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때도동시 읽기 즐기는 편인데 최근에 심해졌다. 더위 때문이라고, 폭염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페미니즘의 역사, 쾌락독서, 페미니즘과 기독교의 맥락들 

사회주의 페미니즘, 글을 쓰고 싶다면, 해러웨이 선언문  



































29쪽을 읽으면만화로 보는 성차별의 역사』 속 왠지 귀여운 원시인들이 생각난다. 





수렵, 채집 사회에서 남자들은 활과 창으로 사냥해서 고기를 가져옵니다. 고기는 공동체 전체 식량의 20퍼센트에 불과하지만, 아주 높이 평가됩니다. 여자들은 열매를 채집합니다. 이것은 고기보다 낮게 평가되지만, 그들 식량의 80퍼센트를 차지합니다. 이런 여러 집단을 연구한 민속학자들은 한결같이 비율이 집단마다 똑같다고 말합니다. 그러니까 여자들은 공동체의 생존에 아주 중요한 역할을 했지만, 어디서나 사냥이 채취보다 훨씬 높이 평가되었습니다. (29) 




















134쪽을 읽으면양성평등에 반대한다』 떠오르고, 




남성은 자신을 다르게 보지 않지만, 여성은 다르고 여성만의 특성이 있다는 역설이 발생했고 그것이 지금까지 효력을 발휘하고 있는 거죠. 남성은 누구와도 다르지 않고, 역설적으로 남성적인 동시에 중성적인 인간이라는 겁니다. (134) 






이분법은 반반으로 분리된 상황을 묘사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주체와 타자가 하나로 묶인 주체 중심의 사고다. 주체(one) 자신의 경험을 중심으로 삼아 나머지 세계인 타자(the others) 규정하는 , 다시 말해 명명하는 자와 명명당하는 자의 분리, 이것이 이분법(dichotomy)이다. 이분법은 대칭적, 대항적, 대립적 사고가 아니라 주체 일방의 논리다. … 젠더(gender) 남성의 여성 지배를 의미한다. 양성은 개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여성성 하나만 존재한다. 남성성은 젠더가 아니다. 남성적인 것은 남성적인 것이 아니라 보편적인 것으로 간주되기 때문이다. (『양성평등에 반대한다』, 33) 





136쪽을 읽으면서는, 시몬 베유』 얼른 읽고 멋진 여성에 대해 더 알고 싶다 생각했다. 




















아기가 자고 있을 , 아침 일찍 도서관에 갔더니 사람들이 없었다. 도서관이 이렇게 시원한데, 왜요? 다들 어디 갔어요? 라고 혼잣말을 했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랙겟타 2019-08-09 15: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저 금방 읽은 책에서 시몬베유의 『노동일기』, 『중력과 은총』의 구절이 인용된 걸 봤어요
저도 시원한! 도서관에 있답니다. 단발머리님.(˘⌣˘*)

단발머리 2019-08-12 09:04   좋아요 1 | URL
읽고 있는 책이나 골라 놓은 책에서 아는 작가를 발견했을 때 진짜 반갑죠~~
나만 반갑지만, 반가운 마음이야 그지 없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전, 노동일기, 중력과 은총이라는 제목의 책을 블랙겟타님께 처음 들어봐요. 그걸 또 찾아보러 가야겠습니다.

블랙겟타 2019-08-12 09:17   좋아요 0 | URL
아 단발머리님, 『노동일기』가 아니라 『노동일지』였어요.(•́✧•̀●)

단발머리 2019-08-12 09:26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ㅋ 접수되었습니다.
노동일지. 블랙겟타님, 굿모닝^^

블랙겟타 2019-08-12 09:24   좋아요 0 | URL
단발머리님도 굿모닝! ( ‘◟ ‘)

잠자냥 2019-08-13 11:18   좋아요 1 | URL
<중력과 은총>, <노동일지>를 쓴 시몬 베유(철학자)와 <나, 시몬 베유>의 시몬 베유(정치인)는 전혀 다른 사람입니다. 이름이 똑같고 두 사람 모두 프랑스 여성이라 많은 분들이 같은 사람이라고 착각하시더라고요. ^^;;

블랙겟타 2019-08-13 13:55   좋아요 1 | URL
제대로 확인안하고 성급하게 덧붙인 글을 달았었네요. (˃̣̣̣̣̣̣︿˂̣̣̣̣̣̣ ) 검색해보니 잠자냥님 말대로 제가 언급한 시몬 베유는 철학자이고 노란색 책 저자는 정치인 시몬 베유 였네요. 죄송합니당 ㅠㅠ 잠자냥님 덕분에 소중한 정보 알아가네요. 감사합니다! 알려주셔서 (੭˙꒳​˙)੭ 이젠 헷갈리지 않을꺼에요.

단발머리 2019-08-13 12:58   좋아요 2 | URL
아하~~~ 저도 몰랐어요. 지금 잠자냥님 댓글 읽고 저자 소개 읽어봤네요. 어쩜 이렇게 훌륭한 분들이 이름이 똑같을까요. 두사람 모두 유대인 집안이기도 하구요. 잠자냥님 덕분에 새롭게 두 분을 알게 됐네요. 잠자냥님 완전 멋져요!!! 😍

잠자냥 2019-08-13 13:53   좋아요 1 | URL
프랑스에도 알고 보니 작명가가 있는 게 아닐까요? 훌륭한 사람 되는 이름- 시몬 베유 ㅋㅋㅋㅋ

단발머리 2019-08-13 13:58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 일리가 있는 말씀입니다. 시몬 베유-라는 이름을 쓰면 유명하고 훌륭한 사람이 됩니다!! 이런 거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수연 2019-08-09 18: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도서관 말고 카페에서 와인에이드 마셨어요 크크, 시몬 베유 빌리러 도서관 가야겠어요.

단발머리 2019-08-12 09:05   좋아요 0 | URL
아주 좋아요. 카페에서 와인에이드.... 정말 좋은 선택이었습니다.
전, 이 댓글 읽을 때 도서관에 올가 빌리러 가던 길이었죠. 데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