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사상가 알랭 드 보통 인생학교 new 시리즈 1
The School Of Life 지음, 김한영.오윤성 옮김 / 와이즈베리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특징을 이 위대한 사상가들을 현 시대에 호출해서 우리의 마음을 고쳐주고, 다독여주기를 바라는 관점에서 정리했다는 점이라고 평가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위대한 사상가 알랭 드 보통 인생학교 new 시리즈 1
The School Of Life 지음, 김한영.오윤성 옮김 / 와이즈베리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쎄인트의 이야기 1612번째

 


위대한 사상가 알랭 드 보통 인생학교 new 시리즈 1

The School Of Life (지은이) | 김한영 | 오윤성 (옮긴이) | 와이즈베리 | 2017-12-08

| 원제 Great Thinkers (2016)

 

 

‘New 인생학교 시리즈의 특징은 우리 삶의 근원적인 문제를 고민하는 성인들을 위한 프로그램이라는 것이다. 낭만주의와 고전주의적 관점으로 시작해서 철학, 종교, 문학, 역사, 심리학 등 인문학 전반을 아우르고 있다. 따라서 인생의 새로운 관점들을 제시해준다. 문화를 통해 감성지능을 개발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고 한다.

 

 

이 책 위대한 사상가에선 철학, 정치학, 사회학, 정신의학, 예술, 건축, 문학 분야에서 오늘날 우리에게 큰 의미를 전해주고 있는 위대한 사상가 60인이 소개된다. 사상가들의 이름값보다는 어떤 생각에 중점을 두었다고 한다. 즉 그 생각이 우리가 살아가는 현 시대에서 중요한 문제 해결에 어떤 도움을 주고 있는지를 기준으로 삼았다.

 

 

철학 분야에선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토마스 아퀴나스, 스피노자, 마르틴 하이데거 등등. 정치이론에선 마키아벨리, 루소, 애덤 스미스, 존 러스킨, 존 롤스 등등. 동양철학에선 부처, 노자, 센리쿠, 마츠오 바쇼 등. 사회학에선 성 베네딕트, 막스 베버, 마거릿 미드, 레이첼 카슨 등등. 정신의학에선 프로이트, 멜라니 클라인 등등. 미학과 건축에선 팔라디오, 마티스, 에드워드 호퍼, 앤디 워홀 등등. 문학에선 제인 오스틴, 괴테, 톨스토이, 프루스트, 버지니아 울프 등이 등장한다.

 

 

마르틴 하이데거는 삶의 의미, 우리 시대의 병, 자유에 이르는 길에 대해 간단하고 때론 소박하기까지 한 진리를 말한다. 존 러스킨은 19세기 영국의 사회개혁가 중에서도 특히 야심차고 열정적인 인물이었다. 그의 주제는 아름다움. ()’였다. 아름다움의 가치와 그 정치적 역할이 중요하다고 역설한 점에 점수를 준다. 러스킨이 세운 길드는 전()자본주의적 방식으로 경제생활을 재 조작하려는 시도로 평가된다. 위대한 선()사상가인 센리큐는 차를 마시면서 마음을 위로하고 치유하는 법을 사람들에게 몸소 가르쳤다. 겸손의 중요성, 자연에 감응하고 관심을 기울이는 태도, 존재의 덧없음을 이해하는 정신을 강조했다.

 

 

자연을 보살피는 것은 인간에게 자연스러운 일이 아니다. 오히려 자연세계를 정복하고 길들이는 것에 익숙하다. 과학자이자 작가인 레이첼 카슨은 미국인들에게 그들이 어느 문명보다 자연을 빠른 속도로 파괴하고 있음을 자각하라고 인식시켰다. 자연을 보호하고 존중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빈의 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난 멜라디 클라인은 매우 독창적인 정신 분석가이다. 26세에 프로이트의 연구를 알게 된 뒤 그의 이론을 흥미롭고 가치 있는 방식으로 다듬고 발전시키는 일에 평생을 바쳤다. 에드워드 호퍼의 그림은 우울해 보인다. 그러나 우리는 그의 그림을 보고 우울에 빠지지만 않는다. 슬픔의 중심에 놓인 외로움을 직시하고 인정하게 될 뿐이다. 호퍼의 그림을 보면서 나의 (내면의)모습을 발견하고 깜짝 놀란 적이 있었다. 제인 오스틴은 글을 쓰기 전부터 야심차고 엄격한 도덕 비평가였다고 한다. 오스틴은 인간의 결함을 예리하게 꿰뚫어보았고 사람을 더 선한 존재, 즉 덜 이기적이되 더 합리적이고 위엄 있으며 타인의 욕구를 배려하는 존재로 바꾸기를 갈망했다. 이미 위대한 사상가들의 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책들이 많이 출간되었다. 이 책의 특징을 이 위대한 사상가들을 현 시대에 호출해서 우리의 마음을 고쳐주고, 다독여주기를 바라는 관점에서 정리했다는 점이라고 평가한다.

 

 

#위대한사상가 #철학자 #정치가 #사회학자 #알랭드보통 #인생학교시리즈 #와이즈베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온 알랭 드 보통 인생학교 new 시리즈 2
The School Of Life 지음, 이지연 옮김 / 와이즈베리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통해 ‘평온’을 이해한다. ‘평온’이 왜 필요한지 깊이 생각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온 알랭 드 보통 인생학교 new 시리즈 2
The School Of Life 지음, 이지연 옮김 / 와이즈베리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쎄인트의 이야기 1611번째


  평온 】 알랭 드 보통 인생학교 new 시리즈 2

The School Of Life (지은이) | 이지연 (옮긴이) | 와이즈베리 | 2017-12-08

| 원제 Calm (2016)

 

 

평온, 평안. 살아가며 평정심을 유지하는 것이 쉽지 않다. 실제 이야긴지 지어낸 이야기인지 모르지만 이런 에피소드가 있다. 외딴 수도원에서 수년간 수행한 요가 스승이 자신의 평정심을 세상에 보여주려고 길을 떠났다. 공항에서 자신의 짐이 나오지 않자 스트레스를 받아 입에 거품을 물었다고 한다. 뚜껑이 열렸다는 이야기다. 누구나 분노조절 장애인카드를 갖고 있다. 그 카드를 안 쓰고 살아가는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 살아가며 몇 번은 쓰고 살아가리라 짐작한다. 자주 꺼내 쓰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는 것 같아 염려스러운 요즈음이다.

 

 

요즘처럼 번잡스런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마음의 평온은 더 없이 중요하다. 우리가 저지르는 최악의 의사결정, 최악의 말과 행동은 대부분 마음의 평온함을 잃고 극도의 불안과 흥분에 사로잡혔을 때 일어난다. 배고픔도 한 몫 한다. 신앙을 가진 사람들은 각기 그 믿음 안에서 평온함을 누린다. 그러나 종교인은 많아도 참된 신앙인이 적은 현실이다 보니, 신앙 안에서 참된 평안함을 누린다는 것도 쉽지 않다.

 

 

인생학교라는 것이 있다. 한국에도 독자층이 두터운 소설가, 에세이스트, 유럽의 지성으로 알려진 알랭 드 보통이 설립한 학교다. 몸은 자랐어도 마음은 아직 어린아이인 어른아이를 대상으로 했음에 틀림없다. 인생학교는 현대인들이 일상적으로 겪는 다양한 문제의 원인이 결국 자기이해, 연민, 의사소통의 결핍에 있다는 깨달음에서 출발했다. 글로벌 조직 인생학교는 인간의 감성지능(Emotional Intelligence)’의 양을 증가시키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특히 중점을 두는 것은 남녀관계, , 여가생활, 문화적 측면이다. 인생학교의 여러 활동 중 도서 집필 및 활동 영역에서 출간된 이 책의 시리즈는 현재 도서출판 와이즈베리를 통해 4권이 번역되어 나왔다.

 

 

이 책의 키워드는 책 제목 그대로 평온이다. 마음의 평온을 얻는 방법에는 두 가지 길이 있다. 하나는 내 마음 안에서 평온함으로 다가가는 길을 찾아나서는 방법이다. 이 책에서 특히 강조하고 있는 부분이다. 또 하나는 외부로부터 얻는 방법이 있다. 시각, 소리, 공간, 시간, 스킨십 등을 제시된다. ‘시간에선 무슨 이야기를 들려줄까 궁금했다. 시간이 약이라는 이야기를 하려나? 내 예감과 다르게 역사이야기를 다룬다. 역사는 고난과 회복의 기록이기 때문이기 때문에 평온함을 전해줄 수 있다는 것이다. 나의 내면에서 평온을 유지할 수 있는 힘을 어떻게 찾아낼 수 있을까? ‘이해를 처방으로 준다. 세상(사람도 포함)과 역사를 더 넓은 시각으로 이해하면, 왜 그런지에 대한 인식의 틀이 바뀐다는 이야기다. “평온을 유지한다는 것은 그 상황이 좋다거나, 우호적이라거나, 흥미롭게 생각한다는 뜻이 아니다. 그저 열을 내고 속을 끓여봤자 도움이 되지 않고 어려움만 더 커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안다는 뜻이다.” 뜻은 이해해도 마음으로 받아들여 내 것으로 만들기에 쉽지 않은 이야기다.

 

 

평온한 삶은 언제나 완벽하게 고요한 삶을 의미하지 않는다. 평온한 삶이란 좀 더 쉽게 마음을 가라앉히고, 보다 현실적인 기대를 가지려고 애쓰는 마음이다. 어떤 문제가 왜 발생했는지 더 잘 이해하고, 위로가 되는 시각을 더 잘 찾아내기 위해 노력하는 삶이다. 아무리 애쓰고 노력해도 얻어지는 것은 미미할지라도 그럼에도 그 노력과 애씀을 멈출 수 없다. 얻어진 만큼 내가 실수하고 후회할 일이 줄어들 것이다. 이 책을 통해 평온을 이해한다. ‘평온이 왜 필요한지 깊이 생각하게 된다.

 

 

#평온 #알랭드보통인생학교 #와이즈베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팀 켈러의 예수, 예수 - 이 시대가 잃어버린 이름
팀 켈러 지음, 윤종석 옮김 / 두란노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탄절에 읽기 좋은 책이다. 성탄절 선물로도 안성맞춤이다. 처음 우리를 지으신 분이 우리를 ‘다시’ 지으신다는 메시지가 마음에 와 닿는다. 고쳐 쓰시겠다는 뜻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