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온 알랭 드 보통 인생학교 new 시리즈 2
The School Of Life 지음, 이지연 옮김 / 와이즈베리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쎄인트의 이야기 1611번째


  평온 】 알랭 드 보통 인생학교 new 시리즈 2

The School Of Life (지은이) | 이지연 (옮긴이) | 와이즈베리 | 2017-12-08

| 원제 Calm (2016)

 

 

평온, 평안. 살아가며 평정심을 유지하는 것이 쉽지 않다. 실제 이야긴지 지어낸 이야기인지 모르지만 이런 에피소드가 있다. 외딴 수도원에서 수년간 수행한 요가 스승이 자신의 평정심을 세상에 보여주려고 길을 떠났다. 공항에서 자신의 짐이 나오지 않자 스트레스를 받아 입에 거품을 물었다고 한다. 뚜껑이 열렸다는 이야기다. 누구나 분노조절 장애인카드를 갖고 있다. 그 카드를 안 쓰고 살아가는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 살아가며 몇 번은 쓰고 살아가리라 짐작한다. 자주 꺼내 쓰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는 것 같아 염려스러운 요즈음이다.

 

 

요즘처럼 번잡스런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마음의 평온은 더 없이 중요하다. 우리가 저지르는 최악의 의사결정, 최악의 말과 행동은 대부분 마음의 평온함을 잃고 극도의 불안과 흥분에 사로잡혔을 때 일어난다. 배고픔도 한 몫 한다. 신앙을 가진 사람들은 각기 그 믿음 안에서 평온함을 누린다. 그러나 종교인은 많아도 참된 신앙인이 적은 현실이다 보니, 신앙 안에서 참된 평안함을 누린다는 것도 쉽지 않다.

 

 

인생학교라는 것이 있다. 한국에도 독자층이 두터운 소설가, 에세이스트, 유럽의 지성으로 알려진 알랭 드 보통이 설립한 학교다. 몸은 자랐어도 마음은 아직 어린아이인 어른아이를 대상으로 했음에 틀림없다. 인생학교는 현대인들이 일상적으로 겪는 다양한 문제의 원인이 결국 자기이해, 연민, 의사소통의 결핍에 있다는 깨달음에서 출발했다. 글로벌 조직 인생학교는 인간의 감성지능(Emotional Intelligence)’의 양을 증가시키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특히 중점을 두는 것은 남녀관계, , 여가생활, 문화적 측면이다. 인생학교의 여러 활동 중 도서 집필 및 활동 영역에서 출간된 이 책의 시리즈는 현재 도서출판 와이즈베리를 통해 4권이 번역되어 나왔다.

 

 

이 책의 키워드는 책 제목 그대로 평온이다. 마음의 평온을 얻는 방법에는 두 가지 길이 있다. 하나는 내 마음 안에서 평온함으로 다가가는 길을 찾아나서는 방법이다. 이 책에서 특히 강조하고 있는 부분이다. 또 하나는 외부로부터 얻는 방법이 있다. 시각, 소리, 공간, 시간, 스킨십 등을 제시된다. ‘시간에선 무슨 이야기를 들려줄까 궁금했다. 시간이 약이라는 이야기를 하려나? 내 예감과 다르게 역사이야기를 다룬다. 역사는 고난과 회복의 기록이기 때문이기 때문에 평온함을 전해줄 수 있다는 것이다. 나의 내면에서 평온을 유지할 수 있는 힘을 어떻게 찾아낼 수 있을까? ‘이해를 처방으로 준다. 세상(사람도 포함)과 역사를 더 넓은 시각으로 이해하면, 왜 그런지에 대한 인식의 틀이 바뀐다는 이야기다. “평온을 유지한다는 것은 그 상황이 좋다거나, 우호적이라거나, 흥미롭게 생각한다는 뜻이 아니다. 그저 열을 내고 속을 끓여봤자 도움이 되지 않고 어려움만 더 커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안다는 뜻이다.” 뜻은 이해해도 마음으로 받아들여 내 것으로 만들기에 쉽지 않은 이야기다.

 

 

평온한 삶은 언제나 완벽하게 고요한 삶을 의미하지 않는다. 평온한 삶이란 좀 더 쉽게 마음을 가라앉히고, 보다 현실적인 기대를 가지려고 애쓰는 마음이다. 어떤 문제가 왜 발생했는지 더 잘 이해하고, 위로가 되는 시각을 더 잘 찾아내기 위해 노력하는 삶이다. 아무리 애쓰고 노력해도 얻어지는 것은 미미할지라도 그럼에도 그 노력과 애씀을 멈출 수 없다. 얻어진 만큼 내가 실수하고 후회할 일이 줄어들 것이다. 이 책을 통해 평온을 이해한다. ‘평온이 왜 필요한지 깊이 생각하게 된다.

 

 

#평온 #알랭드보통인생학교 #와이즈베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