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 정도 아이를 보살피던 시절에는 세상 부류의 사람들을 미워했다. 아이를 재우려고 방해하는 사람과 자고 있는 아이를 깨우는 사람들이 바로 그들이다. 



11 20. 아직도 둘째는 꿈나라. 



인생은 번이다. 아이의 인생도 번이다. 아이의 3살도, 아이의 7살도, 아이의 13살도 번이다. 8개월 갓난장이를 안고 EQ 향상시킨다는 프로그램에 참여해 쪼르르 앉아있는 엄마들은 바보가 아니다. 아이는 , 8개월이다. 아이의 하루는 어른의 100일이다. 이런 이야기를 자주 듣다 보면 빈둥거리는 우리집 아이들만 부모의 무관심 때문에 어디에선가 무엇에서인지 모르게 뒤처진 같아 갑자기 걱정이 찾아든다. 



큰아이는 바빴다. 아이는 항상, 무언가를, 하고 있었다. 그림을 그리던, 가위질을 하던, 발레를 하던, 피아노를 치던, 책을 읽던. 아이는 항상 무언가를 하고 있었다. 둘째는 그냥 빈둥빈둥이다. 영어공부앱 <슈퍼팬> 접속하면 화면이 이렇게 뜬다. 영어는 빈둥대는 거야. 


이게 둘째의 모토다. 엄마, 영어는 빈둥대는 거야. 


그래, 빈둥대는 거야. 빈둥대면서 하는 거야. 





나는 기회 있을 때마다 젊은 부모들에게 당부한다. 심리적으로, 시간적으로, 그리고 경제적으로 내가 갖고 있는 자식에게 몽땅 쏟아붓지 말라고. (80)









여성학자보다는 아들 셋을 서울대에 입학시킨 일로 유명한 여성학자 박혜란은 부모들이 육아에 정서적, 경제적으로 매몰되는 것을 경계했다. 만약 정서적으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어렵다면 경제적인 측면에서라도 자식의 교육을 무조건 지원하려는, 올인하려는 마음을 다잡으라고 권했다. 나로 말하자면, 가까운 언니들로부터 누구 엄마는 진짜 들이고 애들 키우네, 애를 공짜로 키운다,라는 말을 듣는 사람이고, 사교육에 대한 생각이 남편과 일치하기 때문에경제적 측면에서 육아평정심을 유지하는 일이 어렵지 않지만. 가끔은, 아주 가끔은, (정말) 이렇게 (공부를) 해도 되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럴 때면 동업자에게어떻게 거냐’, ‘당장 대책을 내놓아라!’ 협박하기 일쑤인데, 동업자는 큰아이가 공부하던 <진짜 외워지는 중학 영단어 1500> 시키겠다 했다. 아빠와 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게임으로 아는 둘째는 2-3일간의 반항을 뒤로 하고영어 단어드디어외우기 시작했다. 하고 있다는 동업자의 칭찬에 정말 그런 줄로만 알고 있었는데, 어제 들어보니 방학 내내 나간 진도가 ‘D-13’라는 것이다. 하고 있느냐, 정말. 




하여, 어린이, 귀엽고 깜찍하나 이제는 콧수염 자리가 거무스름하고, 놀기를 좋아해 친구 따라 강남 가는 어린이를 깨워서 공부를, 영어 공부를 시켜야 텐데사실, 나는 바쁘다. 



다른 남자와 만나기로 했기 때문이다. 리처, 바로 그다. 




둘째는 인생에 정말 특별한 남자다. 나는 세상 어떤 남자도 내가 아이를 사랑하는 방식으로 사랑한 적이 없다. 그는 나와 함께 달을 살았고, 15개월 모든 식사 때마다 나와 붙어 있었으며, 지금도 나의 레이더 중심에 있는 사람이다. 나는 그를 사랑하고 그도 나를 사랑한다. 



리처도 그렇다. 리처는 인생에 정말 특별한 남자다. 나는 세상 어떤 남자도 내가 리처를 사랑하는 방식으로 사랑한 적이 없다. 그는 나의 존재를 모르고, 역시 어디로 가야 그를 만날 있는지 알지 하지만, 그는 레이더 중심에 있는 사람이다. 나는 그를 사랑하고, 그는 나를 기다린다. 




남자 남자. 

아들 리처. 

나는 이미 문을 닫았다. 


리처. 

오늘은 그의 승리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8-08-23 17: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하하~ 오랜만에 단발머리님의 라이벌 남자 이야기에 웃었네요. 잭 리처의 승리를 축하하며...♥^^

단발머리 2018-08-23 17:18   좋아요 1 | URL
순오기님~~~ 안녕안녕하세요^^
많이 바쁘시죠~~ 알라딘에도 자주 안 오시고요 ㅠㅠ
축하 감사해요
오늘의 승자는 잭 리처입니다. 물론 잭 리처도 잭 리처의 라이벌처럼 절 실망시킬 때가 있지만요.
아직은 약간 우위라고 할 수 있네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독서괭 2018-08-23 17: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세상 두 부류의 사람들을 미워했다.. 이거 정말 와닿습니다 ㅜㅜㅜㅜ 그땐 그랬지.. 눈물 ㅜㅜㅜㅜ

단발머리 2018-08-23 18:27   좋아요 0 | URL
전 자고 있는 아이를 깨우는 사람과 정색하고 싸운 적도 있어요. ㅠㅠ
내가 이 애를 어떻게 재웠는데...
나도 쉬고 싶은데... 아.. 그 땐 그랬어요. 정말...

syo 2018-08-23 17: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역시 남자 이야기가 제일 재밌다니깐요!!


응??🤔

단발머리 2018-08-23 18:29   좋아요 0 | URL
제가 진심 남자를 좋아해서 그런 걸까요?

응??

감은빛 2018-08-24 01: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의 글을 읽으니 저도 우리 두 딸들을 보며 같은 말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이 세상 어떤 여성도 이 두 아이를 사랑한 방식으로 사랑한 적 없다고. ㅎㅎ

아이들을 매일 보지 못하고 일주일에 이삼일만 보니까 그 아이들에 대한 사랑이 훨씬 더 커지더라구요.

근데 저는 단발머리님께 잭 리처와 같은 존재는 없네요. 한번 만들어봐야겠어요. ^^

단발머리 2018-08-24 19:40   좋아요 0 | URL
맞아요. 감은빛님의 아이들도 이 세상 가장 특별하고 각별한 사랑을 감은빛에게서 받았을 거예요.
자주 못 만나신다니..... ㅠㅠ 보고 싶을 때가 많으실 듯해요.

제게 잭 리처 같은 존재를 감은빛님에게 추천해 드리고 싶네요, 진심이요^^

psyche 2018-08-24 03: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종종 책이 아이들을 이기는 데요. 그냥 책 자체가 이기는거지 어떤 캐릭터가 이기는 건 아니거든요. 잭 리처 진짜 궁금해지는데요? 집에 있는 61시간 다시 읽으면서 단발머리님께서 어떤 점에 빠지셨는지 볼까요? 아니면 단발머리님께서 읽은 잭 리처중에서 제일 강추하는게 뭔가요? 그거 읽어볼래요

단발머리 2018-08-24 19:43   좋아요 0 | URL
psyche님의 아이들을 이기는 책들 또한 궁금합니다.
오늘까지 잭 리처를 5권 읽었는데요. 잭 리처 시리즈 중에서 전 <어페어>가 제일 재미있었습니다. 화끈한 잭 리처의 뜨거운 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책이라 할 수 있겠고요. 저는 <61시간>을 읽을 때도 좋았는데, 그 때 한국은 더위가 한창이라서요. 눈길을 헤치며 걸어가는 잭 리처를 읽으며 더위를 또 약간 식히기도 했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