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가지 못하는 지금, 여행 이야기 글귀로 시작하는 곁가지 여행 이야기를 읽었다. 이다혜 작가의 여행 이야기를 전에 여럿 읽어서인지 익숙한 톤과 공감을 일으키는 문장이 여럿 보였다. 그 익숙함이 여행이라는 제목과 함께 작은 위로를 준다. 더해서 찾아볼 책 목록도 챙겼다. 책의 부제에서 보이듯이 이번 여행 책은 '일상'에 방점이 찍혀있다. 여행은 다녀 오고, 아예 못/안 떠나고, 길어지더라도 '일상'이 중심이 된다는 말.


여행도 책도 나를 가장 혼자일 수 있게 한다. (121)


루빈은 자라면서 주워들은 교훈을 모아 '어른의 비밀'이라는 긴 목록을 만들었는데, 그중 "내가 매일 하는 일이 가끔 하는 일보다 더 중요하다"라는 말이 그에게 가장 유용했다고 한다. (123)


가장 어려운 수행은 일상을 새로운 마음으로 매일매일 살아가는 일이다. (139)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앨리스가 이상한 나라를 여행하면서 쓸 수 있었던 무기는 오직 언어뿐이었다고, 알베르토 망겔은 책에 쓴 적이 있다. 오직 언어만이 체셔 고양이의 숲을 관통하고, 광기를 들추어 낼 수 있다고. 새로운 경험을 자기 것으로 만들려면 그것을 언어화할 수 있어야 한다. 호랑이 굴에 잡혀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는 옛말에서 '정신'은 기실 언어화된 의지를 뜻하는지도 모른다. (173)


동방박사는 현대 대도시에서 아기 예수가 있는 곳을 찾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밤에 불을 밝힌 십자가가 너무 많고 하늘은 공해로 별을 잃었다. (207)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이버 2021-09-19 11:1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말들 시리즈 읽으면 보관함이 무거워지는 것 같아요 여행이야기이지만 ‘일상‘에 방점이 찍혀있다는게 의외네요~!

유부만두 2021-09-22 17:17   좋아요 2 | URL
그랬어요. ^^ 코로나 시국이라 ‘일상‘의 의미가 더 특별하기도 하고요, 여행 만큼이나 일상의 중요성을 생각하게 됐어요.

새파랑 2021-09-19 14: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표지를 다시 보니 맥주? 🍻
여행가고 싶네요~!!

유부만두 2021-09-22 17:18   좋아요 1 | URL
저도요.... 시댁에 명절 여행 다녀왔 .... 지만 그건 여행 아니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