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나의 느긋한 작가생활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권남희 옮김 / 이봄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서의 장점을 이루 다 헤아릴 수가 없다. 마스다 미리의 책, 혹은 만화 책을 읽다가 독서가 간접 경험일 수 있음을 불현 듯 깨닫게 된다. 마스다 미리는 대부분의 일에 흥미가 없다고 말하면서도 직접 체험해 본다. ‘찾고 있는 무언가를 만나기 위해

 

가고 싶지 않고, 귀찮아하면서도, 기어코 가 본다. 예를 들어 버섯 강좌. 예상대로 흥미도 없고 재미도 없다. 그러다 찾고 있는 무언가를 만날 때도 있다.

 

화려하다고 다 독버섯은 아닙니다.”

 

귀가 번쩍 뜨인다. 쌍둥이 바람초 관찰 모임에도 가 본다. 역시나 흥미는 없다. 그러다, 또 찾고 있던 무언가를 만난다. 설레는 말을 듣는다.

 

쌍둥이 바람꽃은 5월이 되면 싹 사라집니다.”

 

밤의 산 하이킹도 가 본다. 헤드라이트를 끄고 밤길을 걸어본다. 마스다 미리는 먹물같은 까만색을 만난다. 도로 헤드 라이터를 켜고 산을 내려올 때 그녀는 깨닫는다.

찾고 있던 무언가는 내 마음이었음을.

 

마스다 미리의 책을 읽다보면, 작가라고 해서 꼭 다독해야 할 필요가 없음을 깨닫는다. 마스다 미리에게 무라카미 류, 야마다 에이미, 요시모토 바나나 등의 책을 자비로 사준 편집자는 그녀에게 무언가 반짝거리는 게있다고 말한다. ‘반짝거리는 무언가는 독서가 바탕이 된 것은 아니다. 마스다 미리는 머리로 책을 쓰지 않는다. 마음으로 쓴다. 그리고 그 마음이 향기마냥 퍼져나가 독자인 우리도 마음으로 느낄 수 있는 게 아닐까.

 

작가가 진심으로 쓰면, 우리도 진심으로 읽는다.

진심끼린 통하는 법이다.

여기엔 무언가 반짝 거리는 게 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Dora 2016-05-22 23: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슴형 인간이신가보네요 마스다미리 작가

시이소오 2016-05-22 23:14   좋아요 0 | URL
적절한 표현이시네요^^

:Dora 2016-05-24 19:48   좋아요 0 | URL
에니어그램에 세 가지 유형이 있거든요 전 머리형

시이소오 2016-05-24 20:03   좋아요 0 | URL
애니어그램도 리뷰
로다시 복습해야겠어겠어요 ^^

:Dora 2016-05-24 20:04   좋아요 0 | URL
시이소오님도 머리형이 아니실까하는 억측;;;

시이소오 2016-05-24 21:22   좋아요 0 | URL
가슴형이고싶네요 ㅋ ^^;;

:Dora 2016-05-24 22:00   좋아요 0 | URL
리뷰 몇개 더 읽고 말씀 드릴게요 ㅋㅋ

시이소오 2016-05-24 22:31   좋아요 0 | URL
ㅋ 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