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식론  / 진은영

 

 

 

호랑이를 왜 좋아하는지 몰라요
작은 나무의자에 어떻게 앉게 되었는지 몰라요
언제부터 불행을 다정하게 바라보게 되었는지
정원사가 가꾸지 못할 큰 숲을 바라보듯 말이죠
언제부터 너의 말이 독처럼 풀리는지 몰라요

 

맑은 우물은 여기부터
하나,
둘,
셋,

 

이 낡은 의자에서…… 언제쯤 일어나게 될는지
몰라요 나의 둘레를 돌며 어슬렁거리는 녹색 버터의 호랑이들
대체 뭘 바라는 거죠? 몰라요
이 시를 몰라요 너를 몰라요 좋아요

 

 

 

 

-  진은영 시집 <훔쳐가는 노래> 중 '인식론'

 

 

 

 진은영. 70년생.

시콘서트 감성지기 강승연이 새해 간절히 바라는 소망을 묻는데

자신은 더 딱히 바랄 것이 없으니 자신보다 더더 절실하게 소망하는 것들이 있는

사람들의 소망이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대답하는 심지 깊고 눈 맑은 시인.

철학을 전공한 자분자분한 목소리의 시인이 인식론을 노래한다.

나는 이 시집을 바구니에 담고.^^

 

 

 

 

 

 

 

 

 

 

 

몰라도 좋은 것, 몰라서 좋은 것 아니 몰라야 좋은 것들이 늘어가고

알아야겠다고 끙끙대던 것들이 그저 안개 속으로 그 형체를 허물어뜨리는 일이 잦아질 때

알고 있는 것이 하나도 없구나 알아야할 것도 하나 없구나 라고 느끼게 될 때

알지 못하는 마음들, 꼭 충만해야 한다고 무의식적으로 생각했던 것들의 틈과 틈을 느끼게 될 때

그저 졸린 눈으로 병원 대기실에 앉아 아이를 기다리며 몰아치는 상념들이 내 바닥을 긁어댈 때

사랑하면 할수록 모르는 것 투성이 살아가면 갈수록 모르는 것 투성이 몰라서도 모르고 알아서도 모르는

그렇다고 꼭 알아야만 하는 것도 아닌, 알든 모르든 달라질 게 없는.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3-01-09 22: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아는 시인이네요 ^^

프레이야 2013-01-09 22:58   좋아요 0 | URL
저는 몰랐던 시인인데 참 좋은 느낌을 받았어요.^^

꿈꾸는섬 2013-01-10 10: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궁금하네요. 읽어보고 싶어요.^^

2013-01-10 19: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3-01-15 11: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블루데이지 2013-01-10 13: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모르는 시인이시네요...그분말씀이 따뜻하게 느껴져 저도 그 분의 시들을 쭈욱 읽어보고싶어져요^^ 근데 저는 시가 어려워요! 느끼면 된다는데 자꾸 밑줄 긋고 시를 자꾸 분석해보고싶은마음이 더 강해서 그런가봐요... 시는 둘째고 프레이야님의 마음속이 왠지 어지러워보이셔서 염려되네요..글이 회오리치고 있는듯 느꼈어요!! 괜한 염려겠지요??괜찮으신거죠?

2013-01-10 19: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다크아이즈 2013-01-10 16: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프레님, 시도 좋고, 시인의 심성도 곱고, 나는 다시 절망하고...
이렇게 날마다 징징대는 스스로를 너무 잘 안다는 게 저는 모를 일입니다.

프레이야 2013-01-10 19:28   좋아요 0 | URL
진은영 시인 목소리가 참 진중하고 담담하니 호감이 갔어요. 어떤 시인으로 남고싶냐는 질문에는 꼭 남아야한다고 생각해보지않았다면서 굳이 남아야된다면 정직한 시인으로 기억되고 싶다더군요. 징징대는 거 저랑 같네요. 근데 그게 나쁜건가요뭐ㅋ 정신건강에는 오히려 나을거 같아요. 너무 잘 안다는것도 저랑 같아요. 알면 또 털고 나아가는 거죠.

페크(pek0501) 2013-01-10 16: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시를... 저는 요즘 왜 시를 멀리하고 있을까요...
으음~~ 나도 시집을 꺼내 봐야겠어요. ^^

프레이야 2013-01-10 19:32   좋아요 0 | URL
시는 쉽지 않지만 그렇다고 어렵기만 한 것도 아니구요. 페크님, 이 프로그램 참 좋아요. 티비나 영화에서 본 강성연이 아니더라구요. 들어보시면 아실거에요. 아주 사랑스러운 사람이에요. ^^

순오기 2013-01-12 03: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내가 모르는 시를 읊어주는 프레이야님이 좋아요~
시는 몰라도 요것만 알면 되잖아요~ ^^

프레이야 2013-01-12 17:20   좋아요 0 | URL
히히 언니 싸랑해요.
나비님에겐 언제쯤이나 가볼까요ᆢ

2013-01-13 19: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드림모노로그 2013-01-15 14: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목이 참 재밌다고 생각하고 들어왔는데 ㅎㅎ
시인이 재치와 유머가 넘쳐나는 느낌이네요 ㅎㅎ
ㅎ 저도 이 시집을 바구니에 담아놓아야겠습니당 ^^

프레이야 2013-01-16 22:20   좋아요 0 | URL
목소리가 꽤 차분하고 진중했어요. 마음에 들었어요.^^
겨울이라 그런지 시집이 자꾸 눈에 가네요.
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같은하늘 2013-01-17 01: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시인 몰라요~~
이 시도 몰라요~~
요즘 책이 어찌 생겼는지도 몰라요~~ㅜㅜ

프레이야 2013-01-18 09:23   좋아요 0 | URL
ㅎㅎ 같은하늘님, 책들이 삐지겠어요.
오늘도 행복하게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13-01-22 14: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프레이야 님, 바쁜 일이 있으신가요?
새 글이 며칠째 없군요. 몇 번을 들어왔으나...ㅋㅋ
으음~~ 무슨 일일까요???

프레이야 2013-01-22 15:27   좋아요 0 | URL
페크님, 몇 번씩이나 헛걸음 하셨군요.ㅎㅎ
미안하면서도 기뻐요. 히히~
별일은 없었고 이래저래 생각들이 많았어요. 너무 쌓아두어 밀렸네요.
잘 풀어내야하는데, 어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