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문학자 석영중 교수의 흥미로운 책이 출간되었다. <맵핑 도스토옙스키>(열린책들). 일종의 ‘도스토옙스키 기행‘의 가이드북이다.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시베리아, 유럽 곳곳의 도시들에 이르기까지, 대문호가 실제로 머물렀던 지역과 장소들을 직접 보고 거닐면서 그의 정신적인 궤적을 따라가는 이 책은, 전문 연구자의 생생한 ‘도스토옙스키 기행‘의 기록이자 그의 문학 세계로 흥미롭게 독자들을 초대하는 충실한 안내서라고 할 수 있다.˝

안 그래도 2021년이 도스토옙스키 탄생 200주년이어서 두번째 ‘러시아문학기행‘이나 ‘도스토옙스키 문학기행‘을 기획해보려고 하는데 유익한 참고가 되는 책이다. 더 바란다면 도스토옙스키 자신의 유럽 여행기도 다시 니오는 것. <도스토예프스키의 유럽인상기>(푸른숲)라고 나왔다가 절판되었다. 전집판 <악어 외>(열린책들)에 수록된 ‘여름 인상에 겨울 메모‘도 서유럽 여행의 기록을 담고 있다. 내친 김에 <작가의 일기>도 완역돼 나오면 좋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ingles 2019-03-16 17: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021년엔 어떻해서든! 의지 불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