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덩이 창비청소년문학 2
루이스 새커 지음, 김영선 옮김 / 창비 / 200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달 전 쯤 EBS라디오 프로그램 '책 읽어주는 여자'에서 낭독해주는 '구덩이'를 들었다. '어라~ 이 책 정말 재밌겠는데~' 생각하며 바로 구입했고, 큰딸이 대입수시 면접 보는 날, 등나무 아래서 읽다가 접어둔 채 여러 날이 지나 오늘 숙제처럼 마저 읽었다. 너무나 드라마틱한 이야기와 통쾌한 반전이 기대 이상이다. '오호~ 루이스 새커라, 꼭 기억해야 할 이름이구나! 그의 또 다른 작품 '웨이 사이드 학교'도 읽어봐야겠다.


표지의 강한 색채가 시선을 끌어당겼지만, 책을 읽기 전엔 어떤 의미인지 모르니까 그다지 호기심이 발동하진 않았다. 그냥 청소년문학이라 이렇게 컬러플 한 것일까 정도로 지나쳤다. 하지만, 다 읽고 나서 본 표지는 절묘한 수수께끼의 답을 제공하고 있었다. 역시 아는 만큼 보이는 거다! 저 붉은 손톱이며 양파, 해바라기 그림까지~ㅎㅎㅎ이 책을 읽은 독자라면 퍼즐 맞추는 기분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거꾸로 읽으나 바로 읽으나 같은 발음인 스탠리 옐내츠(Stanley Yelnats)“아무짝에도-쓸모없고-지저분하고-냄새-풀풀-나는-돼지도둑-고조할아버지” "키스하는 케이트 바로우' 가 이 책의 키워드다. 즉 세 이야기를 축으로 구덩이의 수수께끼를 풀어간다. 마치 추리소설을 읽는 듯한 흥미진진함, 퍼즐을 맞추듯 이야기들이 맞물리는 개연성과 '아하~ 이런 거였구나!' 뒤통수를 후려칠 듯한 반전을 준비하고 복선을 충분히 깔아 놓았음에도 중반까지는 결코 눈치 채기 어렵다. 초반은 짧은 챕터로 스탠리의 초록호수 캠프 이야기를 풀어 가는데 뜬금없는 이야기가 왜 끼어드는지 감을 잡을 수 없었다. 그러나 중반 이후 사건이 한 줄로 꿰어진다는 느낌이 들면서부터 긴장을 놓지 않게 된다.



오호~ 참으로 절묘한 구성이다. 초록호수 캠프에서 스탠리와 제로가 엮어가는 우정이 바로 5대에 걸친 스탠리 가문의 불운과 수수께끼를 풀어주는 열쇠였던 것이다. 루이스 새커, 정말 대단한 작가라는 감탄이 절로 나오고 최근 읽은 도서 중 최고의 재미를 준책이다. 이 책은 청소년소설이기에 당연히 성장소설이고 모험소설이라 할 수 있다. 그에 더하여 추리소설이며 고발성이 담긴 사회소설로 분류할 수 있다. 바로 이 책이 담고 있는 이런 요소들이 그에 걸맞는 재미를 충분히 제공하며 독자를 눈 돌리지 못하게 한다.



독자들은 이 책을 읽으며 등장인물의 면면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스탠리는 뚱뚱하고 친구하나 없이 왕따 당하는 소년이었지만, 불운한 시간에 불운한 장소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클라이던 리빙스턴의 운동화를 훔쳤다는 누명을 쓰고 소년원에 버금가는 '초록호수 캠프'에 가게 된다. 하지만 소년은 재수 없는 자기 가문을 탓하지 않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인다. 물 한 방울 나무 하나 없는 이름뿐인 초록호수캠프에서 날마다 가로 세로 깊이가 1.5미터인 구덩이를 파면서도 주어진 환경에 최선을 다한다. 같은 방의 소년들과도 '좋은 게 좋은 것'이란 태도로 적응해 나간다. 어쩌면 저 녀석 바보 아냐? 할지 모르지만 그의 지혜로운 처세 방식이다. 거기에 성실함까지 더해 모든 걸 묵묵히 감당해 나가는 스탠리에 비해 소년들은 약아빠지게 이기적이고 남을 이용해 먹는 질풍노도 십대들의 특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 제로는 좀 다른 구석이 있어 호감과 믿음이 간다.



방울뱀 독으로 만든 빨간 매니큐어를 바른 손톱으로 잘못하면 가차 없이 긁어버리는 소장과 미스터 선생님이나 펜댄스키 선생님은 온갖 추함을 가진 어른들의 전형을 보여주는 인물들이다. 작가는 인물들의 특성을 그려내며 초록호수 캠프의 분위기를 제대로 보여주지만 절대로 우울하거나 자학에 빠져들지 않도록 아주 유쾌하고 경쾌하게 그려낸다.


운명을 탓하지 않고 노력한 대가였는지, 고조할아버지 때부터 얽힌 불운의 고리를 끊고 마침내 보물을 차지하는 스탠리와 제로는 비로소 저주의 늪에서 벗어난 인간승리로도 읽힌다. 그들이 왜 구덩이를 파야했는지, 소장은 왜 구덩이를 파게 했는지 모든 수수께끼가 한꺼번에 풀리는 반전의 마무리, 흠~  대 만족이다. 충분히 별 다섯을 얻을만한 작품이다!


댓글(18) 먼댓글(1)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헉, 구덩이로 청소년부분 1등 먹었어요! ^^
    from 파피루스 2007-12-15 09:18 
    >> 접힌 부분 펼치기 >> 지난 가을, 10월 24일에 큰딸이 수시 지원한 대학 면접이 있었다. 아이는 면접장소에 들어가고 남은 부모들은 초조한 시간을 기다림으로 견디고 있었다. 등나무 아래 의자에서 혹은 잔디밭에 걸터 앉은 부모들의 초조한 시간......미안해서 가까이 다가가 사진을 찍을 수는 없었지만, 우선 자료 사진 하나씩 담고, 나는 여유있게 독서삼매경에 빠질 수 있었다. 바로 루이스 새커의 '구덩이
 
 
라로 2007-11-19 23: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화도 보세요~. 전 영화로 먼저 봤는데,,,재밌어요~.
근데,,흑,,,,님꼐 뭔 할말이 있어서 댓글을 달려 했는데
위 한줄 쓰고 잊어먹었다요!!!흑
기억력이 10초 안팍이야요!!!우짜면 좋아요!!!ㅜ

뽀송이 2007-11-20 07: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저도 관심도서였는데 아직 못 읽어봤어요.^^;;
순오기님이 마음에 들어 하는 책이니까 당연! 괜찮은 책일 것 같아요.^^
나비님~~ 이 책 영화로도 있군요?
저도 한 번 보고 싶어요.^^

순오기 2007-11-20 10: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비님, 얼렁 기억 되살려보세요!
뽀송이님, 정말 재미있는데 내가 리뷰를 잘 살려내지 썼어요.
영화가 우리나라에서도 상영했나요?
저도 영화정보에 어두워서리... ^^

멜기세덱 2007-12-14 11: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하드려요....ㅎㅎㅎ 2개나 되셨네요...ㅎㅎㅎ

순오기 2007-12-14 11:54   좋아요 0 | URL
뭐가요?
설마 리뷰대회에서~~~헉! 빨리 가봐야지~~~~~다다닥

순오기 2007-12-15 14:41   좋아요 0 | URL
아~ 꿈의 리뷰대회, 참가적립금이 500원씩 들어왔기에 하나도 안 된 줄 알았어요ㅠㅠ 역시 즐거운 독서가 즐거운 결과를 가져다 주는군요. 이래서 책 읽는 재미를 더한다니까요!!

2007-12-14 12: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07-12-14 12:20   좋아요 0 | URL
어머~ 감사합니다. 님 리뷰를 읽고 나서 책을 샀는데... 기뻐요!^^

마노아 2007-12-14 14: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오기님 축하해요~ 원없이 책 읽으실 수 있겠어요(>_<)

순오기 2007-12-14 16:48   좋아요 0 | URL
쌓인 책이 많아서 당분간 책 사는거 자제할려고 했는데...ㅎㅎ
그래도 사 놓은 책부터 읽어야 겠지요! ^^

행복희망꿈 2007-12-14 15: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 축하드려요.
내년에는 책 읽으신다고 더 바빠 지시겠네요. ^*^

순오기 2007-12-14 16:49   좋아요 0 | URL
ㅎㅎ 감사합니다. 이런 일도 생기네요~~
알라딘에 붙어 산 보람이 막 느껴지는 순간! ^^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07-12-14 15: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오기님, 2관왕 축하드려요!!
전 달랑 하나^^ 리뷰대회 공지 나기 전에 쓴 건데 이게 왠 떡이람..

순오기 2007-12-14 16:50   좋아요 0 | URL
예, 감사해요. 혜경님 이름도 확인만 하고 학교 갔다 왔어요.
이제 들어가서 축하댓글도 달고 찬찬히 봐야겠어요!

세실 2007-12-14 17: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와와 축하드립니다. 2관왕 대단하세요~~
저두 다른 분이 알려주셔서 가 보았답니다. 한 턱 쏘세용~~~

순오기 2007-12-15 14:44   좋아요 0 | URL
와와와2~~ 세실님 한턱은 책으로 쏘아야겠죠? ^^

비로그인 2007-12-15 1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훗, 이런 내용이었구나~ ^^
'역시 아는만큼 보이는거다'에 공감 1표.

순오기 2007-12-15 14:42   좋아요 0 | URL
정말 재미있는 책이예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