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새해가 되었다. 2018년이다. 해가 바뀌어 나이만 한 살 더 먹는다고 생각하면 왠지 억울하다. 그 이유를 찬찬히 생각해 보니 알겠다. 뭐 하나 이룬 것 없이 시간을 보냈다는 게 억울한 것이다. 또 찬찬히 생각해 보니 알겠다. 한 해를 허투루 보낸 건 아니라는 것을. 책을 읽었고 발레를 배운 한 해였기 때문이다. 책을 읽어서 조금이라도 지혜로워졌을 테니, 책을 읽어서 조금이라도 글쓰기가 나아졌을 테니 한 해를 보냄이 억울하기만 한 게 아니다. 발레 실력도 향상되었을 터이다. 그러니 시간이 흐른다는 것은 내가 성장하고 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도 되지 않을까. 이렇게 정리하고 나니 비가 온 뒤의 세상을 본 것처럼 기분이 산뜻해진다. 

 

 

 

 

 

 


2.
작년에 두 달쯤 친정어머니가 병원에 입원하셨고 퇴원한 뒤에도 자주 병원에 모시고 가야 했다. 이러다가 돌아가시는 게 아닌지 긴장할 때가 많았다. 힘든 한 해였다.

 

 

한 해 동안 사느라 수고했다고 여겨 내가 나에게 선물을 했다.

 

 

 

코트를 샀다. 사이즈는 55.

 

 

 

 

백팩을 샀다. 색깔은 감색.

 

 

 

 

그래서 백팩이 세 개가 되었다.

 

 

 

저 코트에 백팩을 메고 다닐 것이다. 어울리려나? 남들이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해도 난 백팩을 메고 다닐 것이다. 백팩을 메고 다닌 사람은 알겠지만 다른 가방에 비해 편하기 때문이다. 
 

 


책 다섯 권을 샀다. 그중 두 권만 공개한다. 이 두 권을 사고 얼마나 뿌듯했는지...

 

 

 

 

 

 

 

 

 

 

 

 

 

 

 

유발 하라리, <호모 데우스>

 

 

 

 

 

 


 

 

 

 

 

 

 

 

 

 

 

데이비드 이글먼, <더 브레인>

 

 

 

 

둘 다 내가 좋아할 만한 책이다. 벌써 밑줄을 그은 글이 많다.

 

 

 

 

 

 

 

 

 


3.
고뇌하는 인간이 되어야 한다.

 

 

세상에는 괴물 같은 사람이 많다. 영화 속에도 많고 현실 속에도 많다. 남에게 해를 끼쳐서 자신의 욕심을 채우는 사람만 괴물인 게 아니다. 자신의 말이 상대의 입장에서 어떻게 받아들일지를 헤아려 보지 않고 함부로 말을 할 때 그 말은 때로 흉악한 도구가 되어 남의 가슴에 못을 박는다. 이럴 때 그는 괴물과 다를 게 없는 사람이 된다.

 

 

누군가에게 갑질을 하는 사람은 자신이 지금 무슨 짓을 하고 있는지 잊고 있는 건 아닐까.

 

 

..........
한 여성이 공중파 방송에 출연해 ‘키 작은 남자는 패배자’라고 말해 공분을 사게 된 일도 결코 우발적인 사건이 아니다. 그 말은 홍대를 다니는 한 여성이 한 말이 아니라 우리 시대의 무의식이 한 말이다.(275쪽)

 

잘 알려진 대로 톨스토이의 문학과 그의 삶 사이에는 큰 괴리가 있었다. 문호 톨스토이는 인류의 교사를 자임했지만 인간 톨스토이는 자기 자신의 가장 열등한 제자였다. 그러나 그는 그 괴리를 좁히기 위해 고뇌했고 그것이 톨스토이를 위대한 인물이 되게 했다. 고뇌는 공동체의 배수진이다. 그 진지가 무너지면 우리는 괴물이 되고 말 것이다.(275쪽)

 

- 신형철, <느낌의 공동체>에서.
..........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galmA 2018-01-07 01:5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제가 도스토예프스키, 시오랑, 카프카 같은 작가들을 특히 좋아하는 건 자기 밑바닥을 징글징글하게 파헤치는 사람들이라는 거에요. 그것이 자신을 가르치는 회초리이자 세상을 걷는 지팡이였다는 것. 그들에겐 그게 매순간 참 고통이었겠지만 주이상스니 어쩌겠나 싶고... 그래서 그 울림이 코드 맞는 사람들에겐 이토록 가깝게 느껴지는 것이겠죠. 아닌 사람은 자아과부하 같은 모습에 이건 뭥미 스럽겠지만;
톨스토이는 접할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그 정도로 가깝게 느껴지진 않아요^^;
오늘은 너무 많은 수다를 떠든 거 같아 이 댓글을 끝으로 이만.
남은 휴일 즐겁게^^/

페크(pek0501) 2018-01-07 14:10   좋아요 1 | URL
다시 말해 깊게 파기의 선수들이죠. 좋은 글이란 얼마나 깊게 파느냐의 문제이기도 해요.
저도 도선생과 시오랑의 광팬입니다. 죄와 벌을 읽고 도선생이 천재임을 알아봤고 지하생활자의 수기를 읽고 여러 번 애독했죠. 지금도 생각나는 구절이 있답니다.
시오랑은 제 글에 여러 번 인용할 만큼 그의 아포리즘을 좋아해요. 뭔가 저와 접점이 있는 글이겠지요.
톨스토이의 소설은 많이 읽었는데 교훈적인 경향이 있어서 광팬 정도는 아니에요.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는 톨스토이만이 쓸 수 있는 작품 같아요.
긴 댓글에 감사드려요.

“그것이 자신을 가르치는 회초리이자 세상을 걷는 지팡이였다는 것.”- 좋은 문장입니다. ㅋ

hnine 2018-01-07 05:14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갑질은 내적 컴플렉스를 타인을 향해 드러낸 결과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크고 작은 컴플렉스 없는 인간 없을텐데 그걸 다른 사람을 향해 잘못 표현하고 그럼으로써 자기 컴플렉스가 잠깐 해소되는듯한 착각을 누리는 행위요.
코트, 백팩, 롱부츠 차림에 집을 나서시는 pek님 모습을 혼자 상상해봅니다 ^^
저는 올 겨울은 코트보다 파카 입고 에코백 들고 운동화 신고 돌아가니고 있는 중이랍니다. 별로 돌아다니지도 않지만요.

페크(pek0501) 2018-01-07 14:13   좋아요 1 | URL
으음~~ 일리 있는 말씀이네요.
저는 갑질을 두 가지 측면으로 봅니다. 하나는 우월의식에서 오는 분노. 또 하나는 자신이 행복하지 않아서 저지르는 추태.
강남에 사는 주부가 백화점에서 직원한테 윽박지르는 걸 본 적 있는데 그 직원이 자신의 실수를 사과했는데도 그 주부의 갑질은 계속되었어요. 돈 많은 집의 며느리라는 우월의식을 가졌는데 자기의 비위를 건드려서 갖는 분노. 그리고 자신이 행복하지 않아 너그럽지 못한 것. 그때 그렇게 봤어요. 님의 말씀에 따르면 자신의 스트레스를 풀고 있는 거죠.

우리가 넉넉한 마음을 가진 사람이 되어야 하는 건 그래야 자신이 행복하고 그래야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때문인 것 같아요.

긴 댓글,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

세실 2018-01-07 12: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무엇보다 발레가 큰 수확이죠. 55사이즈라니 캬!
저도 가끔은 수고한 내게 선물을 하는데 통 큰 선물 하셨네요. 코트랑 백팩 예뻐요.
전 소심하게 자주빛 털장갑을 샀지요.

페크(pek0501) 2018-01-07 14:17   좋아요 0 | URL
캬!
운동을 열심히 해서가 아니라 원래 살이 찌지 않는 체질이라 아직도 55 사이즈를 입어요. ㅋ 넉넉한 옷이 입고 싶을 땐 66을 사는데 요즘 옷들은 사이즈가 커진 건지 제 몸에 맞는 걸 고르면 55더라고요.

세실 님의 자주빛 털장갑 예쁘겠군요. 소심한 게 아니라 이미 다 갖고 있으신 거 아닌가요? 헤헤~~

고맙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프레이야 2018-01-07 13: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자신에게 주는 선물 좋지요. 때론 소심하게 때론 대범하게 지른답니다. 발레로 몸매 관리도 되고 일석삼조는 되겠어요. 으샤!

페크(pek0501) 2018-01-07 14:20   좋아요 0 | URL
예. 맞아요. 발레를 하면 정말 기분이 좋아져요.
금요일 밤 11시에 채널 7에서 방송하는 백조클럽을 한번 보세요. 발레를 배우는 시간인데 손연재 선수도 나오고 오윤아 인가 하는 연예인도 나오는데 발레를 잘해요.
그걸 보면 나도 정말 발레를 잘하고 싶단 생각이 들어요.
보통 때 밤 10시면 잘 준비를 하는데 금요일엔 그 프로 때문에 기다렸다가 본다니까요. 발레를 잘하고 싶은 동기 부여의 프로로. 다음 주도 기대돼요.

고맙습니다. 새해 웃는 일 가득하시길...

stella.K 2018-01-07 14:5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멋쟁이시로군요! 코트도 그렇고, 백도 그렇고.ㅎ
해마다 살면서 작은 거라도 1년을 두고 해야하는 일을 생각해 봐야겠어요.
그래야 1년을 마감할 때 내가 뭐라도 했구나 의로삼고 뿌듯해하죠.
또 한 해 언니의 1년은 무엇으로 채워질지 궁금합니다.
무엇을 하시던지 응원합니다!^^

참, 55사이즈! 저는 감히 상상도 할 수 없는 꿈의 사이즙니다.ㅠ

페크(pek0501) 2018-01-07 16:46   좋아요 3 | URL
쇼핑을 안 좋아하다 보니 뭘 사러 가면 한꺼번에 사는 경향이 있어요. 지금 안 사면 못 사 그러면서. ㅋ
스텔라 님은 책도 내셨고 작년 한 해 동안 글도 많이 썼으므로 그 자체로 의미 있는 한 해를 보내셨다고 봅니다.

응원에 감사 드리고 저도 님을 항상 응원하고 있다는 걸 잊지 마세요.

55 사이즈! 꿈의 사이즈입니까? ㅋㅋ 저희 친정어머니의 소원은 제가 살이 통통하게 찌는 거랍니다. 한 번도 살이 쪄 본 적이 없는지라... 특히 얼굴은 살이 빠지면 미워지므로 주의하고 삽니다. 각자 나름대로 고민이 있는 거지요. 하늘은 복을 한 사람에게 다 주지 않으니까요.
좋은 하루 되시길...

서니데이 2018-01-07 17: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55 사이즈면 슬림한 분이시군요. 코트 날씬하고 예쁠 것 같아요. 가방도 예쁘고요. 좋은 선물을 가끔은 자신에게 주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pek0501님 좋은하루되세요.^^

페크(pek0501) 2018-01-07 17:27   좋아요 1 | URL
자신에게 선물을 한 게 가장 맘에 들곤 해요. 가족이 사 주는 건 마음이 고마울 따름이고 가끔 물건을 바꾸고 싶을 때가 있어요. ㅋ 그래서 선물은 앞으로 현금으로 주라, 라고 말한답니다.

서니데이 님도 굿 저녁 되세요...

카스피 2018-01-08 22: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pek0501님 늦었지만 무술년 새해 복많이 받으셔요^^

페크(pek0501) 2018-01-09 20:59   좋아요 0 | URL
오호! 오랜만에 방문하셨네요. 반갑습니다.
카스피 님도 새해 복 많이 많이 받으세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