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강.




1. 코로나 후유증















정수근, <팬데믹 브레인>



이 책을 내가 읽어야 할 것 같아 장바구니에 담았다. 지난 주말에 신문을 보다가 신간을 소개하는 지면에서 본 책이다. 요즘 코로나 후유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데 <팬데믹 브레인>은 코로나19가 우리 뇌와 일상에 미친 변화를 다룬 책이라고 한다. 코로나에 대한 궁금증을 질문과 답변 형식으로 구성해 보여 주는데 예를 들면 코로나에 걸리면 뇌가 손상될까? 하는 질문도 있다니 이 책이 궁금하지 않을 수가 없다.


코로나 후유증은 기억력 감퇴, 집중력 장애, 수면 장애, 후각 장애, 피로감 등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를 앓고 난 뒤 나의 경우 피로감이 생겼고 우리 작은애는 향수 냄새를 못 맡을 정도로 후각 장애가 심하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로 고립되어 생활하는 이들이 많이 생겼는데 이런 고립은 기억력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한다. 이런 면에서는 내가 다행스럽다. 책을 읽고 글을 쓰고 서재 블로그의 댓글을 통해 소통할 수 있었으니 말이다. 



   


2. 쇼펜하우어














쇼펜하우어, <쇼펜하우어 인생론>



쇼펜하우어의 책을 읽다가 밑줄이 그어져 있어 발견한 구절을 옮긴다.


....................

누구도 자신을 넘어서서 세계를 볼 수는 없다. 즉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사람은 누구나 자신과 같은 크기로 다른 사람을 본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사람은 자신의 지성 수준에 따라 다른 사람을 파악하고 이해하기 때문이다.

- 쇼펜하우어, <쇼펜하우어 인생론>,169쪽.

....................


⇨ 이와 마찬가지로 글쓰기도 그렇다. 자신을 넘어서서 글을 쓸 수가 없다. 즉 사물을 꿰뚫어 보는 자신의 안목만큼 글을 쓸 수 있을 뿐이지 자신의 안목을 뛰어넘는 글을 쓰는 것은 불가능하다.   


올림픽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을 예로 들면 선수들은 긴 시간 동안 고된 훈련을 통해 쌓은 실력을 발휘하기 위해 대회에 출전하는 것이지 그 이상의 실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 같아 출전하는 게 아니다. 


글쓰기든 스포츠든 어느 날 자기의 실력을 뛰어넘는 일이 생길 수 있다. 그러면 그날이 자기 능력을 최대치로 뽑아낸 날이 되는데 이렇게 되기 위해서는 꾸준히 노력해야 함은 물론이다. 어느 한 분야에서 최고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사실 자기 능력의 한계를 뛰어넘고자 하는 도전이라고 할 수 있다. 


 



3. 기대와 실망


기대를 갖고 살다가 실망하며 사는 게 삶이라고 생각하곤 한다. 바라는 것이 이루어질 때도 있지만 이뤄지지 않을 때가 더 많기 때문이다. 그래도 기대를 갖고 사는 게 기대 없이 사는 것보다 낫다고 본다. 바람도 희망도 없다면 생을 보람차게 살 수 없을 것 같으니까.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나 실망도 자주 하다 보면 실망에 견디는 힘이 생기기 마련이다. 정신력이 강해지는 것이다. 글쓰기를 하면서 기대를 품고 살아왔고 앞으로도 기대를 품고 살겠다. 정신력이 더욱 강해지는 그날까지.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종이달 2022-05-16 14:4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고맙습니다

페크pek0501 2022-05-17 12:52   좋아요 1 | URL
고맙다는 마음이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감사합니다.

yamoo 2022-05-16 15:28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쇼펜하워 인생론..좋죠~ 평이한 에세이에 심도 깊고 때론 신랄한 쇼펜하워의 논증. 재밌습니다.

기대를 갖고 사는 건 좋은 거라 생각해요. 당 기대가 너무 크면 안되고 항상 작은 기대를 갖고 사는 게 정신건강에 좋더라구요~~ㅎㅎ

페크pek0501 2022-05-17 12:54   좋아요 1 | URL
쇼펜하우어의 책을 세 권 읽었는데 위의 인생론 책도 제가 애정하는 책 중 하나예요.
인정사정 볼 것 없이 막힘없이 쓰죠.
작은 기대, 작은 기쁨, 작은 행복. 이런 것을 좋아합니다. 원래 행복이란 게 거창한 데 있는 게 아니라는 걸 깨달을 나이에 와 있어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새파랑 2022-05-16 15:3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아직도 코로나 후유증이 크시군요 ㅜㅜ 작은 애는 큰일이네요 ㅜㅜ 곧 완쾌되시길 바라겠습니다~!

페크pek0501 2022-05-17 12:57   좋아요 3 | URL
피로감 후유증은 있어도 코로나 공포는 없어졌다는 게 코로나 앓은 자의 장점입니다. 예전엔 백화점도 못 가고 음식점도 못 갔는데 앓고 나서는 겁이 없어져 막 다닙니다.
체력이 안 따라줘서 그렇지 공포감은 없어졌어요. 쉽게 지쳐서 짧은 시간의 외출만 가능해요.ㅋㅋ

mini74 2022-05-16 16:3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후유증이 오래 가는 거 같아요. 언니가 혈액검사했는데 간수치랑 너무 안 좋다고 ㅠㅠ 코로나 후유증일 수 있다고 하더라고요. 페크님 어여 건강회복하시길 바랍니다 ~~

페크pek0501 2022-05-17 12:59   좋아요 1 | URL
후유증이 오래갈까 봐 걱정이에요. 작은애는 아예 냄새를 못 맡아요. 향수 사러 함께 백화점에 갔는데 아무 냄새도 안 난다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어떻게 향수를 샀냐고 하니깐 자기가 쓰던 향수의 브랜드로 샀다고 하네요. 언니 분도 건강 회복하시길 바랍니다.^^

페넬로페 2022-05-16 18:34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저는 수면장애와 피로감을 좀 느꼈던 것 같아요.
페크님!
항상 글쓰기에 대해 말씀하실때 찔려요 ㅎㅎ
잘 쓰기로 해놓고 또 대충 쓰거든요^^
코로나 후유증 빨리 없어지기를 바래요**

페크pek0501 2022-05-17 13:02   좋아요 3 | URL
과거형으로 말씀하시니 그럼 후유증이 현재 없는 것 맞죠? 다행입니다.
글쓰기... ㅋㅋ 저는 지난달과 이번 달의 글을 비교할 때 조금이라도 나아지길 기대할 뿐입니다. 몇 달에 한 번, 아니 1년에 한 번이라도 글이 향상되었다고 느껴졌으면 좋겠어요.
페넬로페 님이 대충 쓰신다니요... 무슨 겸손의 말씀을...ㅋㅋ 님을 비롯해 서평을 잘 쓰시는 분들이 많아 그 장르는 포기했어요. 칼럼이나 잘 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기억의집 2022-05-16 21:0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 아직도 잔기침해요!!! 이것저것 약도 챙겨 먹는데 기침은 완전히 끊어지지 않네요!! 페크님 집안일만 안 해도 피곤함이 덜 생길 것 같긴 해요. 푹 쉬세요!!!!!

페크pek0501 2022-05-17 13:04   좋아요 1 | URL
잔기침까지 나오면 많이 불편하시겠어요.
맞아요, 집안일도 힘들어요. 집안일을 예전에 하던 것의 반만 하고 있어요. 대청소 같은 것은 엄두도 안 내요. 각자 자기 방은 자기가 청소하는 걸로~~
얼른 건강을 되찾으시길 빕니다.^^

희선 2022-05-20 00:0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무언가를 잘 하려면 꾸준히 해야겠지요 재능이 뛰어나서 처음 하는 것도 아주 잘 하는 사람도 가끔 있지만, 그런 사람도 그걸 죽 하지 않으면 잘 못할지도 몰라요 타고난 사람은 조금 쉰다고 아주 못하지 않지만... 그냥 꾸준히 해서 조금씩 나아지는 게 나은 듯합니다


희선

페크pek0501 2022-05-24 14:23   좋아요 1 | URL
꾸준히 노력하는 자는 이길 수가 없다고 합니다. 꾸준히의 힘이란 게 대단해지는 날이 오겠지요.
희선 님도 나도 조금씩이라도 꾸준히 글을 쓰는 걸로 합시당~~ 고맙습니다.^^

프레이야 2022-06-04 16:1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후유증이 아직 있군요. 후각장애라니 ㅠ 에구 언제나 돼야 좋아질까요. 실망은 기대가 있기에 하는 법인데 반복되면 내성이 생겨야 하는데 그게 케이스별로 종류가 다른지 아직 강한 내성은 안 생기네요 ㅎㅎ 기대를 말아야 근본적인 해결이 되려나요. 몸의 흔적 마음의 흔적은 오랜 세월이 가도 지워지지 않으니 참 ㅎ
그걸 상쇄할 만큼의 강력한 한 방이 있어야겠다 싶어요. 건강합시다요 페크 님. ^^

페크pek0501 2022-06-12 22:38   좋아요 1 | URL
이 댓글을 이제야 보네요.
프레이야 님도 몸이 점점 나아지고 계시겠지요. 저 팔에 만보기 찼어요. 폰과 연결되어서 폰에도 하루 총 걸음수가 나와요. 은근 재밌어요. 집에서도 많이 걷는다는 걸 알았어요. 프레이야 님도 많이 걸으셔서 더 건강해지세요.

기대했다가 실망했다가 그러면서 한 살씩 나이만 먹는 것 같아요. 그런데 그 기대마저 없다면 무얼 생각하고 무얼 하며 살까 생각하면 아찔해요. 이젠 젊지도 않은데 말이죠.

아픈 친구를 보니까 강력한 한 방이 없더라도 건강만 해도 복이다 싶었어요.
그 친구를 위해 기도한답니다. 무엇보다 건강하자고요. 감사합니다, 프레이야 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