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끈한 신간 <우리반 인터넷 소설가>와 <책>

알라딘 서재에 2006년 10월 둥지를 틀고,
2007년 7월부터 본격적으로 서재활동을 시작했는데 
드디어 2010년 3월 18일, 순오기서재를 즐겨찾기 한 서재가 300 이 되었다. 
 
가문의 영광인 300을 기념하기 위해 조촐한 이벤트를 연다.
이름하여 즐겨찾기 등록 300 기념 이벤트~ ^^


서재지수 : 129045점

 ------------------------------------------2010년 3월 18일 자정의 기록이다. 

 

방문자 10,000 이벤트는 2007년 11월 20일, 뽀송이님과 나비님이 잡아 주셔 책선물 드렸고,

뽀송이 2007-11-20 11:52   댓글달기 | 삭제 | URL

오늘 46, 총 10000 방문

nabee 2007-11-20 11:57   댓글달기 | 삭제 | URL

오늘 46, 총 10000 방문

ㅎㅎㅎ저두 같은 숫자가 나오네요~.ㅎㅎ
어떻게 이렇게 될까요???ㅎㅎ
  

방문자 30,000 이벤트는 2008년 4월 20일, 프레이야님과 조선인님이 잡아 주셔 책선물 드렸다.

프레이야 2008-04-20 10:27   댓글달기 | 삭제 | URL

마이리뷰: 312편
마이리스트: 61편
마이페이퍼: 144편
오늘 32, 총 30000 방문
 

조선인 2008-04-20 10:27   댓글달기 | 삭제 | URL

오늘 32, 총 30000 방문
  

>> 접힌 부분 펼치기 >>


아무도 궁금하지 않은 순오기의 알라딘 서재 역사를 주절주절 읊어대는 나는 역시 아줌마다.ㅋㅋ

>> 접힌 부분 펼치기 >>

아무튼 내겐 알라딘 서재가 책과 더불어 사람들과 소통하는 즐거운 광장이었으니,
덕분에 중년들이 겪는 우울증과는 거리가 먼 나날이었다. ^^

내가 리뷰라는 걸 쓰게 된 건, 순전히 이금이 작가님 덕분이다.
우리 아이들 초등학교에 도서실이 준공되어 2001년부터 학부모독서회를 하게 되었고 그 덕에 동화를 많이 읽었다. <밤티마을 큰돌이네>로 처음 만난 이금이 작가는 내 취향에 맞는 듯했고, <너도 하늘말나리야>와 <유진과 유진>을 읽고는 그만 작가에게 꽂혀 버렸다. 2005년 겨울, 이금이 작가의 '밤티마을 블러그 http://blog.naver.com/bamtee94 '를 찾아들어 수줍은 댓글로 안면을 텃고, <유진과 유진> 밑줄긋기 이벤트에 당첨되어 내 생애 처음으로 작가 사인본을 선물 받았다. 



  

초등학교 때 작가가 되고 싶었던 순오기의 꿈을 실현했다면, 이금이 작가처럼 따뜻한 글을 쓰지 않았을까 대리만족하는 느낌이다.^^ 나는 단 한 편의 습작도 쓰지 않았고, 작가가 되려면 누구나 거친다는 필사도 하지 않았다. 그래서 나는 작가가 아닌 성실한 독자로 만족하고, 이금이 작가의 왕팬을 자처하는 이유다.ㅋㅋㅋ 좋은 인연으로 네 번이나 만났으니 내겐 가장 친숙한 작가다.

이금이 작가님 블로그에서 본 푸른책들 보물창고의 신간평가단에 신청하려고 2006년 6월, 처음으로 리뷰라는 걸 썼다. <유진과 유진>과 <쌍둥이 빌딩 사이를 걸어간 남자>로 푸른책들 3기 신간평가단으로 선정돼 2006년 7월부터 활동중이고, 그 덕에 푸른책들과 보물창고에서 기증받은 책이 엄청 많다. 서가를 하나 따로 장만해 기증도서를 꽂아두었는데, 그 중에 이금이 작가님 책만 뽑아 한 방 찍었다. 이 책들을 모두 기증받은 건 아니고 내가 구입한 책도 많다. 난 알라딘의 <구매자> 마크에 집착해 기증도서는 선물로 구입한다.^^ 

 



내가 소장하고 있는 이금이 작가 책은 모두 29권이다. 사진은 한 권 부족하다~ '김치는 영어로 해도 김치'가 대출중이다. 이 사진 찍으려고 오늘 다 걷어왔는데 한 녀석이 안 가져왔더라는...^^ 
사진에 없는 책만 담아본다. 그러니까 읽었지만 앞으로 소장해야 될 책이라고 할 수 있을 듯.

 

 

 


 

 

 



이금이 작가의 전작 읽기에 도전해 유일하게 
아직 못 읽은 책이다.
아직 리뷰를 안 쓴 건 <우인소>까지 모두 13권!

 

이제 300 이벤트 본론이다.^^ 

즐겨찾기 등록 300 기념 이벤트에 남긴 축하 댓글을 보고 내 맘대로 당첨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금이 작가님의 따끈한 신간을 응원하기 위해 <우리반 인터넷 소설가>와 <싫어요 몰라요 그냥요>가 상품이다. <우인소>는 청소년과 같이 볼 책이고, 3요병인 <싫어요 몰라요 그냥요>는 초등저학년부터 볼 수 있는 책이다. 

 
그리고 푸른책들 카페(http://cafe.naver.com/prbm) 우수리뷰로 받게 된 <네버엔딩스토리> 시리즈 10권 중에 <열네 살, 비밀과 거짓말> <홀리스 우즈의 그림들>은 두 권이라 나눌 예정이다. 그러니까 당첨자는 2~3명이 될 듯.  



 

 

 

 

 

 

 

  


따끈한 신간 <우인소> 소식을 올리면서 표지의 멋진 테두리를 아르누보풍이라고 한다는데, 내가 르와르풍이라고 적어서 작가님이 정정문자를 보내주셨다. 전에 밤티블로그에서 표지의 테두리가 멋지다고 댓글 남겼더니 답글로 알려줬었다. 어제 새벽에 그 용어가 생각나지 않아 밤티마을에 들어가 확인하려는데 세번이나 시도해도 열리지 않아 확인하지 못했는데... 작가님의 검열에 걸렸다.ㅋㅋ 덕분에 간만에 전화통화를 했으니 나쁘지 않았지만.^^   

네이버 지식 검색 - 아르누보란 불어로 '새로운 예술'이란 뜻으로 19세기 말 영국에서 모태가 된 미술 운동이다. 아르누보 작가들은 모든 역사적인 양식을 부정하고 자연에서 유래된 아름다운 곡선을 모티브로 삼아 새로운 표현을 했다. 아르누보는 자연을 소재로 한 양식으로 건물이나 디자인을 보면, 나무 덩쿨이나 말린 가지들, 화려한 꽃들의 모양 등 갖가지 자연을 소재로 한 형태가 특징이다. 자연적인 소재에서 시작된 아르누보는 화려하다 못해 지나칠 정도로 장식적이고 그 형태 또한 곡선이 많이 사용되어 귀족풍의 디자인을 연상시킨다. 
 
>> 접힌 부분 펼치기 >>

댓글(77) 먼댓글(1)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즐겨찾기 300 기념 이벤트, 당첨자 발표
    from 엄마는 독서중 2010-03-22 16:13 
    두둥~ 오늘 오후  2시 이후에 발표하기로 했는데 조금 늦어졌어요.  기대하셨는지, 혹은 아무 기대도 안 하셨는지는 잘 모르지만...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즐겨찾기 등록 300 기념 이벤트에 남긴 축하 댓글을 보고 내 맘대로 당첨자 선정   이금이작가님 신간도서 <우리반 인터넷 소설가>와 <싫어요 몰라요 그냥요>를 받으실 두 분은    &#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순오기 2010-03-19 12:00   좋아요 0 | URL
후애님의 대빵 선물로 순오기의 감정라인이 확 살아났어요.^^
연꽃을 볼때마다 내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까지 좋아요!

blanca 2010-03-19 14: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삼백이라고요? 우와! 순오기님 덕택에 저는 태백산맥을 읽었고 알사탕도 받았지요. 그리고 그 다음부터 열심히 글을 쓰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꼭 한 번 뵙고 싶은 분이기도 하고요. 꿈입니다.^^;; 정말 축하드리고 예쁜 할머니가 되셔도 알라딘 서재를 사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순오기 2010-03-19 21:13   좋아요 0 | URL
블랑카님 글쓰기에 매료된 사람, 여기 있습니다. 나는 죽었다 깨나도 그런 글 못 쓰니 열심히 써 주세요. 성실한 독자할게요.
어디 사세요? 내가 맘만 먹으면 어디든 가는 전국구 아줌마에요.ㅋㅋ
예쁜 할머니는 몰라도 책읽어 주는 할머니는 될 수 있을 듯.^^

무스탕 2010-03-19 15: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하합니다. 순오기님~♡
순오기님의 열정이 300℃까지 오른게 분명해요 ^^

순오기 2010-03-19 21:14   좋아요 0 | URL
헤헤~ 무스탕님, 300도로 오르면 모두 타지 않을까요?ㅋㅋㅋ
고마워요~ ^^

행복희망꿈 2010-03-19 16: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즐겨찾기 300 이라니~~~ 정말 대단하세요.
우리들의 에너지 여왕님 다우세요.^^
행복한 이벤트 축하드려요.
순오기님의 서재 역사도 정말 감동이네요.
앞으로도 쭉~ 발전하는 서재가 되시길 바랍니다.^^

순오기 2010-03-19 21:15   좋아요 0 | URL
행복희망님 응원도 큰 힘을 줬어요.
에너지 여사가 어느새 에너지 여왕이 됐어요?ㅋㅋ

행복희망꿈 2010-03-20 11:48   좋아요 0 | URL
에너지 여사가 활발한 활동을 꾸준히 하고계시니 이제 여왕이 되시겠죠?^^
앞으로는 더 많은 이야기를 담아갈 서재의 발전을 다시 한 번 기원합니다.^^

꿈꾸는섬 2010-03-19 18: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댓글도 주욱 읽어보니 순오기님 덕 보신분들이 참 많은가봐요. 물론 저도 그중 한사람이지만요.ㅎㅎ 순오기님 즐찾 300은 당연한 결과였다고 생각해요. 알라딘의 에너지여사로 불려질때도 공감 1표 보냈으니까요. 순오기님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읽으러 올게요. 순오기님처럼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늘 생각하지만 그게 생각처럼 쉬운 일이 아니더라구요. 그래도 순오기님 따라 열심히 살아가야죠. 다시한번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다음에 즐찾 400 이벤트도 하실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곧 그리 될지도 모르겠지요.ㅋㅋ 축하드려요.^^

순오기 2010-03-19 21:17   좋아요 0 | URL
와우~ 꿈섬님의 따뜻한 글쓰기도 응원하고 기대해요.^^
저는 육아에서 벗어났으니 아이 키우는 엄마들보다 조금 한가하니까 서재질도 열심히 하는 거예요.^^
400 이벤트까지 함께 가요 우리, 고마워요!!

이금이 2010-03-19 19: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순오기님의 글을 읽다보니 저 역시 순오기님과의 인연이 죽 떠오르네요. 사시는 근처에 강연회라도 가면 먼 길 마다하지 않고 달려와주시는 마음, 늘 감사합니다. 사실 글 쓰는 일은 제가 좋아서 하는 일인데 이렇게 열렬히 지지해주시고 응원해주시니, 글 쓰는 마음을 다시 한번 돌이켜 보게 됩니다.
순오기님, 그리고 인터넷 서재를 통해 마음 나누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글이 안 써지는 저녁에...)

순오기 2010-03-19 21:22   좋아요 0 | URL
와우~~ 이금이 작가님까지 납시어 댓글 남겨주시니 순오기 인생도 성공했네요.^^ 친절한 댓글 고맙습니다!
난, 작가님 댓글도 받는 여자에요.ㅋㅋ(쌀 받는 여자,다락방님께 으쓱~ㅋㅋ)
글이 안써지는 저녁에 서재 마실 오셔서 응원의 글을 보셨으니 '소희' 이야기가 술술 써지겠지요.^^

hnine 2010-03-19 20: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이금이 선생님이시닷! ^^

순오기 2010-03-19 21:23   좋아요 0 | URL
와, 이금이 선생님이시닷!^^ 2

무스탕 2010-03-19 23:24   좋아요 0 | URL
와, 이금이 선생님이시닷! ^^ 3

뽀송이 2010-03-19 21: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오기님^^ 축하드려요.~~~^^
늘 좋은 정보와 진솔한,,, 사는 이야기까지 님이 있어 알라딘이 빛이 납니다.^^
앞으로도 쭈~욱 멋진 서재 꾸려가시길 응원합니다.^^
ㅋ ㅋ 그리고 저 위에 제 서재 이미지가 있어서 깜짝 놀랐어요.^^;;ㅎ ㅎ

순오기 2010-03-19 21:24   좋아요 0 | URL
와우~ 바쁘신 뽀송이님, 바쁜 중에도 축하해주러 오셨군요. 알러뷰~^^
제 서재 역사에 빠지지 않는 18번이 될거에요.ㅋㅋ

페크(pek0501) 2010-03-19 21: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역시 축하드리러 왔어요. 즐겨찾기가 300이라, 너무 유명한 분을 제가 알고 지내는군요. 영광입니다.^^ 그 비결은 실력과 성실이겠지요. 중년의 우울증은 발 딛을 틈 없는 그 생활이 참 멋지십니다. 다시 한 번 추카추카^^

순오기 2010-03-19 22:45   좋아요 0 | URL
알라딘 지존들에 비하면 300은 '새발의 피'일지도...
다른 건 몰라도 우울증은 발 딛을 틈 없지요.^^

pjy 2010-03-20 14: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하드려요~~ 앞으로도 멋진 순오기님 기대합니다^^ 저도 노력하겠습니다! 욕심많아서 자극받은 1人ㅋㅋ;

순오기 2010-03-20 16:50   좋아요 0 | URL
자극받은 1인~ 좋아요, 윈윈하자고요!^^

별바라기 2010-03-21 0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오기님 뜻깊은 이벤트 축하드려요~!!
제게도 순오기님 이름은 참 낯익어요
쓰신 리뷰들 항상 잘 보고 책 고르는데 많은 도움 받고 있거든요^^
앞으로도 잘 부탁드려요~^^

순오기 2010-03-21 06:23   좋아요 0 | URL
축하 고맙습니다~ 제가 부탁드려야 하는 거 같은데요.^^

같은하늘 2010-03-21 10: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제컴을 설치하고 인터넷이 연결되기까지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네요.^^ 컴을 겨자마자 들어온 알라딘... 그리고 순오기님의 서재... 정리의 달인답게 순오기님 서재의 역사가 담겨있군요.^^ 즐찾 300이라니 제게는 있을수도 없는 일~~ 너무너무 축하드립니다. 전 사실 2008년 11월에 서재를 개설하고 2009년 3월에 본격적으로 활동을 했으니 딱 1년이 되가는군요. 제가 본격적인 활동을 하면서 처음으로 즐찾등록을 한분이 순오기님이었는데..ㅎㅎ 짧은 1년동안 참 많은 인연과 일들이 있었네요. 자~~ 무릎팍도사 강호동의 버전으로 다시한번 축하드립니다. "순오기님의 서재여~~ 영원하리라~~~" 저는 제사가 있어 시댁에 가봐야하니 본격적인 서재질은 잠시 미룹니다.^^

순오기 2010-03-21 13:46   좋아요 0 | URL
오호~ 드디어 새컴으로 서재질을 컴백한 같은하늘님 환영해요.^^
무르팍도사 강호동 버전~~~~ 맘에 들어요!ㅋㅋ

순오기 2010-03-21 23: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당첨자는 월욜 오후 2시 이후에 발표할게요. 기대하시라,개봉박두~ 두둥둥둥!!^^

잎싹 2010-03-22 09: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즐겨찾기 등록 300명...
와우~ 축하드립니다.
저처럼 서재 활동에 게으른 사람에겐 너무 먼 숫자같네요.ㅎㅎ
항상 언니처럼 많이 가르쳐주시는 것 이번기회에 다시 한번 감사드리고요.
앞으로 더욱 번성하시고, 서재와 책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행복과 웃음을
나누어주시는 복의 통로가 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