다. ‘타자 여자를 포함한다. (97) 





김영란법의 김영란 대법관은 그의 판결과 정의』 이렇게 시작한다. 






가부장제는 어느 시기 어느 지역에 국한된 일이 아니고, 인류 발전단계의 형태였던 농경사회 이후 세계 곳곳에서 찾아볼 있는 현상이다. 









가장 강고한 위계 질서 하나인 가부장제는 가장이 강력한 지배권을 가지고 가족을 통솔하는 가족 형태를 말한다. 가부장제를 가능하게 하는 위계 질서는 이원론에 토대를 두고 있다. 이원론은 계층화를 촉발하고, 계층화는 체계에 반영된다. 가부장제는 성적으로 구축된 이원론으로서 남녀를 상하관계로 배열한다고 김영란은 지적한다.(22) 구체적으로는 남성에게 상을, 여성에게 하를 배열하는 것이 가부장제다.  






『여자-공부하는 여자』 민혜영은2 성』 대한 글에서 여자란 도대체 무엇인가란 물음에 보부아르가 제목으로 답을 했다고 말한다. 여자는2 이다.(123) 여자가2 이라는 의미에 대한 은유로 저자는 김경미 시인의 시를 말하는데, 이를 다시 인용해본다. 









그냥 영어로 번째, 

번째가 아닌, 순수하게 수학적인 

세컨드, 그러니까 이번, 아니라 다음,

언제나 나중, 홍길동 같은 서자, 변방,

부적합, 그러니까 결국 꼴찌 



<나는야 세컨드 1> 중에서 





정희진은 남성과 여성에 대한 구별, 혹은 남성과 여성의 다름이 문제가 아니라 이것이 사용되는 맥락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여성주의는, 어떤 면에서 여성이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성별이라는 사회 제도를 문제화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성별 때문에 여성(남성)들이 이익을 보기도 하고, 차별을 받기도 하죠. 예를 들면, 대개 남자 아이에게는 하늘색 내복을 입히고 여자 아이한테는 분홍색 내복을 입히죠. 여기까지는 문제가 없어요. 이런 가지고 같은 사람이 성차별이니 인권 침해니 억압이니 하면, 정신 나간 여자가 되겠지요. 그런데 문제는 가사노동을 하지 않는 분들은 모르시겠지만, ‘때가 비트라든가강력 슈퍼타이같은 세제의 포장지는 푸른색이에요. 강력함을 나타날 때는 푸른색을 쓰죠. 그런데울샴푸같은 섬유 유연제들은 분홍색이거든요. 어린아이들에게 성별에 따라 내복을 입힐 때는 자체가 사회적 의미를 발생시키지 않지요. 그런데 푸른색이 힘을 상징하면서부터는 사회적 의미가 발생하기 시작하고, 그것이 남성성하고 연결되면 그때부터 문제가 되는 것이죠. 그러니까 다름은 언제나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니라, 어떤 맥락에서만 문제가 되는 것입니다. (<누구의 자존심? – 자존심의 경합 : 정희진>, 227) 






이원론에 근거로 상대방을타자 인식하고, 남자가 주인공이며 주인이고, 주체가 되는 가부장제하에서 남녀를 상하로 규정한다는 것을 나는, 이렇게 이해한다. 




가장 하찮은 남자도 가장 고귀한 여자보다는 가치가 있다. 

가장 비열한 남자도 가장 순수한 여자보다는 훌륭하다. 

가장 무능한 남자도 가장 유능한 여자보다는 능력 있다. 

가장 멍청한 남자조차도 가장 똑똑한 여자보다는 똑똑하다. 




만약 그게 아니라면. 연락처를 알려주지 않는다고 처음 여자에게 잔인한 폭력을 휘두를 없다. 살림을 한다는 이유로, 자신의 말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아내를 구타할 없다. 여자가 나오기만을 기다려, 여자라는 이유로 그를 살해할 없다. 



법이 보여주지 않는가. 지적장애가 있는 친딸을 성폭행한 아버지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면서도, “합의금 명목으로 돈을 줬다고 해도 그것이 충분히 보상됐다고 보기 어려워 김씨에게 실형을 선고할 밖에 없다. 채팅앱을 통해 만난 남자에게 감자탕집에서 상대방 접시에 고기를 덜어준 행동은성관계를 은연 중에 동의한 것으로 해석할 있다. 




이원론은 계층화를 촉발하고, 계층화는 체계에 반영된다. 가부장제는 성적으로 구축된 이원론으로서 남녀를 상하관계로 배열한다

남자가 , 여자가 . 이게 바로 가부장제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9-12-04 16: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오늘 인용문들 다 너무 좋고, 저 자존심 저 책은 저 아직도 안산거 사실인가요.. 믿을 수가 없습니다. 정희진 쌤은 단발머리님 서재에서 진짜 언제나 적절하게 자주 튀어나오는 것 같아요. 애정합니다. 정희진 쌤도, 단발머리 님도. 비록 요즘엔 정희진 쌤 말에 백프로 동의하진 못하고 있지만..

글 너무 좋아서 진짜 너무 좋네요 ㅠㅠ (이게 무슨 말이야 ㅠㅠ)
저는 알라딘에 단발머리 님이 계셔서 좋고, 저에게도 단발머리 님이 계셔서 좋습니다. 이런 책 읽고 이런 글 써주시고 항상 저랑 으쌰으쌰 해주시고 막 ㅠㅠ

남자가 상, 여자가 하. 이게 바로 가부장제다. 진짜 단발머리님 최고에요 ㅠㅠ

단발머리 2019-12-05 21:54   좋아요 0 | URL
정희진쌤은 제가 항상 애정합니다. 다락방님 말씀 이해됩니다. 저도 어느 지점, 어떤 상황에서 정희진쌤의 의견에 완전 동의할 수는 없었어요. 하지만 정희진쌤을 통해서 페미니즘을 공부할 수 있었고, 지금도 그러해서, 존경하는 마음은 그대로지요^^

저도 알라딘이 있어서 너무 좋고, 알라딘에 다락방님이 계셔서 너무 좋아요. 처음, 중간, 끝이 모두 다 인용문이라 올리기 망설여질 때도 많지만, 이렇게 정리하는 것도 다락방님의 으쌰으쌰의 힘을 빌려서 할 수 있었어요.

변함 없는 큰 사랑 감사해요, 다락방님 ㅠㅠ (왠지 연하장 문구 같은.... 그러나 진심임)

수연 2019-12-04 19: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두 분 모두 진짜 훌륭하세요. 옆에서 항상 배우고 있습니다.

단발머리 2019-12-04 19:32   좋아요 0 | URL
아이고~~~ 오늘 훈훈한 댓글 열전이네요. 감사합니다, 수연님 🤗

syo 2019-12-04 21: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꿀댓글과 사랑이 넘치는 더덕단 더덕단 꿀더덕단♡

단발머리 2019-12-04 21:59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찬바람이 무섭지 않은 따뜻한 댓글열전이에요. 더덕단, 이름 누가 지었나 몰라요~~ 너무 잘 지었어요.
더덕구이-더덕단-꿀더덕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쟝쟝 2019-12-20 14: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 이 글을 읽고 이 책을 읽었다랍니다..*

단발머리 2019-12-27 09:22   좋아요 0 | URL
짝짝짝!!! 아주 잘 하셨습니다. 좋은 책이어서 제 맘이 더 좋은데요.
이 댓글 미네님이 좀 보셔야 하는데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