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 영상에서 처럼 <퀸스 갬빗>은 여자 아이가 남자들만의 세계에서 승승장구 하는 이야기이고 그 길은 험난하다. 하지만 이 드라마에서 빌런은 의외로 남자가 아니다. 장면 장면들은 전통적 남녀관계를 희화하고 뒤집는데 가만 들여다보면 남자들은 극복해야 할 한계요 넘어야 할 산으로 나오는 반면 여자들은 적극적인 가해요소로 함정을 파놓아 베스를 위험에 빠뜨린다. 


베스의 인생에서 약물과 알콜 중독을 심화시킨 인물들은, 내면의 갈등이나 허영을 부추기는 건 여자들이고 체스를 가르치고 사회에서 성장할 기회를 주는 건 남자들이다. 남자들은 자신들만의 세계에 침입한 당돌한, 게다가 반칙까지 하는 베스를 눈감아주고 끼워주고, 심지어 적극적으로 돕고, 인정해준다. 베스를 롤모델로 삼고 체스 클럽을 만들고 연습하는 건 남자아이들이다. 특히 마지막 장면, 민주적 미국이 아닌 소련, 그것도 따뜻한 실내가 아닌 실외 공원, 다수의 할아버지들이 하얀 백색의 코트를 입은 베스를 인정하는 장면은 상징적이다. 베스는 챔피언이라기 보다는 무해한 공주님 같다. 남자들이 졌으면 손에 입 맞추는 대신 무릎을 꿇어야 할 것 아니냐.


이 재미있는 7부작 드라마 내내 상투적인 '남성적 폭력'은 비켜간다. K드라마에서라면 아버지의 존재도 부각되었겠지만 그는 멀리 흐릿하게만 스쳐가고 대신 체스를 주신 아버지가 딸의 인사를 받는다. 남자 인물들이 나올 때 마다 혹시가 그가, 그들이 베스를 성적으로 심리적으로 착취할까 겁을 먹었다. 하지만 그들이 베스를 사람으로 대하자 그걸 감사하다고 적었다, 내가. 멍충이 같이. 대신 여성인물들인 어머니, 친구, 원장님과 여성 기자 들이 베스의 인생에 독약을 들여오고 그녀의 마음에 불안 허무 그리고 포기를 불어넣고 있었다. 베스가 내내 그리워하고 '복기'하는 친어머니가 시작이었다. 여성들의 연대도 (특히 졸린의 엉성한 캐릭터라니) 헐겁고 작위적이라 남성 조력자 팀에 비하면 걸리적 거릴 뿐이다. 


재미있게 봐 놓고서 다음날 아침에 이렇게 투덜거릴 일이냐 싶지만 난 뒷북이 전문이니까.


드라마 내내 베스는 체스를 해나가며 점점 예뻐진다.


<덧> 어쩐지.... 남자 작가 소설에 남자 감독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0-11-26 07: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도 고아원 친군 러시아에 갈 수 있도록 도와주잖아요. 양엄마도 그렇고,,,저는 양엄마가 그녀를 착취했다고 생각하진 않아요....암튼 저는 이 드라마 넘 재밌었어요!!! 재밌게 봤고, 여전히 제가 좋아하는 그런 종류의 드라마에요. 저는 왜 이런 스토리에 껌뻑 죽는지!

유부만두 2020-11-26 08:13   좋아요 0 | URL
네 양엄마나 졸린의 도움은 무시할 수 없죠. 그런데 양엄마의 ‘방임’이 너무나 커서 베스가 위험에 빠지는 게 무서울 정도에요. 졸린은 뭐랄까 너무 만들어진 조립식 캐릭터라 다양성에 대한 면피용 같고요. 여성인물들은 베스를 직접 착취하진 않지만 (그들 자신의 비극에 괴롭고) 베스를 중독으로 이끌어서 원망스러워요.

드라마 재미있게 봤어요. 성공 성장, 주제는 기운나게 하잖아요.

psyche 2020-12-07 01: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며칠 전 막 시작했는데 재미있더라고. 유부만두가 지적한 부분 주의깊게 살펴보면서 봐야지

유부만두 2020-12-07 06:46   좋아요 1 | URL
재미는 있는데 여성 인물들의 연대가 없고 남자들이 다 하면서 여자 하나, 흑인 하나 끼워 주는 (캐릭터의 생생함이나 개연성 핍진성 없이) 식이라 좀 싫었어요. 남자들이 너무 다 착해요. 그럴리가 없다는 걸 여자 시청자들이 다 아는데 ‘자 여자 이야기 여깃다, 즐기렴‘ 하는 거 같기도 했어요. 남자가 만든 드라마 라는 게 계속 느껴져요.

아, 그런데 재미 있습니다. (자아분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