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일 자본주의 사회에서 소위여성성 생물학적 운명이라는 미명하에 노동력의 생산을 은폐하는 노동기능으로 구성된 것이라면, “여성의 역사계급의 역사이다. 주목해야 것은 여성성이라고 하는 특정 개념을 만들어 성적 분업이 사라졌는지 여부다. (35) 




여성, 재생산, 자본주의 관한 담론을 크게 바꾸어 놓은 마리아로사 달라 코스타의여성권력과 공동체의 전복』The Power of Women and the Subversion of the Community(1971) 셀마 제임스의, 인종, 계급』 Sex, Race & Class(1975)에서 달라 코스타와 제임스는여성이 자본주의에서 가장 중요한 상품인노동력 생산자이자 재생산자였던만큼 여성 착취는 자본주의적 축적의 과정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왔다 주장했다. 그들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일어나는 여성착취의 뿌리를 성적 분업과 여성의 무임노동에서 찾았다. (21) 



이러한 논의에 더해 저자는 시초축적을 분석하는 중심에 16세기와 17세기의 마녀사냥을 놓고 새로운 성적 분업 발달과 임금노동에 대한 여성배제를 통해 새로운 가부장적 질서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를 논증한다.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에서 임승수는 말한다. 




자본론 따르면, 임금은 노동의 대가가 아닙니다. 임금은 노동의 대가가 아니라 노동력의 대가라고 분명하게 구분해 얘기하죠. 만약 임금이 노동의 대가라면 8개를 만든 노동자는 30,000원이 아니라 80,000원을 받아야겠죠. 그런데 현실에서 그렇게 임금을 주면 자본가 입장에서는 이윤이 나지 않아요. 이윤이 나지 않으면 회사를 운영할 이유가 없겠죠. 이런 조건에서는 자본주의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할 없습니다. 요컨대 자본주의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착취가 필수라는 의미입니다. (103) 






자본주의의 작동을 위해서는착취가 필수적이다. 기업의 이윤은 노동자의노동 아니라노동력 대해서’ ‘임금 제공함으로써 발생한다는 설명이다. 문제는 여성의 노동에는 임금이 지급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출산, 육아, 감정을 동반한 각종 돌봄 노동과 정리정돈, 청소, 빨래, 장보기, 식사준비, 설거지 등의 가사 노동을 포함하여 여성의 모든 노동은 비가시적이다. 임금이 지급되지 않기 때문이다. 여성의 이러한 노동에 임금이 지급되는 경우는 여성이 자신의가족 아닌 타인을 위해 이런 일을 수행했을 때이다



1인의 노동자 혹은 미래의 노동자가 일터에서 돌아와 다음 노동 현장에서 건실한 노동자로 제대로작동하기 위해서는 일터를 떠나 가정으로 돌아왔을 육체적, 정신적인 위안과 충전, 휴식이 필요하다. 내일의 노동을 준비하기 위한 노동의 수행이 여성의본성으로 다뤄지고, 자연적인 여성의성역할 이해될 , 그것이 노동이 아닌희생사랑으로 불리워질 , 여성의 이중노동은보이지 않는다’. 존재함에도 보이지 않는다. ‘했을 아니라하지 않았을 표시가 나는 집안일은 모두 그런 일들이다. 



평생 소원 중의 하나가 책에 줄을 반듯하게 긋는 거라는 , 비연님은 알고 있다. 

반듯하게 긋고 싶다. 반듯하게 살고 싶다.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연 2019-02-12 13: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니 이만하면 완전 반듯하게 긋는 것 아닙니까... 게다가 독서대! 저도 독서대에 놓고 글을 읽고 싶다는 강렬한 욕구가 생기는 오후입니다. 오늘은 무지개색연필과 독서대에 대한 욕구 불끈 하는... 아 전 락방님처럼 단호하지 못하여 막 망설이고 있구요. 으흐흑.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은 그 어렵다는 자본론을 어찌 이리 쉽게 썼을까 임승수님에게 존경심을 가지게 되었던 책이었죠. 이 모든 학문이 다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끼며. <캘리번과 마녀> 읽어야겠어요. 읽을 책이 넘 많은데.. 전 회사에 있고. 싫습니다 싫어요!

단발머리 2019-02-12 13:14   좋아요 2 | URL
아닙니다요~~~~ 만일 자본주의 사회에서~~~ 줄이 그냥 마구 휘어져 있는 것 안 보이시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가 엄청 잘 그은 면으로다가 딱 골라서 사진 찍었습니다.

독서대가 은근 편하죠. 저도 알게 된게 얼마 안 되었는데 책 읽으며 두 손으로 뭔가 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예를 들면 먹는다던가 아님 마신다던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도 임승수 작가 좋아합니다. 쉽게 설명 잘 하는 사람이 실력 있는 사람이죠.
<캘리번과 마녀> 같이 읽으신다고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얼른 오세요!!

syo 2019-02-12 13: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허어..... 하나 둘 올라오는구나..... 꿀꺽😣

단발머리 2019-02-12 13:24   좋아요 0 | URL
넘버 3를 맡아주세요........꿀꺽 🤣

다락방 2019-02-12 13: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꺅 >.< 올라왔어, 올라왔어, 멋진 글이 올라왔다!!

이런 글이 읽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밑줄 긋는 거 보면 다들 놀라시겠네요. 저는 줄이란 삐뚤빼뚤한 것....하며 마구 그어서 글자 위로 겹쳤다가 밑으로갔다가 난리난리 생난리인데 말입니다. 으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전 뭐든 반듯한 걸 안좋아라하는 사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튼, 같이 읽는 거 너무 좋고, 비연님도 같이 읽겠다는 뜻으로 제가 받아들이겠습니다! 꺅 >.< 만세!!

단발머리 2019-02-12 13:42   좋아요 0 | URL
다락방님의 꺅! 을 위해서라도 부지런히 읽어야겠군요.

저는 반듯한 줄을 엄청나게 강박적으로 추구하는 사람입니다. 왜냐하면 제 줄이 정말 장난이 아니라.... 다락방님 말처럼 글자를 아예 가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공부에 좋은 성과를 못 내는 친구들이 원래 필기에 목숨을 걸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가 그런 1인입니다. 줄 치는데 아주..... 집착이 아주.......
나중에 비연님 줄 친 책 올라오면 함 보세요. 완전 예술입니다.

그나저나 비연님, 축하드립니다^^ 만세 만세 만만세!!!

블랙겟타 2019-02-12 14: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도 슬슬 시동을 거시는 군요. ㅠ
저도 곧 따라갈께요!!

맞아요. 1차적으로 자본주의는 노동자의 착취가 필수적이죠. 그런데다가 가사노동은 애초에 노동이라고 보질 않아서 무상노동 취급받았죠.
가사노동을 무상으로 쓰는 것은 자본주의 하의 일반적인 남성노동자계층이 속한 가족이 잘 굴러가기 위한 필수 요소였죠.

단발머리 2019-02-12 14:15   좋아요 1 | URL
재생산을 포함한 여성의 노동은 노동으로 여겨지지 않으니까요.
쌀을 가져오면 그게 저절로 밥이 되려니 하는 생각을..... 밥을 해보지 않은 사람은 하더라구요.
오늘의 무상노동을 시작할 시간이 벌써 되었네요. ㅠㅠ

블랙겟타님 글 기다릴께요^^

에이바 2019-02-12 15: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예전에 책에다 밑줄 긋기를 열심히 했었는데요... 반듯하게 안 긋고 그냥 연필로 죽죽 그었더니 나중에는 뭐가 중요한 구절이었는지도 모르겠고 정신없어서 그만두었더랬어요. 카뮈 책이었습니다.... 밑줄 긋기 잘 하시는 분들 보면 부러워요 ㅎㅎ 깨끗하구 예쁘구 ㅋㅋ

단발머리 2019-02-12 15:36   좋아요 0 | URL
어머!!!!!!! (버선발, 버선발!!!) 어머, 어머, 에이바님!
너무 반가워요. 잘 지내셨어요? 진짜 잘 지내셨어요? 저는 별일없이 잘 지내고 있어요.
조금 늦었지만 에이바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전 카뮈책에는 줄을 그은 적이 없는 것 같아요. 왠지 모르게 위축되어서는. 조심스레 책장을 넘기고 그랬죠.
저는 하도 삐뚤뺴뚤이라 가끔 빈 연습장에 연습도 한답니다. 반듯하게 그을 때까지 줄긋기는 계속된다! 하면서요!!
자주 오시면 안 되나요? 에이바님 글도 읽고 싶고 그래요. ㅠㅠ

다락방 2019-02-12 15:45   좋아요 0 | URL
앗, 저도 에이바님 반가움에 와락 끌어안았는데, 여기서도 격한 환영인사가 있네요!! >.<

에이바 2019-02-12 15:50   좋아요 0 | URL
가끔 서재 들어와서 몰래 보고 가니까 저는 단발머리님과 다락방님이 잘 지내고 계신 걸 알고 있었죠! ㅋㅋㅋㅋ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근데 단발머리님 밑줄 느낌 있어요 진짜 ㅋㅋ

자주 오겠습니다... 근데 요즘 너무 책을 안 읽어서 진짜 조금 고민이네요. 쓸 수 있는 글이 없어요!

단발머리 2019-02-12 15:52   좋아요 1 | URL
제가 아까 버선발로 뛰어나가느라 와락을 깜빡했어요. 에이바님, 와락!!!
근데 에이바님~~ 다락방님이랑 저랑 잘 지내는 것만 아시면 어떡해요~~
저희는 에이바님이 어디서 무엇을 하시는지... 항상 그렇게 궁금한데 말이지요.....

저는 앞으로 글을 쓰게 되면 제목은 항상 이렇게 할까 봐요.

단발머리의 밑줄 느낌.

넘 맘에 들어요. 단발머리의 밑줄 느낌.

공쟝쟝 2019-02-12 21: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 가시적 노동.
요즘 프리랜서 하면서 확실히 느껴요.
나는 밥을 해먹기 싫어서 일터를 전전긍긍하며 다녔구나. 그나 저나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 재미지죠?캘리번과 마녀도 넘나 흥미 ㅠㅠ (하지만 우리의 의지에 반하여 못넘어가고 있어여...)

단발머리 2019-02-13 17:34   좋아요 0 | URL
밥을 먹는다는 건... 먹인다는 건... 세상에서 제일 중요한 일 중의 하나가 분명한것 같아요. 여자들은 계속 그 일을, 내 일이라 생각하며 평생을 산다는게... 신기하죠. 사실....

얼른 힘내고 캘리번 동네로 넘어오세요. 우리의 의지에 반하여...가 읽기 힘들기는 해요ㅠㅠ

공쟝쟝 2019-02-12 21:17   좋아요 1 | URL
맞아요. 그 사랑과 돌봄의 노동. 무엇보다 엄마를 생각하면 진짜 눈물이 왈칵 할 정도. 그저 “임금”이 없었기에 무가치한 것 처럼 여겨져온 것이 놀라고 화나요.
저 캘리번과 마녀 초반만 읽고도 흐음! 했는 데 놀라운 것은 70년대 가사노동에 대한 임금을 도입하라는 여성주의적 요구와 함께 기본소득제에 대한 논의도 탄력을 받았더라구요. 얼렁 더 읽어야 하눈데 ㅋㅋㅋ 아 욕심만큼 읽고써지지가 않아요!
단발머리님 홧팅홧팅!

단발머리 2019-02-13 17:33   좋아요 0 | URL
엄마,에 대한 우리의 미안함은 그 모든 것을 포함하죠. 너무나 당연하게 여기고 받았던 것.
고마워하지 않았다는 걸 이제야 조금 알게 되네요. ㅠㅠ

<혁명의 영점>에서 가사부불노동에 대한 시위 이야기 언뜻 기억나네요. 당연히 기본소득에 대한 논의가 이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가사노동자 뿐 아니라 영유아, 노인에 대한 돌봄 역시 현재는 ‘노동‘이 아니니까요. 가정 안에서 이루어진다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