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숙의 << 배에 실린 것을 강은 알지 못한다 >> 에 부쳐  :




 



 ​언니가 돌아왔다​


                                                                                                     언니가 돌아왔다, 4년 만이다.  미시마 유키오의 << 우국 >> 을 표절한 << 무국 >> 으로 문단을 초고추장化시킨 신경숙이 돌아온 것이다. 시~ 원한 소고기 무국, 한 뚝배기 하실래예 ? 

신경숙은 출판사 창비를 통해 중편 << 배에 실린 것을 강은 알지 못한다 >> 를 발표하며 " 젊은 날 한순간의 방심으로 제 글쓰기에 중대한 실수가 발생했고 그러한 일이 있었다는 사실 자체를 망각한 채 오랜 시간이 흘렀다 ...(중략)... 작가로서의 알량한 자부심이 그걸 인정하는 것을 더디게 만들었다"고 사과했다. 또한 그는 "읽고 쓰는 인간으로 살며 제 누추해진 책상을 지킬 것 " 이라며 " 쓰는 것밖에 할 수 없는 사람이니 차근차근 글을 쓰고 또 써서 과분한 기대와 관심, 많은 실망과 염려에 대한 빚을 조금씩 갚아나가겠다 " 고 작품 활동 재개를 알렸다. 소설의 모티브는 작년 10월에 병환으로 사망한 허수경 시인'이 모델로 보인다.

소설 속 여성 주인공 < 나 > 는 타국에서 사망한 친구를 추억하며 독일로 떠나는 과정을 담은 내용이라고 한다. 문득, 궁금한 것 두 가지.  왜 하필 허수경 추모작인가, 왜 하필 소설 속 주인공은 소설가인가 ?  신경숙은 소설이라는 형식을 빌렸지만 이 작품은 소설을 빙자한 입장문'이다. 그러니까 장황하게 나열한 중편 분량의 입장문인 셈이다. 허수경 시인을 모델로 했다는 것은 문단에 애도를 표현함으로써 문단과의 화해를 도모한 것처럼 보인다. 눈에 띄는 것은 표절을 애써 " 글쓰기에 중대한 실수 " 라고 표현한 대목'이다. 실수라는 것은 고의는 없었으나 본의 아니게 표절이 되어 문단에 폐를 끼쳤다는 소리이다.

어디서 많이 본 애티튜드'이다. 어디서...... 봤더라 ?!   그렇다,  죄를 저지른 사람이 변명이랍시고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심신 미약을 주장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다시 말해서 신경숙은 예나 지금이나 하나 마나 한 심신 미약을 주장하고 있으나, 이를 어쩌나.....     지금까지 이런 사과는 없었다. 이것은 사과인가, 배인가, 바나나인가 ?  문학을 자신의 변명을 합리화하기 위한 소통 창구로 활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신경숙은 꽤나 정치적이다. 신경숙 문학이 이명박근혜 정권 때 화룡점정과 화양연화를 동시에 꽃 피우며 한국문학 원톱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이유이기도 하다.

이 작품을 읽어보진 않았으나 대충 짐작하자면 : 애들아, 나 그동안 마음고생 졸라 심했어, 엉엉. 뭐, 이런 것이 아닐까 ? 징징거린다고 독자가 당신에게 연민을 느낄 것이란 생각은 잘못된 판단이다. 이 작품에 대한 남진우의 날카로운 비평이 기대된다.  당신의 소설 제목을 빗대어 조롱하자면 " 창비에 실린 것을 독자는 알지 못한다 "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수다맨 2019-05-24 16:0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당연히도 영영 절필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지만 이런 식으로 복귀할 줄은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그것도 표절, 베껴쓰기라는 표현을 쓰지 않고 방심, 실수, 망각과 같은 단어로 눙치려고 하는 것을 보니 진심과 반성을 담아서 사과문을 썼는지 의심이 드네요. 게다가 복귀의 장이 다른 데도 아니라, 신경숙의 강력한 옹호자이자 창비의 최고 어른인 백낙청의 잡지이니 탄식이 나올 뿐입니다.
설령 백낙청의 뜻(신경숙의 전격 복귀)이 그러했다 해도 잡지의 실무와 방향성을 담당하는 편집위원들이 이를 마땅히 제고했어야 한다고 봅니다. 말로는 매번 노동과 민중과 혁명과 투쟁을 말하면서 어째서 이들은 자신들이 가장 비판하는 수구/적폐세력들의 행태를 그대로 답습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9-05-24 17:44   좋아요 0 | URL
저는 신경숙의 변을 읽고 나서 번개처럼 떠오른 이가 신형철이었씁니다. 신경숙 표절 논란ㅇ에 대한 신형철의 입장문에는 ˝ 표절 ˝ 이라는 단어가 단 한 개도 나오지 않습니다. 에둘러서 표현한 것들이 대부분이죠. 신경숙도 마찬가지. 방심, 실수, 망각 따위의 표현으로 표절을 달리 표현하지 않습니까. 계산적인 거죠...


포스트잇 2019-05-24 17: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자한당 보는 듯했습니다요...

곰곰생각하는발 2019-05-24 17:46   좋아요 0 | URL
굉장히 정치적이지 않나요 ? 전 신경숙이란 작가야말로 굉장히 정치적 인간이란 생각이 듭니다. 정치하시면 잘 하실 듯... 뭐, 소설에서는 난 정치란 관심없어. 흥흥흥... 이런 멘트 많이 날리시지만 누가 봐도 정치적임..

깊이에의강요 2019-05-25 12: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을 냈군요~ㅎ
예전 곰발님 포스트 중
신경숙과 공지영에 관한 글이
있었던 것 같은데..?
몹시 동의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9-05-25 14:39   좋아요 0 | URL
적당히 동의해줘도 좋은데
몹시 동의를 해주시니 고맙습니다 ^^