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이른아침
반디가 깨서 칭칭거린다
보니 밤새 쉬를 많이해서 옷이 더 젖어저린것
얼른 기저귀를 갈고 다시 재워볼까하니
태은이도 일어난다
엄마 나 원불교갈래
작년에 다니던 어린이집이 원불교에서 하던 어린이집이라 일요일에 원불교를가서 친구들과 놀았었다 올핸 거의 못갔는데 간단다
아기띠를 하고 지하철을갈아타며 갈생각을 하니 넘 지치지만 데려다 주기로 했다
가면서 반짝이 매니큐어도 발라주니
춤추며 폴짝거리고 너를 보며 천사처럼 웃는 태은양
누군가 내게 삶을 객관적으로 보라했다
정말 그러면 내가 내 삶을 객관적으로 보게 되면 어떻게 될까
행복은 주관적이다
엉덩이를 흔들고 춤추는 딸의 미소에
내품에 안겨 천사처럼 잠든 아기를 볼때
삶의 무게는 솜털처럼 가벼워진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13-03-10 19: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행복은 책 속에 있지 않아요. 이런 순간 휙 하고 내 곁을 스쳐지나가는 느낌, 그런게 행복이 아닌가해요.
아이가 폴짝거리고 엉덩이를 흔들게 해줄 수 있는 엄마의 마음, 그보다 더한 행복이 있을까요.

숲노래 2013-03-10 20: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하루
내일도 모레도 글피도
실컷 누릴 수 있기를 빌어요

vita 2013-03-14 12: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키우는 재미가 확실히 있죠.
즐거운 하루 보내시기를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