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세키의 작품을 읽어가면서 병행했던 책이다. 가라타니 고진은 세 번에 걸쳐 소세키의 시론을 썼고, 그의 주요 작품에 대한 해설도 한다. 당시 일본문학의 동향과 소세키의 삶, 작품에 나타난 작가의 심리, 철학, 알레고리 등을 설명하고 있다. 비평을 보면서 항상 느끼는 것은, 지적으로는 이해하고 도움을 받지만 공감할 수 없는 내용들이 있다는 사실이다. 이 책에서도 같은 순간을 경험했다. 결국 감상은 나의 것이다. 저명한 학자의 비평에 사용된 방대한 지식과 깊이에 많은 도움을 받았음을 부인하지 않는다.

 

그는 먼저 소세키의 작품에 나타난 의식과 자연을 다루며 시론을 시작한다.

작품의 주제가 이중으로 분열되어있고 심한 경우에는 서로 아무런 관계없이 별개로 진행되어 있다. 그것은 셰익스피어의 작품에 나온 주인공들의 분열적인 모습과 비슷하다. 예를 들어 의 소스케나 그후의 다이스케가 그렇다. 우미인초이후 그의 장편소설에 철학이 자리 잡는다. “인간의 자연이란 사회의 법도에 등지고 서는 것, 그러나 인간은 그런 자연을 억압하고 무시하면서 살고 있지만 그것에 의해 스스로를 황폐화시킬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12p) 이 때의 자연nature 즉 본성으로 해석된다.

소세키는 인간의 관계를 존재론적인 측면에서 먼저 감각하고 있다.”(15p)

태풍의 시라이 도야와 달리 도련님의 주인공은 심각한 지식인이 아니다. 그의 소박한 정의감에는 자의식이 없다. 그러나 시라이에게는 자기를 절대화하려는 추악한 자의식이 에 들러붙어 있다. 후반부의 소설에서 존재와 의식 사이의 괴리는 더욱 나타난다.

 

내측에서 본 생 에서는 몽십야를 통해 작품들에 나타난 소세키의 내면을 들여다본다. 소세키의 심적인 기조가 되고 있는 것은 향해갈 곳도 돌아갈 곳도 없는 표류감이라고 한다. 생의 근원과 종착지에 대한 고독한 인간의 질문이기도하다. “거기에는 문명비판가로서의 소세키는 존재하지 않으며, 다만 허공에 매달려 떨고 있는 한 남자가 있을 따름이다. 유령선의 이미지는 소세키의 생 그 자체이며, 동시에 메이지 일본의 표류감(漂流感)이기도 하다.”(92p)

 

문학론에서 소세키는 동양문학이란 부모가 있기 이전의 본래적 면모”()를 건드리는 무엇이고, 서양문학은 부모(가족)라는 제도와 닮은 무엇이라고 한다. 한눈팔기가 보여주듯이 소세키는 그런 제도에 농락당하고 있다. 그가 보통의 아이들처럼 가족을 자연으로 받아들이지 못했음을 말한다. 그는 어떤 자의성에 노출되어 있었다. ‘어쩐지 모르게 기만당한느낌을 주고 있는 것이다.(133p) 그의 평생에 걸친 불안정체성의 결여를 가져올 수밖에 없다. 그것은 런던에서 더욱 극대화되었고, 근대 일본사회에서 어떻게 문학을 할 것인가를 고민하게 했다. 그의 문학론은 여기에서부터 출발했다고 생각된다.

 

소세키가 처음 작품을 써낸 것은 사생문이었다. 이후 초기 작품에서는 이러한 성격이 강하게 나타난다. 당시 문학의 장르 중에 문이 있었다. 신문에 연재를 하게 되면서 소설을 쓰고 문단의 주류가 되었지만 그는 근본적으로 소설보다는 을 계속 썼다고 해야 한다. 그래서 몇 작품에서는 플롯에서 강한 인상을 주지 못한다는 생각이다.

 

소세키의 에크리튀르(사생문)에서는 상상계가 상징계의 억압을 거치지 않고 고스란히 나오는 것처럼 보인다. “소세키의 놀랄 만큼 풍부한 어휘는 모종의 대상이나 이미지를 환기시키는게 아니라 애초부터 언어가 그런 대상이나 이미지 없이 존재하는 것임을 열어 보이듯이 난발(亂發)되는 것이다.”(338p)

 

소세키는 10년 동안 쓰는 일을 통해 변했다. 기본적으로 신경증적인 근대소설을 사생문으로서 저회취미低徊趣味(사색에 잠겨 천천히 거니는 취향)을 통해 회피하고 있다. 그는 대학을 그만두고 직업적인 소설가로 바뀌어서 우미인초를 썼을 때 저회를 그만 두고 한걸음 더 내딛는다. 장식적인 미문이 더욱 많아지고 철학이나 이론의 골격을 담는다. 그리고 초기작에 없었던 층위들이 나타나고, 그 층위들이 뒤섞여 지는 것을 볼 수 있다.

나는 고양이로소이다에서 명암으로의 길을 성숙이라고 볼 수 있고, 작가의 치유의 과정으로 볼 수 있다는 가라타니 고진의 주장에 동의한다.

 

소세키의 읽기를 통해 한 작가의 유년기의 상처와 분열적 감정, 정체성 결여로 인한 불안, 생래적 고독이 작품 안에 녹아드는 과정을 보았다. 주인공들의 면면에는 작가의 자아의 단편들이 담겨있다. 이 쓰기 과정을 통해 거리를 두고 자신을 살피는 일이 가능했다는 생각이다. 명암에 이르기까지 작품을 통해 존재의 문제를 질문했고 치유를 경험했다는 생각이다.









댓글(46) 먼댓글(0) 좋아요(5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ini74 2021-11-27 23:16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작가의 많은 것이 담긴 책들, 그 전작을 모두 읽는다는건 이렇게 작가와 가까워지는거군요. 전작다읽기의 의미를 어렴풋이 알 것 같아요 그레이스님 *^^* 대단하세요 👍

그레이스 2021-11-27 23:19   좋아요 6 | URL
감사합니다
11월까지는 끝내려고 해서 서간문이나 다른 것들도 있겠지만 이렇게 마치기로 했어요
후련하네요
미진함이 있어도 당분간은 다른 책에 빠져볼 생각입니다

페넬로페 2021-11-28 00:27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나쓰메 소세키> 전작 읽기
수고하셨고 넘 대단하십니다👍👍

그레이스 2021-11-28 08:52   좋아요 3 | URL
감사합니다 ~ 덕분이죠~!

scott 2021-11-28 00:42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그레이스님 진정으로 대단 하십니다!👍👍👍👍
저는 한 작가 전작 완독의 열정을 불태워도
다음날 다른 책으로 눈이 ( ʘ̆ ╭͜ʖ╮ ʘ̆ )돌아가 버립니다 ㅋㅋㅋ

알라딘
담달 그레이스님의 소세키옹 리뷰들 전부
뽑아 달롸!
∩(︶▽︶)∩

그레이스 2021-11-28 08:50   좋아요 3 | URL
저도 한눈 많이 팔았어요^^
생각보다 오래 걸린 이유 ㅋ

스파피필름 2021-11-28 07:2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와 전작읽기 대단하셔요! 저 이중에 9권을 읽었는데 몇 년 지나니 다 까먹고 대략 소세키에 대한 이미지만 남은 거 같아요. 제목도 간단, 비슷해서 ㅎㅎ 언제 시간되면 한번에 쭈욱 읽어봐야겠습니다^^

그레이스 2021-11-28 08:52   좋아요 3 | URL
9권! 저보다 훨씬 선배셨네요^^

새파랑 2021-11-28 09:0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 고퀄의 페이퍼는 전작을 하지 않으면 쓸수없는 페이퍼네요~!!
세어보니 저는 소세키 여덟권 읽었는데 곧 따라읽어볼께요. 그레이스님 역시 👍

그레이스 2021-11-28 09:05   좋아요 2 | URL
부끄럽습니다.
이 평론집이 고퀄이고 도움을 받았을 뿐이죠 ^^
새파랑님은 저 처럼 오래 걸리지 않을듯!

지유 2021-11-28 11:4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전작 읽기~ _ 정말 대단하세요!

그레이스 2021-11-28 12:51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

프레이야 2021-11-29 17: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곁눈질하지 않고 완독 축하드려요.
쉽지 않은데 말이죠^^
전 사두고 완독은 못하고 있어요. 불끈!!
맘 단단히 먹고 도전하리라 다짐합니다 ^^

그레이스 2021-11-29 19:18   좋아요 1 | URL
으쌰! 응원합니다~

프레이야 2021-11-29 19:44   좋아요 2 | URL
이번 아니구요 ㅎㅎ 다다음에요

그레이스 2021-11-29 19:49   좋아요 1 | URL
^^~♡

희선 2021-11-30 02:3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소세키 소설을 다 만나셔서 좋으시겠습니다 그것뿐 아니라 평론도 함께 보시다니, 정말 공부하듯 책을 보셨네요 가끔 한권 보는 게 아니고 죽 이어서 보셔서 소세키가 어떻게 바뀌었는지도 알았겠습니다


희선

그레이스 2021-11-30 06:40   좋아요 2 | URL
예~
감사합니다 ~!
오늘은 비가오네요
겨울비 소리는 조금 다른듯요

레삭매냐 2021-12-01 01: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노올랍습니다. 결국 해내셨네요.

축하드립니다 쨕 쨕 쨕 !!!

마냥 부럽삽니다.

그레이스 2021-12-01 05:12   좋아요 2 | URL
감사합니다 🍊 🍊 🍊

scott 2021-12-09 16:1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그레이스님 이달의 당선 ✌

소세키옹 완독 추카 기념으로 확실하게 쏘쉼 ^ㅅ^

그레이스 2021-12-09 17:01   좋아요 2 | URL
감사합니다
소세키옹 😊🙏

mini74 2021-12-09 16:2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될 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놀랍지 않습니다 ㅎㅎ 축하드려요 ~

그레이스 2021-12-09 16:59   좋아요 2 | URL
감사드려요
소세키옹에게도 ~^^

독서괭 2021-12-09 16:4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그레이스님 당선 축하드립니다. 이 페이퍼를 이제 봤네요. 그레이스님이 뽑은 소세키 명작 베스트3 이런 건 없나요?^^

그레이스 2021-12-09 16:59   좋아요 3 | URL
넘 개인적이라...
저는 산시로, 우미인초, 행인 입니다^^

독서괭 2021-12-09 17:02   좋아요 3 | URL
오호 적어두자🤓

scott 2021-12-09 17:02   좋아요 2 | URL
저는 소세키 옹 3대 걸작 산시로 -풀베개-우미인초 ^^

그레이스 2021-12-09 17:06   좋아요 2 | URL
풀베개와 행인 사이에서 갈등했으나 소세키 전작읽기로 들어서게 한 행인을 버릴수가 없어서^^
풀베개도 좋아요~

독서괭 2021-12-09 17:10   좋아요 3 | URL
공통작품인 산시로와 우미인초 적어두자🤓 감사합니다ㅋㅋ

새파랑 2021-12-09 17:1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그레이스님 축하축하 드려요~!! 소세키의 장인 😄

그레이스 2021-12-09 17:11   좋아요 3 | URL
장인
이런 말은 제발...ㅎㅎ
감사합니다 ~~ 🍊

이하라 2021-12-09 18:3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이달의 당선작 축하드립니다^^

그레이스 2021-12-09 18:31   좋아요 4 | URL
감사드립니다~♡♡♡

페넬로페 2021-12-09 18:3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정말 쉽지 않은 한 작가의 완독입니다.
그레이스님, 소세키의 작품으로 2관왕 당선 축하드리고 너무 당연합니다~~

그레이스 2021-12-09 18:41   좋아요 4 | URL
감사합니다.
지난번에도 말씀드렸지만 덕분입니다.
함께 읽어주셨잖아요~♡
페넬로페님의 읽기 응원해요~~🙆

서니데이 2021-12-09 21: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달의 당선작 축하합니다.

그레이스 2021-12-09 21:30   좋아요 3 | URL
감사합니다 🍊

초란공 2021-12-09 22:1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열정과 밝은 눈으로 길을 밝혀 주시는 그레이스님~ 완독과 이달의 페이퍼 당선작 축하드립니다. 올해도 풍성하고 감동스러운 생각을 나누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그레이스 2021-12-09 22:22   좋아요 4 | URL
이렇게까지 칭찬해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초란공님~ 올해 남은 한 달동안도 좋은 책 많이 소개 부탁드려요~♡

bookholic 2021-12-09 23:5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이달의 당선작 2관왕 축하드립니다.^^
그레이스 님께서 이렇게 열심히 소세키를 소개해 주셨는데,
저도 꼭 한번 읽어보겠습니다~~

그레이스 2021-12-10 00:08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

희선 2021-12-11 03:1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그레이스 님 또 축하합니다 그레이스 님이 쓰신 글을 보고 소세키 소설 보고 싶다 생각했습니다 몇 권 있는 책 앞으로 보면 좋을 텐데... 천천히라도 보겠지요


희선

그레이스 2021-12-11 08:49   좋아요 2 | URL
감사합니다.~♡
예 천천히!

단발머리 2021-12-11 12:3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그레이스님 페이퍼 통해서 소세키를 다시 보게 됐네요. 집에 아직 안 읽은 소세키 책들도 한 번씩 쓰다듬어주구요.
소세키 완독과 이달의 당선작 2관왕 축하드려요^^

그레이스 2021-12-11 12:45   좋아요 1 | URL
^^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