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릴라는 핸드폰을 미워해 - 아름다운 지구를 지키는 20가지 생각, 개정판
박경화 지음 / 북센스 / 201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제목은 눈에 착 감기는 맛이 있다.

호기심을 유발하기도 한다.

고릴라가 왜 핸드폰을 미워한단 말인가?

 

희망이가 중학교에 가서 새 교과서를 받아 왔는데,

국어 읽기 자료에 이 책이 나와서 어서 읽혀야겠다는 욕심이 생겼다.

사소한 욕심에서 시작한 독서는 책을 읽는 내내 나를 부끄럽게 만들었다.

나 하나쯤이야~~~ 라는 식의 우리네 생활을 반성하게 하는 책인데,

이 책의 약발이 얼마나 오래가게 될지는 의문이지만,

알면서 조금이라도 노력하는 마음을 먹게 될 일이

몰라서 실천 못하는 경우보다 더 좋은 결과를 낳을 것이라 믿기에

많은 이들이 이 책을 함께 읽기를 권한다.

이 책은 자연을 위한 삶을 오롯이 살아내고 있는 생태적 삶의 실천가가 지은 책이다.

소설류의 책을 좋아하는 아이들은 좀처럼 읽지 않을 것 같으니

먼저 읽은 어른들이 이 책을 많이 알려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희망이는 초등학교 1, 2학년 동안 녹색성장 연구학교에서 교육을 받았다.

어린 시절 아이의 머리에 각인 된 교육의 효과는 우리집 생활 곳곳에서 나타나는데,

사람이 없는 곳에 불이 켜지면 깜짝 놀라며 끄거나,

물을 콸콸 쏟아지게 해서 양치를 하는 동생에게 지청구를 늘어놓거나...

아이치고, 환경에 대한 생각이 남다르다.

무시할 수 없는 교육의 힘이 우리 희망이에게 좋은 가르침을 준 것 같다.

이 책을 읽는다면 희망이의 잔소리는 더욱 늘어날테니 유쾌하게 들을 준비를 해야겠다.

 

불편함 속에서 하루하루를 살아내는 것이 자연에게는 더 큰 위로가 될 것이라는 것을 이 책을 통해 배운다.

조금이라도 더 편리한 생활을 찾다보면, 환경이라는 단어는 저 멀리 달아날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든다.

 

지은이는 지금도 세탁기가 없이 손빨래를 한다고 한다.

냉장고가 있는 주방의 행주가 얼 정도의 추운 겨울에는 냉장고를 꺼 두고, 밖으로 음식을 빼 둔다고 한다.

자연 냉장고가 있으니 그것이 더 낫다고 이야기 한다.

우리 삶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 분이 살아내는 삶을 보면 숙연해진다.

중국집에서 주는 일회용 젓가락도 거부하고,

기본 기능에만 충실한 핸드폰을 쓰고,

종이 한 장도 함부로 쓰지 않는다.

그러면서 만 원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만 원을 모아모아 힘들고 어려운 이들을 위해 기부하는 단체를 만들어 기꺼이 그 일을 맡아 하기도 하는 멋진 어른이다.

지은이의 이런 삶을 구차하다 말하지 마시길~

이 분이 이런 불편한 삶들을 사시는 이유는

인간들이 저지른 일들이 자연에게 어떻게 되돌아 가는지 누구보다 잘 아시기 때문.

나는 못해도 이렇게 하시는 분이 있다는 사실은 참으로 감사한 일이다.

우리는 이 분의 그림자를 밟으면서 조금씩 따라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야 할 것이다.

 

이 책 속에서는 우리 주변에서 할 수 있는 손쉬운 이야기들이 많이 나온다.

아니, 어쩜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을 우리는 이미 다 알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마음 먹으면서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일들을 다시 한 번 마음 먹어 보자.

후손들에게 빌려쓰는 이 지구가 더 이상 몸살 앓지 않도록 함께의 노력이 필요한 때다.

 

앞으로 진짜진짜 일회용 컵은 안 쓰도록 노력하리라. 화장실에서 화장지도 최대한 짧게 쓰리라~

 

그건 그렇고 고릴라는 왜 핸드폰을 미워하냐고요?

책만 검색해 봐도 답은 금방 나오겠지만,

꼭 이 책을 직접 읽고 답을 찾아내시길 부탁드립니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걀부인 2015-02-04 12: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 책이 사실 좀 실망스러웠어요. 환경문제에 대한 실천적인 대안은 부재하고 그에 앞서서 관런분야에 대한 저자의 공부도 깊지않아서요. 저도 이 책에 대한 독후감을 썼더랬어요. 시간나심... ^^ http://blog.aladin.co.kr/nolite/7231509

희망찬샘 2015-02-04 14:13   좋아요 0 | URL
아, 그러셨군요! 그러기에 책은 독자에 따라 느낌이 다 다르다라고 얘기하나 봐요! 꼭 읽어 보겠습니다. 다 아는 이야기였지만 근거 자료들이 탄탄해서 아이들에게 이야기 들려주기 좋겠다 싶었어요! 전 비판적 읽기가 약한 듯 해요.^^

희망찬샘 2015-02-09 07:10   좋아요 0 | URL
님의 글 읽어 보았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이 책이 좋아요. ^^ 제 생각이 더더 깊지 않아 제게는 도움이 되었습니당~~

달걀부인 2015-02-04 12: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같은 주제로 저는 여전히 최열선생님이 쓰신 책들이 더욱 구체적이라는 생각이 들구요.

희망찬샘 2015-02-07 23:07   좋아요 0 | URL
한 번 찾아서 읽어 보겠습니다.

하양물감 2015-02-04 13: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아이들은 그래도 환경 교육을 제대로 받는 것 같아요.
어떨 때는 아이보다 못한 저 자신을 발견하고 반성하기도 합니다.

희망찬샘 2015-02-07 23:07   좋아요 0 | URL
맞습니다. 아이들에게도 며칠 전 그런 말 했어요. 우리 어릴 때는 환경이라는 말 자체에 대한 고민이라고는 없었다. 그러나 지금은 다르구나! 하고요.

숲노래 2015-02-14 09: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작은 책에 모든 이야기를 담기는 어렵지만,
도시에서 사는 이들한테 `깨우칠` 대목은
살짝 건드리니 이러한 대목에서는 괜찮으리라 느껴요.

아름다우면서 멋진 책이라면
<수달 타카의 일생>이라든지 <모래 군의 열두 달>을 꼽을 테고,
<회색 곰 왑의 삶>이라든지 <파브르 식물기>를 따를 수 없겠지요.

한국에서는 <고릴라>쯤만 되어도 멋진 책이라고 느껴요.

희망찬샘 2015-02-26 07:52   좋아요 0 | URL
함께살기님이 추천해주시는 좋은 책들을 마음에 담아 두겠습니다. 도서관 책을 많이 사야하니까 좋은 책 추천이 필요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