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올해 일본에 한번 더 가 볼 생각을 하고 있다. 온 가족이 함께 움직여야 하므로 쉽지는 않다. 와잎도 일본에 갈 생각이 있는지도 문제이다. 아마도 큐슈지방이 되지 않을까.

 

사실 서너해전 부터 일본에 관심을 두고자 했다. 당시 일본의 도호쿠 지역을 다녀왔는데 안타깝게도 일본 대지진 후 일본에 갈 마음이 쉽지 않다. 그래서 본토와는 먼 큐슈, 오키나와를 계속 생각중이다.

 

그러다 갑자기 도교가 눈에 들어왔다. 4월 27일字 한겨레신문 책 섹션에서 강상중의 도쿄산책이라는 책이 소개되었다. 요며칠 스스마트폰으로 알라딘에 접속해보면 도쿄의서점, 도쿄미술관예술산책이라는 추천마법사로 떠 있다.

도쿄는 그다지 끌리지 않는 곳이다. 서울과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는 선입견 때문이다. 그래서 일본의 여러 곳들을 가보고 싶지만 도쿄는 가고보 싶다는 생각을 해본적이 없다. 그러나 갑작스런 책 소개에 도쿄에 대한 선입견이 흔들리고 있다.

 

도쿄 산책자-강상중의 도시 인문 에세이
강상중 지음, 송태욱 옮김
사계절·1만3000원

 

"한국과 일본 사이에서 정체성을 고민해본 바 있는 지은이에게, 도시는 “타자와의 만남을 통해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 공간”이라고 한다. “사람은 모르는 타자와 교류함으로써 자신의 새로운 정체를 깨닫게 되는 법”인데, 도시야말로 그런 타자를 만나기 위한 공간이라는 것이다. 때문에 도쿄를 훑어 나가는 지은이의 시선은 줄곧 ‘이방인’의 위치에 선다."(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584770.html)

 

도쿄의서점-똑똑한여행자들의 도쿄 재발견

현광사MOOK 지음, 노경아 옮김
나무수·1만1500원

 

지금이야 아이들과 함께 여행을 하기 때문에 동선이 한정적인데, 예전에는 서점을 자주 들르곤 했다. 특색있는 도쿄의 서점을 소개한 이 책은 도쿄에 간다면 꼭 준비하고 싶은 책이다.

그리고 정말 부럽다. 대기업의 프랜차이즈가 골목까지 장악한 우리나라는 서점도 똑같다. 특색있는 서점은 찾아보기 힘들다. 그런점에서 자기만의 색깔이 있는 도쿄의 서점 부럽다.

 

알라딘 책 소개이다.

"《도쿄의 서점》은 특화된 장점으로 현지인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서점들 중, 한국 여행자들의 감성에도 딱 맞고 크리에이터들이 열광할 만한 22곳의 서점을 엄선하여 소개한다.
책장을 바라보고만 있어도 새로운 생각과 아이디어가 솟아나는 서점, 우리의 일상을 바꿀만한 해답을 제시하는 서점, 책을 통해 세계를 배울 수 있는 서점, 일상의 예술을 발견하는 서점, 동네 사람들에게는 친근한 존재이자 보물 창고 같은 동네 서점까지. 22곳의 서점 소개 외에도 도쿄의 대표적인 서점 거리인 진보초, 아네센, 니시오기쿠보 산책길을 따라 소개된 각양각색의 서점과 헌책방, 카페와 레스토랑에 관한 정보는 현지인의 시선으로 여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책과 서점을 사랑하는 도쿄 지식인들이 기고한 에세이를 읽다 보면 나도 모르게 도쿄의 어느 책방에 서 있는 것 같은 상상력을 자극한다."

 

도쿄미술관예술산책-크리에이티브여행가를위한
명로진 지음, 이경국 그림
마로니에북스·1만4500원

 

명로진, 배우이지만 EBS 책 프로그램 진행자로 더 익숙하다. 그가 도쿄 미술관을 다녀왔다. 흥미로운 것은 크리에이티브 여행가를 위한이라는 부제이다. 위 두권의 책과 더불어 세권을 들고 도쿄로 당장 달려가고 싶다. 책소개를 보면 끌릴 수 밖에 없다.

 

"도쿄는 질서 속에 반란이, 정돈 속에 율동이, 안정 속에 반전이 있는 도시다. 그곳에서 저자는 이야기를 들었고, 사람들을 만났고, 크리에이티브를 봤다. 저자는 일본 전문가도 아니고 미술이나 건축 분야를 깊이 연구한 사람들도 아니다. 이 책은 다만 그림보다 글이 먼저 눈에 들어오는 작가와 글보다 그림을 먼저 보는 화가가 만들어낸, 도쿄라는 도시의 창조성에 대한 보고서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 두시간이다.

오전 9시 반 비행기를 타면 12시 전에 도착한다. 일본 최나단 오키나와다.

그곳에서 때로는 에메랄드 빛 때로는 밝게도 푸른 바다를 만났다.

 

 

오키나와를 준비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꽤 많은 블로그들이 좋은 정보를 전달해 주었다. 그리고 몇권의 책을 준비했다. 아쉬운 점은 <Just Go 오키나와>의 경우 알라딘에 소개되는 책은 2010년판이어서 불가피하게 대형서점에서 구매해야만 했다. 바로 얼마전 나온 <오키나와 셀프트래블>는 다녀오고 나서 출간되었다. <오키나와에서 일주일을>이라는 책은 우선 도서관을 이용했는데 여행에세이로 읽을만 하지만 오키나와 여행서적으로는 별로 추천할만하지는 않다. 오키나와의 주변 섬들을 위주의 여행이라 관광, 휴양이 목적이라면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일본 소도시 여행>은 마지막 세꼭지가 오키나와를 다루고 있어서 일본 전체를 아우를 목적이라면 가지고 있을만 하다. 도보여행가 김남희씨의 <일본의 걷고 싶은 길2>에서도 오키나와를 다루기는 하는데 개인적 사색의 경향이 강하다.

 

 

 

 

 

 

 

 

 

 

 

 

 

역사문화서적으로 <오키나와의 역사와 문화>는 알라딘에서 구매하였는데 독자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것이다. 교양수준에서의 역사문화를 보기에 상당히 구체적으로 작성되어 있다. 그외에 <또 하나의 일본 오끼나와 이야기>를 훑어볼 계획이고, 지리에도 관심이 있어 <일본 지역 연구(상)>도 한 번 들춰볼 생각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뿜뿌이 2013-06-17 17: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오키나와에서 일주일을>의 저자 윤정수 입니다. 먼저, 제 책을 읽어봐주시고 이렇게 소개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rainaroma' 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오키나와에서 일주일을>은 오키나와여행 가이드북이 아니라 '오키나와를 배경으로 한 영화촬영지를 다니면서 느낀 감상'을 쓴 에세이 책입니다. 그러다보니 오키나와여행 정보를 위주로 쓰지않아, 원하시는 여행정보가 부족한 점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그렇지 않아도 며칠 전, 오키나와 관광청 담당자분과 만나서 다음 책(오키나오 본섬 부속섬 및 이도의 여행정보위주)에 대해서 얘기를 나누었습니다. 아마 내년 초쯤에 오키나와여행 정보(일반 가이드북과는 차별화된)를 담은 제 두번째 오키나와 책이 발간될 것 같은데, 이 때도 관심 가져주시고 널리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雨香 2013-12-11 19:10   좋아요 0 | URL
댓글을 단다는 것이 깜빡하고 있었습니다. <오키나와에서 일주일을>은 여행참고로는 부족합니다만, 오키나와를 풍성히 느끼고 싶은 사람이나 오키나와의 다양함을 느끼고 싶은 사람들에게는 좋은 책입니다.

오키나와에 다시 다녀올 생각이 있습니다. 다음 책 기대됩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