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고 '참신'하다는 평을 들었지만 표지와 제목에 대놓고 욕을 하는 초등학생 주인공이라 꺼리다가 읽었다. 


평소 조용한 소미가 유나에게 욕을, 그것도 흔한 욕 말고 참신한 욕을 가르쳐 달라고 부탁한다. 소미의 예의 바르고 기분 좋게하는 말투에 유나는 엉겹결에 그러자고 약속하고 욕, 말, 단어, 의 보고 국어사전을 펼친다. 


“신기하다, 신기해. 정말 많구나. 단어가 정말 많아. 내가 모르는 말이 이렇게나 많다니. 내가 그래도 열 살이나 먹었는데.”


소미가 욕을 필요로 한 이유, 호준이가 욕을 해댔던 이유, 유나가 욕을 잘 한다고 소문이 난 이유나 알아보자. 이야기는 재미있었지만 등자인물들이 너무 공식에 맞게 딱 떨어지는 말과 행동을 해서, 특히 유나가 작가의 아바타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걱정과는 달리 이 동화책을 읽고 요즘 너무나 흔한 멸칭에 비속어를 어린이 독자들이 할 것 같지는 않다. 하지만 뭐랄까, 딱히 욕설은 아닌데 그 욕설의 아우라를 담뿍 담은 어휘를 거칠게 내뱉을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그건 말 같지도 않은 그건 어쩌면 BTS 뷔의 표현대로 '때'가 아닐까. 아, 뷔가 쏟아낸 그 말들도 결국 ... 그 예쁜 얼굴로 ... 그렇게 ... (아줌마 팬 놀랐어)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이버 2020-10-26 19:5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제목이 재밌습니다 초등학생들이 궁금해서 집어들 것 같은 책이네요! 아이들을 보면서 느끼는거지만 욕을 다양하게(?) 하는것도 언어능력 같아요 표지에 쓰인 욕은 귀엽네요ㅎㅎㅎ

유부만두 2020-10-26 22:33   좋아요 1 | URL
맞아요. 언어능력을 고민하고 해법으로 삼는 이야기에요. 더해서 자신의 힘든 상황을 푸는 방식에 대해서도요. 그런만큼 작가 선생님의 목소리가 강하죠.

2020-10-26 22: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10-27 09: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han22598 2020-10-27 02: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욕은 창의력입니다 ㅋㅋㅋ (전 고향이 전라도.. ㅎㅎ)

유부만두 2020-10-27 09:55   좋아요 0 | URL
ㅎㅎㅎ 어느정도 상상이 가는데요?

2020-10-27 12:00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