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부분과 전체 - 정식 한국어판
베르너 하이젠베르크 지음, 유영미 옮김, 김재영 감수 / 서커스(서커스출판상회) / 2016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코펜하겐>이란 연극을 좋아한다. 보어와 그의 제자 하이젠베르그가 2차대전 중 비밀스레 만나 논쟁을 벌이는 얘기인데, 인상적인 부분이 이 학자들은 하이킹을 하면서 토론을 한다는 점이다.
이 책에도 하이킹, 수영, 캠핑을 하면서 물리학을 토론하는 얘기가 많다. 논쟁 자체도 쉽게 소개되어 있고, 세계적인 학자 하이젠베르그가 피래미 시절부터 어떻게 이론의 지평을 확장하고 스승들, 동료들과 어떻게 교감했는지 자세히 나와있어서 재밌다.
대학원에서 공부하며 그런 공동체를 꿈꾼적이 있다. 맘껏 원하는 주제를 공부하고 토론하는 산책 공동체!
코펜하겐 학파라고도 불리는 이 양자역학 물리학자들이 그런 점에서 참 부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지 못하는 아이의 죽음
은유 지음, 임진실 사진 / 돌베개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이가 들고 세상을 더 경험하면서 선과 악이 단순하게 이분되어 있지 않음을, 나 자신도 내 의도와는 상관없이 선한 쪽에 항상 서 있을수 없음을 알게 되었다. 그런 복잡한 삶의 단면들이 책에서는 여러사람의 인터뷰로 고스란히 실려 있었다.
삶이 이렇게 복잡다난하기 때문에 우리는 겉으로 보이는 흔한 팩트, 피상적 주장들, 관습적 사고틀에 갇히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그러려면 그 얄팍한 팩트에 매몰되지 말고 상상력을 발휘해서 그 구조와 이면을 살펴야 한다. 언제나 나의 자세는 성찰과 겸허를 갖춰야 하고..
한 청소년의 죽음을 둘러싸고 우리 사회의 잔인성, 폭력성, 천박함 등을 다시금 느낀다.
인터뷰 집은 이런거구나도 느끼고..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와는 또 다르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지 못하는 아이의 죽음
은유 지음, 임진실 사진 / 돌베개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문해 놓고 한참 책을 못 펼치고 있었다. 아마 이렇게 될줄 알았던듯 싶다. 첫장부터 눈물이 나서 멈추지가 않는다. 아이들의 죽음엔 언제나 책임감과 죄책감이 따른다. 알지 못한 아이라 해도.. 직업병이다.
전에 대안학교 교사가 그런 얘기를 했다. 가정폭력에 시달리는 아이들에게는 일단 맞지 않고 도망치는 법, 자신을 폭력으로부터 보호하는 법을 가르쳐야 한다고..
우리 어른들도 그렇다. 이 사회에 순응하는 법이 아니라 나를 지키는 법, 싸우는 법을 가르쳐야 한다.

과연 내가 이 책을 용감하게 끝까지 볼 수 있을까?
그리고 이렇게 호소력있게 조근조근 서술하는 글은 어떻게 해야 쓸수 있는 걸까?
여러모로 자극과 각성, 반성을 가져오는 글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보코프 문학 강의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지음, 김승욱 옮김 / 문학동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체를 관통하는 나보코프의 문학 이론, 문학과 작가에 대한 정의가 있어서 좋았다. 작품을 바라보는 하나의 잣대가 될수 있었다. 나보코프는 작가를 이야기꾼, 교사, 마술사(예술가)로 나눈다. 그리고 최고는 예술가로서의 역할에 두었다. 작품을 분석할때 사회적, 정치적 영향과 의미해석보다는 작품 자체가 갖고 있는 구조, 형식, 문체 등을 통해 그 예술 작품으로서의 완결성을 더욱 중요하게 보고자 하였다. 그래서 사실주의니 자연주의니 하는 문학사조는 그닥 중요한 요소가 아니었다. 또한 프로이트 전문가들이 흔히 하는 정신분석학적 해석을 경계했다. 작품을 작가가 만든 허구로서가 아니라 다른 잣대로 봄으로서 그 자체의 예술성을 간과하면 안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사실 프로이트 주의자들의 해석이 넘 지나치기도 했다)

이렇게 문학작품이 친숙하게, 쉽게 이해되다니 책을 읽으며 내내 즐거웠다. 심지어 율리시즈마저! 다시 율리시즈를 읽어볼수 있는 여유와 자신감이 생긴듯 하다.
특히 강의 현장에서 나보코프의 육성을 듣는 듯 편안히 읽을 수 있었고 이해할수 있었다. 번역이 자연스러운듯 하다.
몇몇 재치있는 문장(사실은 입담이겠지만)에서는 깔깔거리기도 했다. 그 중 하나가 아래 밑줄긋기이다. 카프카 변신에 대한 강의 부분이다. 나보코프는 그레고르가 딱정벌레가 된 것은 예술가로서 이 세상을 낯설게 보는 자, 소외자의 존재를 상징한다고 보았다. 그는 예술가로서 자신의 능력을 맘껏 펼칠 딱정벌레의 날개가 있는 줄 끝까지 몰랐다. 그리고 우리 중에도 자신의 그런 숨은 재능을 모르는 사람들이 있다고..
내 오래된 닉이 ‘날개’이다. 그 비유대로 하면 나도 아직 내 날개를 발견하지 못한 셈이다. 얼른 발견해서 날아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보코프 문학 강의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지음, 김승욱 옮김 / 문학동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개인적인 겨울 프로젝트의 하나인 <나보코프 문학강의> 읽기 시작했다. 다루고 있는 7편의 작품 중 아직 안 읽은 디킨스, 프루스트 작품까지 읽고 읽으려면 시간이 꽤 걸릴 테지만 우선 천천히 시작해보려한다. 무엇보다 ‘문학을 학파와 운동중심으로 파악하거나 사회 정치적 메시지로 파악하려는 평론가들을 경멸’(편집자 서문 중) 했던 나보코프의 입장에 매우 동조하기 때문에 더욱 기대되는 독서이다.
첫 장 ‘좋은 독자와 좋은 작가’에 역시 맘에 드는 구절이 있어 밑줄친다. 글쓰는 이는 아무렴 이런 사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