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 철학자의 생각법 - 사유의 풍경으로 걸어 들어가다
로제 폴 드루아 지음, 백선희 옮김 / 책세상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의 독특한 관점은 걷기와 말하기와 생각의 상관관계를 깊이 생각해봤다는 것에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걷기, 철학자의 생각법 - 사유의 풍경으로 걸어 들어가다
로제 폴 드루아 지음, 백선희 옮김 / 책세상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걷기, 철학자의 생각법 - 사유의 풍경으로 걸어 들어가다

_로제 폴 드루아 (지은이) | 백선희 (옮긴이) | 책세상 | 2017-11-15

| 원제 Comment marchent les philosophes (2016)

 


 

인간의 걷기는 매우 역동적이다. 역학적이다. 습관적으로 걷다보니 의식을 못할 뿐이다. 전신운동이기도 하다. 걷고 있는 동안에 발에 있는 뼈와 근육, 인대, 힘줄 등의 움직임부터 목주위의 근육과 조직까지 같이 움직인다. 우리 몸 구석구석 서로 긴밀한 협동작용을 통해 우리 몸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게 도와준다. 근골격계에 질병이 찾아오거나 문제가 발생했을 때 당장 걸음걸이부터 달라진다. 뇌는 어떤가. 뇌 손상 후 평가의 1순위는 걸을 수 있는가? 언제부터 혼자 걷기가 가능한가다. 인간이 걷는 방식은 참으로 독특하다. 어떤 기계(로봇)도 인간의 걸음걸이를 완벽하게 흉내 내지 못한다. 인간의 걷기는 인간에게 주어진 참으로 귀한 선물이다.

 

 

이 책의 저자 로제 폴 드루아는 철학자, 철학 저널리스트로 소개된다. 철학자답게 인간의 걷기를 관찰하며 철학자들의 사유의 길과 방법을 연관시켰다. 그래서 부제도 사유의 풍경으로 걸어 들어가다이다. 걸음걸이 속에 생각의 근원이 함께 한다는 이야기다. ‘말하며 걷는다또는 걸으며 말한다는 고대 철학자들의 일상이었을 것이다. 현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보다 더 많이 더 멀리 걸었음에 틀림없다. “그들은 거닐며 추론하고, 산책하며 토론하고, 여럿이서 백 걸음을 걷는다. 아테네와 로마의 철학자들은 한 걸음 한 걸음씩 진리에 다가간다고 말한다. 혹은 진리는 도달할 수 없는 것이라고 선언한다.”

 

 

 

저자는 걷는 철학자들을 그가 더욱 잘 관찰할 수 있게 무대에 올린다. 시인이자 사상가인 엠페도클레스의 불가사의한 샌들이야기를 시작으로, 소크라테스, 프로타고라스,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피론, 디오게네스, 세네카, 아폴로니오스 등의 고대 도보자(철학자)들이 등장한다. 이어서 동양의 도보자들, 자유로운 산책자들 이야기로 이어지다가 현대의 신들린 사람들 이야기로 마무리된다.

 

 

인도까지 맨발로 걸은 티야나의 아폴로니오스 이야기가 흥미롭다. “그는 아마도 날아서 여기서 사라졌다가 저기서 다시 나타날 수 있었던 모양이다. 그러나 그는 몇 년 동안이고 걸어서 여행하길 좋아했다. 세상의 모든 현자들을 만나기 위해.” 맨발로 걷고, 동냥으로 살고, 신전에서 잠을 자고, 약간의 채소와 과일로 끼니를 때우며 티야나의 아폴로니오스는 도보자이자, 예언자, 현자로 수십 년을 그 시대의 사람들이 알았던 세상을 거의 전부 돌아다녔다. 그리스에서 바빌로니아로 갔고, 인도로 갔다가 로마로 돌아왔고, 다시 이집트를 거쳐 에티오피아로 갔으며, 카슈미르에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보다 더 많이 걸은 철학자가 있을까?

 

 

저자의 독특한 관점은 걷기와 말하기와 생각의 상관관계를 깊이 생각해봤다는 것에 있다. 그렇다고 이 세 가지를 하나의 동일한 활동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는 않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생각과 걷기가 동일한 구조를 갖고 있다는 이야기다. 우리가 길을 걷다가 넘어질 듯 하다 다시 중심을 잡듯이 생각 역시 다시 일어서면서 존재한다는 것이다. 다시 존재하기 위해 스스로를 파기할 위험상태로 몰고 가기까지 한다는 것이다. “걷기와 철학은 항구적인 추락과 만회라는 유사한 움직임 속에 자리하고 있다. 생각은 그 어느 곳보다 철학의 훈련 속에서 스스로 붕괴될 위험을 출발하며, 새로운 솟구침, 새 도약으로 자신에 저항하길 멈추지 않으며 나아간다.” 많이 걷는다고 철학자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걷기라는 행위가 뇌를 활성화시켜준다는 레포트는 있다. 걷는 것과 사유(思惟)가 무슨 상관이 있는가? 궁금한 독자는 읽어보시길...

 

 

#걷기 #철학자의생각법 #로제폴드루아 #책세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종교개혁 길 위를 걷다 - 오늘 만나는 종교개혁 영성의 현장
김성영 외 지음 / 두란노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루터가 다시 살아나서 한국교회를 바라보며 어떤 마음을 갖게 될까? 아마도 한국교회를 향해 눈물을 흘리며 교회개혁을 염원하는 대자보를 붙이던가, 1인 시위를 할지도 모르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종교개혁 길 위를 걷다 - 오늘 만나는 종교개혁 영성의 현장
김성영 외 지음 / 두란노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종교개혁 길 위를 걷다 - 오늘 만나는 종교개혁 영성의 현장

_김성영 | 고성삼 | 박용규 | 서대천 | 주도홍 (지은이) | 두란노 | 2017-10-16

 

 

15171031일 마르틴 루터는 당시 로마 가톨릭교회의 전통과 교리가 성경적으로 맞는지 토론하기 위해 95개조 반박문을 비텐베르크 성() 교회에 붙였다. 루터의 의제들은 개혁운동의 불꽃이 되어 들불처럼 타올랐다. 루터가 애초부터 로마 가톨릭과 결별하기 위해 반박문을 붙인 것은 아니었지만 개혁을 갈망하던 당시 분위기는 개혁운동을 확산시키며 전환점을 만들어냈다.

 

 

독일의 한 작은 도시에서 시작된 16세기 종교개혁의 바람은 울타리를 넘어 유럽 전역으로 퍼져나갔다. 하나님의 시간이 도래하자 부패한 가톨릭교회에 대한 개혁운동은 도처에서 일어났다. 종교개혁은 루터가 시작해 칼뱅이 확산시켰다는 교회사의 평가처럼 스위스 제네바를 중심으로 전개된 칼뱅의 개혁운동은 그의 조국 프랑스로, 네덜란드와 독일, 스코틀랜드 및 영국 등지로 확산되었고 미국을 거쳐 마침내 한반도까지 상륙했다.

 

 

이 책은 국민일보가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해서 20165월부터 20176월까지 영성의 현장을 찾아서라는 타이틀로 연재한 기획기사들을 편집했다. 1년간 55회의 대장정의 기록이 담겨있다. 종교개혁 현장의 그 때 그 순간들을 다시 확인해보는 시간이 된다. 아울러 종교개혁 500주년이 되는 이 시점에 한국교회는 어떻게 그 귀한 믿음의 유산들을 지켜나갈 것인가 반성해보는 계기가 된다. 목회자와 신학자로 구성된 5명의 필자가 종교개혁 현장을 직접 취재했다. 종교개혁 발상지인 독일과 스위스, 프랑스와 영국, 미국과 한국 땅 여러 곳을 답사했다.

 

 

종교개혁은 교회와 신앙 뿐 아니라 정치, 학문, 예술, 문화 등 사회의 구석구석까지 깊고 폭넓게 영향을 끼쳤다. 마르틴 루터를 필두로 멜란히톤, 츠빙글리, 장 칼뱅, 존 웨슬리, 위그노, 존 위클리프, 크랜머, 청교도인, 죠지 뮐러, 로버트 토마스, 조나단 에드워즈, 무디, 알렌, 언더우드, 아펜젤러, 그레이엄 리, 길선주, 주기철, 손양원 목사, 빌리 그레이엄 등 수많은 개신교 믿음의 선조들과 선배들의 이야기를 접하게 된다. 이들의 공통점은 성령님의 강권에 의해 전도와 복음의 기수가 되었다는 것이다. 더러는 순교를 마다하지 않았다. 하나님이 불러 쓰시겠다는 말씀에 목숨 걸고 순종했다.

 

 

필자들이 공통적으로 느낀 것은 종교개혁의 발상지인 여러 나라를 답사하며 하나님의 모습을 찾기 원했지만, 가는 곳마다 교회 유적지들은 문화유산으로만 보존되어 있을 뿐 종교개혁자들이 혼신을 기울여 찾았던 하나님은 계시지 않았다는 안타까운 사실이다. 지금의 한국교회는 어떤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는 한국교회는 하나님을 향한 첫사랑을 회복하는 길이 되어야 할 것이다. 교회개혁은 끊임없이 계속되어야 한다. 루터가 다시 살아나서 한국교회를 바라보며 어떤 마음을 갖게 될까? 아마도 한국교회를 향해 눈물을 흘리며 교회개혁을 염원하는 대자보를 붙이던가, 1인 시위를 할지도 모르겠다. 루터가 목숨 걸고 내세웠던 (성경)말씀 안에서 믿음의 유산을 이어가야 할 것이다. 주님 앞에 서는 순간까지 오직 성경’, ‘오직 그리스도를 외치던 칼뱅을 또한 기억해야 할 것이다.

 

 

#종교개혁길위를걷다 #마르틴루터 #종교개혁500주년 #종교개혁영성의현장 #두란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트립도기 Trip Doggy - 털북숭이 친구 페퍼와 30일 유럽여행
권인영 지음 / 21세기북스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반려동물과 해외여행을 떠나볼까? 하는 꿈을 꾸고 있는 이들이나 계획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좋은 가이드북이 될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