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의 팡도르
안나마리아 고치 지음, 비올레타 로피즈 그림, 정원정.박서영 옮김 / 오후의소묘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독한 할머니가 만나는 건 가오나시 아니고 죽음의 사신. 사신은 달콤한 빵 케키를 좋아합니다. 당분이 입 안에 퍼질 때 정신이 아득해 집니다. 아… 탄수화물 짱이죠. 그래도 사신은 사신, 자기의 일은 절대 잊지 않습니다. 근데 여기 사신이 여자다요? 두 여자 고수가 생명줄을 두고 기싸움하는 이야기. 빨간 점이 뭘까, 사신의 얼굴이 어디까질까, 생각해보면 이건 역시 귀여운 그림으로 된 아주 무서븐 책. (빵도 먹고 싶어짐) 권장 나이 : 마흔 이상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ersona 2022-05-11 12: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하얀 팡도르 빵 먹고 싶어지네요. ㅎㅎㅎ완전 달달하겠어요. 그런데 권장 나이가 마흔이상이라고요? ㅎㅎㅎ

유부만두 2022-05-18 09:08   좋아요 2 | URL
네, 이건 인생의 쓰디쓴...그러다 달콤해지는 순간을 그리고 있으니까요. 절대 제가 마흔, 쉰 넘은 나이라 그런거 아님요. (강하게 도리도리)

mini74 2022-05-11 18: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신도 달콤한 빵을 좋아하는군요. ㅎㅎ

유부만두 2022-05-18 09:08   좋아요 1 | URL
달콤한 빵,은 사신도 굴복시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