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디까지 가 봤니 :

부덕의 소치



                                                                                                          예술의 도시이자 좌파들의 아지트인 파리(Paris)는 프랑스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깃발만 꽂으면 코끼리 아재들(공화당)이 당선된다는  미국판 대구 달성'인 텍사스에도 파리(Paris)라는 지명이 존재한다.

빔 벤더스 감독이 연출한 << 파리, 텍사스 >> 는 말을 잃은 한 남자가 텍사스 ㅡ 파리'를 찾는 데에서 시작되는 로드 무비'이다.    텍사스에 파리가 있다 / 없다 ?!   정답은 있다.  익숙한 장소 안에서 이질적인 지명을 만나는 경우는 텍사스 - 파리 조합만은 아니다. 경남 창녕군 부곡(면)에는 하와이가 있었고,  충남 충주시 수안보(면)에는 와이키키'가 있었다. < 부곡 ㅡ 하와이 > 와 < 수안보 ㅡ 와이키키 > 조합은 < 텍사스 ㅡ 파리 > 조합과 견줘도 결코 뒤지지 않는다1).

 

 

어쩌면 영화 << 친구 >> 에서 유오성이 장동건에게 하와이 가라고 말했을 때,   그 하와이는  하와이섬 남단의 사우스케이프[]  북위 19°에 위치한 휴양지가 아니라  대한민국 3대 온천 휴양지인 부곡 하와이 가서 때 빼고 광 내고 오라는 주문이었는지도 모른다.  그리고 얼마 되지도 않는 온천장 입장표 내밀며 생색내기 뭐하니깐 비행기표'라며 설레발을 친 것은 아닐까 ?  5,000원짜리 국밥 먹은 손님에게 카운터 주인이 50,000원이라며 농을 거는 것처럼 말이다.  해외 여행이 자유롭지 못했던 옛날에는 온천 휴양지 가서 때 빼고 광 내는 게 일종의 힐링'이었으니까. 대한민국 아재들에게 < 열탕 > 만큼 시원한 곳이 어디 있겠는가.  

어쩌면 영화 << 친구 >> 는 오고가는 상호 의미(부곡 ㅡ 하와이와 미국 ㅡ 하와이)를 두 친구가  서로 오해하는 데에서 비롯된 비극을 다른 영화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잘나가는 사람들이 잘나가지 못하는 순간이 올 때 흔히 내뱉는 " 부덕의 소치 " 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나는 < 러시아 ㅡ 소치 >  조합이 떠오른다.  이제는 < 부곡 ㅡ 하와이 > 조합과 < 수안보 ㅡ 와이키키 > 조합과 더불어 < 부덕 ㅡ 소치 > 도 낯익은 장소의 낯선 장소로 선정할 만하다.   언젠가는 강원도 태백 부덕면'에서 스케이트 타며 질펀하게 놀 일 있으리라.  " 부덕(不德)의 소치(所癡) " 라는 말을 내뱉는 사람들은 주로 사회적 신임을 얻는 자리에 있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하층민이 자신의 잘못을 사과할 때 " 부덕의 소치 " 라는 표현을 쓰지는 않는다.

일단, 소치(所致)라는 단어 뜻일 정확히 알기가 쉽지 않다. 설령,  소치가 한자 所 : 장소, 자리, 위치 와 致 : 다다르다, 도달하다'로 이루어진 단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해도 그 뜻을 알아차리지는 못한다.  어느 누가 저 조합에서  " 어떤 까닭으로 생긴 일 " 이란 단어 뜻을 유추할 수 있느냔 말이다.  나는 이 사회 엘리트들이 불미스러운 일에 대한 입장을 표명할 때마다 부덕의 소치를 꺼내들 때  속으로 생각한다.   " 개새끼들.... 지랄이 풍년이구나 ! "  부덕의 소치는 잘못을 인정하는 태도가 아니다. 덕이 부족하여 생긴 일이라는 뜻이니,  부덕의 소치 운운하며 < 유죄(有罪) > 를 < 무덕(無德) > 으로 치환하여 사과를 하는 행위는 사과가 아니라 바나나'다. 너나 까서 쳐드세요. 이 글을 마무리할 때가 됐다.

이 글에서 비판하고자 하는 대상이 누구인가를 궁금해 하는 이가 있을 것이다. 혹자는 윤상현 막말 파동 때 그가 부덕의 소치 운운하며 사과한 짓에 대한 비판이라고 생각하는 이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틀렸다.  이 글의 목적은 독후감으로 토마스 모어의 << 유토피아 >> 에 대한 글이다.  나는 이 책을 중학생 때 읽었다. 그것도 무려 중1.  담임 쌤은 서울대가 선정한 세계 명저 100선'을 바탕으로 학생 1명당 두 권 이상의 책을 사서 강제적으로 읽게 했는데,  내게 돌아온 책은,   씨발2).....   존 번연의 << 천로역정 >> 과 토마스 모어의 << 유토피아 >> 였다.  곰곰 생각해도 이 책을 읽었는지 안 읽었는지는 알쏭달쏭하지만 분명한 것은 두 책에 대한 독후감은 작성했다는 점이다. 쌤은 독서 행위가 세계를 구원하리라 - 주의자'였으면서

동시에 학생에겐 매 타작이 보약이라고 믿으시는 분이셨다. " 책을 읽지 않으면 죽도록 맞아야제 ~ "  다들 아시다시피 유토피아는 < 없는 ( ou ㅡ ) > 과 < 장소 ( topos ) > 를 결합하여 만든 단어'이니 유토피아는 현실에는 없는 장소, 다다를 수 없는 장소를 뜻한다. 텍사스 ㅡ 파리는 지명에 있는 장소이지만 없는 장소이고,  < 부곡 ㅡ 하와이 > 와 < 수안보 ㅡ 와이키키 > 도 있는 장소이지만 없는 장소'이다.  색깔은 다르지만 < 미아리 ㅡ 텍사스 > 나 < 청량리 ㅡ 텍사스 > 도 마찬가지다. 와이키키, 하와이, 텍사스는 거기 있지만 거기 없는 곳이다.  부덕의 소치도 마찬가지'다.  사실,  부덕이라는 지명은 대한민국 지도'에는 없다.  부덕의 소치'는 다다를 수 있는 장소 ; 所致'가 아니다. 그런 의미에서 그곳 또한 유토피아'다 ■




​                       

1)  이런 이질적인 조합의 판타스틱하며 에스에푸적 조우는 < 미아리 ㅡ 텍사스 > 에서 정점을 이룬다. 옛날에는 집창촌을 텍사스촌(ㅡ村)으로 부르곤 했다.

2) 어떤 놈은 << 이솝우화 >> 나 << 허클베리 핀 >> 을 배당받기도 했다.  해도 해도 너무 한 것 아닌가 ?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yureka01 2016-05-18 09: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글..참 재미잇게 읽었습니다..ㅎㅎㅎㅎ부덕의 소치..소치에 부덕이 있나 싶을 정도로 ㅋㅋㅋㅋ중학생때 유토피아라니..ㅎㅎㅎ그러게요~~

곰곰생각하는발 2016-05-18 10:18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제가 알기론 독자적 소행이었던 것 같습니다. 내 반에서만 학급 도서관을 운영했거든요.. ㅎㅎㅎ. 각자 자기가 맡은 책을 사서 읽고 학급 책장에 책을 두었습니다. 아무나 읽으라고 말이죠...

시이소오 2016-05-18 11: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기호의 단편이 떠오르네요. 중동에 30년 살았다는 할머니 때문에 비행기에서 자리를 옮겨 달라는데,
이 할머니 부천시 중동에 사신다고.
이 남자, `부덕의 소치`가 아닐런지요. ㅎㅎ

곰곰생각하는발 2016-05-18 11:24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부천의 중동도 좋은 예이네요.. 부천의 중동.. ㅋㅋㅋ

yamoo 2016-05-18 22: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존 번연의 << 천로역정 >> 과 토마스 모어의 << 유토피아 >> ..ㅋㅋㅋㅋㅋ 중학생 때 말이지요~ㅎㅎ

전 중학교 때 국어 시험이었는데, 방학 때 현진건의 <무영탑>을 읽고 거기서 문제 낸다고 했는데, 하두 놀아서 숙제를 까먹고 셤 당일날 진짜 하나두 모르는 상태에서 셤을 봤네요..ㅋㅋ 40점..ㅎ 제 국어점수 역대 최하점수였다는..ㅎㅎ

근데, 중학교 때는 계속 이런 시험이 종종 시행됐는데, 그때마다 책을 읽지 않아 항상 점수가 바닥이었다는...ㅋㅋ 그래도 읽지 않았다고 때리지 않아 그게 좋았다는 기억이 나네요..ㅎ

곰곰생각하는발 2016-05-19 11:24   좋아요 0 | URL
아니 중학생에게 왜 그런 시련을 주는 지 모르겠습니다 어디 봐서 서울대 100선이 중학생 수준입니다.
피해본 사람 많았습니다. ㅎㅎㅎㅎㅎㅎ...

아마도 선생이 저를 미워했던 것이 분명합니다..

따뜻한사람 2019-07-05 07: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아침..(부덕의소치)에 대한 해석이 맘에 확 와 닿습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9-07-05 16:26   좋아요 0 | URL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