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목나무'

때를 맞추지 못하여 꽃을 보지 못하고 열매만 보다가 꽃을 만났다. 비와 안개가 만남을 방해하더라도 굴하지 않고 오랫동안 눈맞춤 했다. 높은 곳을 오르는 맛을 알게하는 식물 중 하나다.

 

독특한 꽃이 잎에 올라 앉아 피웠다. 대부분 쌍으로 앉았으니 더 눈요기거리다. 긴 꽃자루 끝에 다시 짧은 두개의 꽃자루를 내고 꽃이 핀다. 이 특이한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가야산 정상부에서 열매로 먼저 만나고 지리산 노고단 오르는 길에서 꽃을 만났다. 먼 길 돌고 돌아 만났으니 같은 곳을 다시 가면 자연스럽게 안부를 묻게 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얄라알라북사랑 2021-08-12 21: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누군가가 입술 한 번 안 떼고 초집중해 수놓은 꽃작품 두개를 몰래 올려다 놓고 간 거 같아요. 벅차게 아름답습니다!!!!

무진無盡 2021-08-20 18:44   좋아요 0 | URL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