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금이 작가 광주에 오다


이금이 작가의 청소년 소설, 우인소<우리반 인터넷 소설가>는 기존의 작품과 다르다. 작가 스스로 손발이 오글거린다는 로맨스가 펼쳐진다. 연애에 한 수 위라는 따님이 조언하기를 표현이 유치할수록 더 좋다고 했단다. ^^
푸른책들과 보물창고 카페에 연재되어 독자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고, 나 역시 22회가 연재되는 내내 빠짐없이 읽고 댓글을 달며 응원했었다. 

뚱뚱한 소녀의 표지 그림은 따님인 누리양이 그렸는데, 작품 속 진하오빠가 루벤스를 좋아해서 주인공 봄이를 루벤스풍으로 풍성하게 그린 듯. 화려하고 멋진 테두리는 아르누보풍이란다. 


네이버 지식 검색 - 아르누보란 불어로 '새로운 예술'이란 뜻으로 19세기 말 영국에서 모태가 된 미술 운동이다. 아르누보 작가들은 모든 역사적인 양식을 부정하고 자연에서 유래된 아름다운 곡선을 모티브로 삼아 새로운 표현을 했다. 아르누보는 자연을 소재로 한 양식으로 건물이나 디자인을 보면, 나무 덩쿨이나 말린 가지들, 화려한 꽃들의 모양 등 갖가지 자연을 소재로 한 형태가 특징이다. 자연적인 소재에서 시작된 아르누보는 화려하다 못해 지나칠 정도로 장식적이고 그 형태 또한 곡선이 많이 사용되어 귀족풍의 디자인을 연상시킨다. 



며칠 전(3.13) 경향신문에 서평이 실려서 찍어 뒀다. 



이금이 작가는 작품을 쓸 때, 하나의 주제를 설정해 심층적으로 탐구한다.
<유진과 유진>은 상처를, <너도 하늘말나리야>는 위로를 <주머니 속의 고래>는 꿈을, <벼랑>은 행복을, <첫사랑>은 관계를 이야기했다면, <우리반 인터넷 소설가>는 '진실'을 얘기한다. 

 

 

 

 

 

  

 

 요즘 새로 나온 저학년을 위한 동화집
<싫어요 몰라요 그냥요>는 어린이 마음을 몰라주는 어른들이 보면 뜨끔할 책이다.^^ 
    

 

 

 

  

 

 봄이가 사라졌다,로 시작하는 <우인소>의 세련된 편집도 좋다. 



주인공 봄이의 무단결석을 둘러싼 반 친구들의 침묵은 무엇이고, 인터넷 소설을 쓴 친구는 누구인지... 흥미와 긴장감에 손발이 오글거리는 로맨스까지, 십대들이 좋아할 요소들이 넘친다. 이금이 작가 전작을 거의 섭렵한 중3 막내는 기존의 작품과 다른 '이금이스럽지 않은' 작품이라며 아주 재밌다고 좋아했다. 

>> 접힌 부분 펼치기 >>



<우리반 인터넷 소설가>와 더불에 온 책은, 내가 좋아하는 모디캐이 저스타인의 <책>이다. 




이금이 작가의 전작을 섭렵한 왕팬이라면, 국내에 번역 출간된 모디캐이 저스타인의 책도 다 읽었다. 모디캐이 저스타인은 <쌍둥이 빌딩 사이를 걸어간 남자>로 칼데곳 상을 받았고, 실화를 바탕으로 그림책을 만드는 작가다.






 

 

 


 

  

 

 

 

 

 

모디캐이 저스타인의 신작 『책』은 메타픽션(작가가 독자에게 지금 읽고 있는 내용이 실제가 아니라 허구임을 일깨워 주는 기법)의 방식으로 만든 그림책이다.  

삶이 한 권의 책이라면, 내 책에는 어떤 이야기가 담길까? 기발하고 비유적인 상상력과 재치가 통통 튀는 책이다. 주인공 소녀가 자기 책에 담을 이야기를 찾아가는 과정에 나오는 세계명작의 장면을 보고, 어떤 이야기인지 알아 맞추는 재미와 자뻑은 책을 읽으며 얻는 보너스다.^^ 



그림자까지 살려낸 독특한 그림. 식탁의 음식들이 어떻게 되는지 챙겨보는 것도 즐겁다.ㅋㅋ 
얼굴처럼 보이는 저 빵빵한 덩어리가, 작가가 말하는 걸 전부 읽을 수 있는 독자의 실체다.ㅋㅋ



여기에 나오는 세계명작은 어떤 이야기일까?



독자들은 자신의 이야기를 찾아가는 소녀를 지켜보고 관찰하면서, 자신 역시 책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음을, 즉 자신이 삶의 주체임을 깨닫게 된다. 더불어 내 책에 담길 이야기는 어떤 것일까?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시리즈가 나오는대로 구입한 식객, 꼴, 박시백의 조선왕조 실록도 신간이 나왔으니 지름신의 강림을 종용해야 될 듯하다.


 

 

 

 

 

 


댓글(12) 먼댓글(1)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즐겨찾기 등록 300 기념 이벤트!
    from 엄마는 독서중 2010-03-19 03:31 
    알라딘 서재에 2006년 10월 둥지를 틀고, 2007년 7월부터 본격적으로 서재활동을 시작했는데  드디어 2010년 3월 18일, 순오기서재를 즐겨찾기 한 서재가 300 이 되었다.    가문의 영광인 300을 기념하기 위해 조촐한 이벤트를 연다. 이름하여 즐겨찾기 등록 300 기념 이벤트~ ^^ 서재지수 : 129045점 마이리뷰: 1227편   마이리스트:
 
 
무스탕 2010-03-18 08: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뉫.. 새벽 세시에 안주무시고 뭐 하시는거에욧?!
덕분에 이금이 작가님의 신작을 소개받아서 전 좋기만 합니다만.. ㅎㅎ
따님의 그림솜씨가 엄마의 글솜씨 못지 않게 멋있네요. 저도 막 기대중인 책이에요 :)

순오기 2010-03-19 12:04   좋아요 0 | URL
흐흐~ 고흐를 보느라 요새 밤을 잊은 그대가 됐어요.ㅋㅋ
이금이 작가님 신작은 꼭꼭 챙겨보세요~ 표지가 너무 멋지죠!!^^

마녀고양이 2010-03-18 09: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두 이 책 선전 한겨레 신문에서 봤는데, 일단 제목이 눈에 띄더군요. 그런데 재미있다는거죠! 우리 딸이 좋아할만한데... 아하하~

그런데 표지 그림에 나오는 저 아가씨 배... 저희 딸아이 배랑 비슷하네요. 우리 딸은 중세 루벤스풍 미인인걸까요? 히힛

순오기 2010-03-19 12:04   좋아요 0 | URL
한겨레에도 나왔군요. 따님이 중.고딩인가요?
중세 루벤스풍 미인이라~~~~~ 하하하

꿈꾸는섬 2010-03-18 09: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푸른책들 블로거에서 보긴 했지만 왠지 순오기님의 페이퍼를 보면 훨씬 구미가 당긴단 말이죠.ㅎㅎ 어쩜 이리도 정리를 잘 해주시는지요.ㅋㅋ 고맙습니다. 이금이 작가님 책을 찾아 읽어야하는데 그 주제까지 어쩜 이리도 잘 정리해주시는지요.ㅎㅎ
<유진과 유진>을 읽고 너무 감동받았었죠. 그리고 순오기님 리뷰보고 <첫사랑>도 읽었구요. 얼마전 네이버 이벤트에서 <너도 하늘말라리야>를 받고는 이금이 작가의 책을 얼른 찾아 읽어야지 하면서도 여태 꿈적거리고 있어요. 다시 또 생각나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순오기 2010-03-19 12:11   좋아요 0 | URL
제가 작가의 작품 주제에 관한 것까지 어찌 알겠어요~ 작가님이 강연에서 말씀하시니 착실히 메모했지요.^^
밤티마을과 유진과 유진, 너도 하늘말나리아까지 읽고는 작가에게 꽂혔지요.
너도 하늘말나리아, 소희의 그 다음 이야기를 지금 집필중이랍니다.^^

마노아 2010-03-18 12: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 정보가 가득해요. 게다가 읽고 싶게 만드는 책들로 줄을 섰어요. 이금이 작가님의 신작 표지도 인상적이고 모디캐이 저스타인의 책도 기대작이에요. 이 페이퍼는 머리와 감성을 배부르게 해주네요.^^

순오기 2010-03-19 12:12   좋아요 0 | URL
우인소, 기대를 저버리지 않아요.
모디캐이 저스타인 책, 마노아님도 많아 봤지요? 리뷰를 본 기억이 나요.

페크(pek0501) 2010-03-18 13: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새벽에 무슨 일이십니까.ㅋ 잠은 주무시지 않고요. 덕분에 좋은 정보를 얻고 있지만요.

뉴스를 전하러 왔어요. 제 블로그 생긴 지 15개월만에 안타를 쳤답니다. 제 글의 조회의 수가 6백을 넘어선 것이지요. 오셔서 축하말씀을 해 주실 것을 부탁 드려도 실례가 되지 않겠는지요. 연애칼럼 <사랑엔 유효 기간이 있을까>라는 글입니다. 어제 올린 글입니다.

순오기 2010-03-19 12:13   좋아요 0 | URL
흐흐흐~ 제가 밤을 잊은 그대에게처럼 살아요.ㅋㅋ
사랑엔 유효 기간이 있을까, 보러 갑니다~

희망찬샘 2010-03-19 05: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모디캐이 저스타인 - 처음 접하는 작간데, 순오기님은 벌써 알고 계시는 분이군요. 저도 책 읽으면서 감탄 했어요. 내가 책을 보고 있는 것을 어찌 알았지? 아고 깜딱이야! 하면서 희망이랑 읽었답니다. 우리가 아는 이야기 짚어 보면서 말이지요. 메타픽션(작가가 독자에게 지금 읽고 있는 내용이 실제가 아니라 허구임을 일깨워 주는 기법)의 방식으로 만든 그림책이라는 용어 학습하고 갑니다.

순오기 2010-03-19 12:14   좋아요 0 | URL
모디캐이 저스타인~ 저는 이런 스타일 좋아해요.^^
메타픽션은 저도 푸른책들 카페에서 학습했어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